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큐티 18-08-06


행 23:23-24 백부장 둘을 불러 이르되 밤 제 삼 시에 가이사랴까지 갈 보병 이백 명과 기병 칠십 명과 창병 이백 명을 준비하라 하고 또 바울을 태워 총독 벨릭스에게로 무사히 보내기 위하여 짐승을 준비하라 명하며

예루살렘의 분위기는 뒤숭숭했다. 바울을 죽이기로 작정한 40명의 결사대가 거사의 틈을 노리는 가운데 천부장 글라우디오 루시아는 바울을 가이사랴로 압송하기로 한다. 그 이후 바울은 기어코 로마로 향한다. 이미 바울의 마음에는 로마가 종착지로 정해져 있었다. 행 19:21 ‘내가 거기 갔다가 후에 로마도 보아야 하리라’ 제국의 중심부에 복음을 전하고자 하는 핵심소명 때문이었다.

복음이라는 영적 보물을 지닌 바울은 로마군의 호위를 받는다. 유대인은 그를 피고소인으로 몰아세웠지만 로마군 470명이 호위하며 지키는 귀한 존재가 되었다. 참으로 기막힌 반전 아닌가. 40명의 시카리(암살자)들이 살기등등했지만 노련한 로마군을 넘볼 수는 없는 일이었다. 자신이 무얼하고 있는 줄도 모른채 천부장은 바울이 품고 있는 복음을 보호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세상은 자기도 자기 꾀에 넘어간다. 깊고 부요한 하나님의 지혜를 어떻게 감당하랴. 사탄 역시 마찬가지다. 십자가로 끝난 줄 알았건만 오히려 그에겐 재앙의 시작이 되었다. 하나님의 길을 꿋꿋이 가는 사람은 이런 거룩한 반전이 주어진다. 하나님의 생각이 나의 생각과 다르고 하나님의 길이 나의 길과 다르기에 묵묵히 하나님의 길을 지켜가노라면 예상하지 않았던 생각 이상의 묘수를 체험하게 된다.

*말씀기도

환난과 결박이 기다리고 있음을 알면서도 순종의 길을 가는 바울에게 생각지 않은 도움을 주신 것처럼저 또한 하나님의 길을 묵묵히 갈 수 있게 하시고 그가 생각지 않은 도움을 받은 것처럼 저 또한 그런 도움을 얻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창 8:20 노아가 여호와께 제단을 쌓고 모든 정결한 짐승과 모든 정결한 새 중에서 제물을 취하여 번제로 제단에 드렸더니 방주에서 나온 노아는 곧바로 희생제물을 취하여 번제를 드린다. 제물의 죽음은 대속을 의미한다. 그리스도의 십자가 이전, 하나님의 은총을 입은 사람은 희생의 제사를 통해 하나님께 용납되었다. 그 시초는 타락한 아담의 몸을 가리우기 위해 가

창 8:1 하나님이 노아와 그와 함께 방주에 있는 모든 들짐승과 가축을 기억하사 하나님이 바람을 땅 위에 불게 하시매 물이 줄어들었고 어마어마한 심판이 집행되는 중에도 하나님의 일정은 적시에 진행되었다. 방주에 저장된 양식의 재고를 헤아리시며 상황을 통제하셨다. 생존에 지장이 없게끔 간수하신 것이다. 이처럼 하나님은 택하신 대상을 잊지 않으시며 필요한 일을

창 7:11-12 노아가 육백 세 되던 해 둘째 달 곧 그 달 열이렛날이라 그 날에 큰 깊음의 샘들이 터지며 하늘의 창문들이 열려 사십 주야를 비가 땅에 쏟아졌더라 사람들은 설마 그런 일이 있겠는가 했지만 하나님께서 경고하신대로 대홍수가 일어났다. 홍수라는 개념 자체가 없었던 때였다. 그러니 상식적으로 받아들이기 힘든 경고였다. 지금도 유사한 상황이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