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매일 큐티 18-10-01


시 90:15 우리를 괴롭게 하신 날수대로와 우리가 화를 당한 연수대로 우리를 기쁘게 하소서

곡절많은 인생을 논할 때 모세 앞에서 명함내밀 수 있는 사람은 많지않다. 그는 죽음과 삶의 경계선을 오가며 환난의 깊은 골짜기도 가봤고 영광의 시내산에서 하나님과 독대도 해봤던 사람이었다. 그는 연단이 무엇인지 아는 사람이다. 그런 그가 하나님에게 특이한 간청을 하고 있다.사실 하나님은 우리를 괴롭게 하시는 분이 아니시다. 우리의 허물이 괴로움을 불러오는 것이다. 화는 까닭없이 다가오지 않는다. 인간의 잘못이 원인이다.

그걸 모를리 없는 모세가 하나님께 괴로움과 화를 당한 날 수 만큼의 기쁨을 청한다. 인간의 연약함에 대한 역설적 하소연이다.‘이렇게 약합니다.. 하려고해도 안될 때가 많습니다.. 하나님 알고는 그 갭이 더 크게 다가와 더 그렇습니다.. 하오니 하나님 그래도 이 길을 포기않고 가도록 기쁨을 주시옵소서. 철없는 어린 아이도 과자를 주며 달랠 때가 있지 않습니까..’ 모세의 간청이 내게는 이렇게 다가왔다. 아니 원래의 내 마음을 모세가 드러낸 셈이다.철부지가 얻어맞으면서도 엄마 품을 파고들듯 하나님 긍휼을 의지할 뿐이다. 그래도 하나님 계시기에, 우리를 버리지 않으시기에 이런 간청을 드릴 수 있음을 생각하니 살며시 기쁨 끝자락이 손에 잡히는 듯 하다.

*말씀기도

자비의 하나님, 괴로움과 화 또한 역설적 은혜임을 깨닫습니다. 그래도 연약함을 살피사 감당하게 하는 기쁨의 은혜도 주시옵소서.

 

Recent Posts

See All

베드로후서 3:8-9ㅣ6월 15일

벧후 3:8-9 사랑하는 자들아 주께는 하루가 천 년 같고 천 년이 하루 같다는 이 한 가지를 잊지 말라 주의 약속은 어떤 이들이 더디다고 생각하는 것 같이 더딘 것이 아니라 오직 주께서는 너희를 대하여 오래 참으사 아무도 멸망하지 아니하고 다 회개하기에 이르기를 원하시느니라 철학자나 물리학자들에게 시간 이해는 중요한 주제다. 과거와 현재, 미래로 단순 분

베드로후서 2:20-21ㅣ6월 14일

벧후 2:20-21 만일 그들이 우리 주 되신 구주 예수 그리스도를 앎으로 세상의 더러움을 피한 후에 다시 그 중에 얽매이고 지면 그 나중 형편이 처음보다 더 심하리니 의의 도를 안 후에 받은 거룩한 명령을 저버리는 것보다 알지 못하는 것이 도리어 그들에게 나으니라 그리스도를 알았는데 다시 세상으로 돌아가는 배도를 경계한다. 이 때의 앎은 지식적이고 관

베드로전서 2:3ㅣ6월 13일

벧후 2:3 그들이 탐심으로써 지어낸 말을 가지고 너희로 이득을 삼으니 그들의 심판은 옛적부터 지체하지 아니하며 그들의 멸망은 잠들지 아니하느니라 이단은 처음엔 비슷하나 갈수록 달라진다. 결국은 지어낸 말로 미혹하는 단계에 이른다. 진리의 무장이 허술한 상태에선 온갖 공을 들이면서 파고드는 이들의 작전을 물리치는 것이 쉽지 않은 경우도 있다. 이들의 배후에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