top of page

매일 큐티 18-10-17


시 103:14-15 이는 그가 우리의 체질을 아시며 우리가 단지 먼지뿐임을 기억하심이로다 인생은 그 날이 풀과 같으며 그 영화가 들의 꽃과 같도다

나는 연약한 존재다. 세월이 갈수록 그 사실이 더 뼈저리게 다가온다. 연륜이란게 갈수록 성숙하고 단단하게 해야 하는건데, 체질이 먼지와 같음을 더 절감하게 한다. 본문이 감사한 것은 주님께서 그런 나를 긍휼로 품어주신다는 뜻을 담고 있기 때문이다. 연약한 나때문에 놀래시는 것이 아니라 이해하신다는 말씀이다. 주님의 긍휼이 아니었으면 심판을 받아 진짜 먼지가 되었을 존재다.

인생이 풀과 같고 한 때 피었다 지는 꽃 같음에도 그 한 때를 활짝 피어보려고 몸부림치는게 사람임을 또한 절감한다. 가시적인 물질계의 미혹은 참으로 대단하다. 아는 것과 행하는 것 사이를 갈라놓고, 말하는 것과 속에 품은 것 사이에 가면을 쓰게 할 때가 많다. 그래도 주님은 우리를 긍휼히 여기신다. 뿌리깊었던 거짓자아의 관성을 뿌리치고 영원에 다가가려 힘쓰는 모습 때문이다.

연약한 존재이기에 더욱 여호와의 인자하심을 의지한다. 안개같고 들풀같은 인생이기에 영원하신 하나님을 더욱 의지한다. 하나님의 사랑은 들의 풀과 꽃 들 사이에 세워진 영원한 도성이다. 오늘도 그 도성 안에 내 마음을 입장시킨다.

*말씀기도

연약함이 절망을, 유한함이 허무를 가져오는 이 세상에서 사랑의 주님을 알게 하시고 의지하게 하심을 감사드립니다. 오늘도 그 영원하신 인자하심과 사랑으로 나의 영혼을 소성케 하시옵소서.

 

Recent Posts

See All

베드로후서 3:8-9ㅣ6월 15일

벧후 3:8-9 사랑하는 자들아 주께는 하루가 천 년 같고 천 년이 하루 같다는 이 한 가지를 잊지 말라 주의 약속은 어떤 이들이 더디다고 생각하는 것 같이 더딘 것이 아니라 오직 주께서는 너희를 대하여 오래 참으사 아무도 멸망하지 아니하고 다 회개하기에 이르기를 원하시느니라 철학자나 물리학자들에게 시간 이해는 중요한 주제다. 과거와 현재, 미래로 단순 분

베드로후서 2:20-21ㅣ6월 14일

벧후 2:20-21 만일 그들이 우리 주 되신 구주 예수 그리스도를 앎으로 세상의 더러움을 피한 후에 다시 그 중에 얽매이고 지면 그 나중 형편이 처음보다 더 심하리니 의의 도를 안 후에 받은 거룩한 명령을 저버리는 것보다 알지 못하는 것이 도리어 그들에게 나으니라 그리스도를 알았는데 다시 세상으로 돌아가는 배도를 경계한다. 이 때의 앎은 지식적이고 관

베드로전서 2:3ㅣ6월 13일

벧후 2:3 그들이 탐심으로써 지어낸 말을 가지고 너희로 이득을 삼으니 그들의 심판은 옛적부터 지체하지 아니하며 그들의 멸망은 잠들지 아니하느니라 이단은 처음엔 비슷하나 갈수록 달라진다. 결국은 지어낸 말로 미혹하는 단계에 이른다. 진리의 무장이 허술한 상태에선 온갖 공을 들이면서 파고드는 이들의 작전을 물리치는 것이 쉽지 않은 경우도 있다. 이들의 배후에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