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매일 큐티 18-08-01


행 22:8 내가 대답하되 주님 누구시니이까 하니 이르시되 나는 네가 박해하는 나사렛 예수라 하시더라

바울은 다메섹으로 가는 길에서 주님을 만난 체험을 히브리어로 간증한다. 체험의 과정에서 바울은 두 가지 질문을 했다. ‘주여, 누구시니이까?’(8절), ‘주님 무엇을 하리이까?’(10절) 지난 주일 설교에서 예수님은 구원자와 주권자, 두 가지 모습을 다 지니고 계시다고 전했다. 은혜와 사랑으로 다가오신 구세주(Savior)이시지만, 또 한편으로는 장차 철장권세를 가지고 심판하실 주권자(Lord)이시기도 하다. 신앙생활이 은혜로 구원얻은 다음, 그 다음의 삶은 순종으로 가야하는 구도를 지닌 이유이다.

사실 바울의 질문은 모순적이다. 주님더러 누구시냐니.. 주님이라면 주인님 아닌가. 바울은 정작 주님이 누구인지 모르고 살아왔던 것이다. 백성이 자기 왕을 모르는 것과 같고 자식이 자기 부모를 모르고 지내온 것과 같다. 다메섹 도상에서 바울은 예수님이 주님이라는 사실을 온전히 깨닫는다. 이 때 한동안 앞을 보지 못하는 경험을 하게 되는데 아나니아의 안수를 통해 눈이 떠지면서 오랜 세월 닫혀 있었던 마음의 눈도 열리게 된다.

주님을 알면 나를 알게 된다. 그러면 무엇을 해야 할지도 알게 된다. 주를 알고 정체성을 알고 사명을 알게 되는 것이다. 주가 누구인가를 알게 되면 가치관과 세계관이 달라진다. 달라진 관점으로 감당하는 일이 참된 소명이 되는 것이다. 바울은 대표적인 사례다. 박해자였던 그가 사도가 되고, 거부했었던 복음을 오히려 목숨걸고 전하는 반전이 온다. 주님 누구시니이까?.. 라는 질문은 꼭 해보아야 하는 질문이다. 그 질문을 넘어보지 않은 인생은 안개 속을 거니는 것과 같다고 할 수 있다.

*말씀기도

제 인생에 오셔서 무엇을 해야할지 가르쳐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바울처럼 확실이 변화된 관점으로 온전히 주를 모시기를 소원합니다. 변화된 바울처럼 생각하고 살고 행하기를 소원합니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2:9ㅣ6월 21일

왕하 2:9 건너매 엘리야가 엘리사에게 이르되 나를 네게서 데려감을 당하기 전에 내가 네게 어떻게 할지를 구하라 엘리사가 이르되 당신의 성령이 하시는 역사가 갑절이나 내게 있게 하소서 하는지라 엘리야는 승천하고 엘리사가 뒤를 잇는다. 선지자가 계속 세워진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여전히 기회를 주신다는 뜻이다. 선지자는 하나님의 길에서 벗어난 이들을 바른 길로

열왕기하 1:9-10ㅣ6월 20일

왕하 1:9-10 이에 오십부장과 그의 군사 오십 명을 엘리야에게로 보내매 그가 엘리야에게로 올라가 본즉 산 꼭대기에 앉아 있는지라 그가 엘리야에게 이르되 하나님의 사람이여 왕의 말씀이 내려오라 하셨나이다 엘리야가 오십부장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만일 하나님의 사람이면 불이 하늘에서 내려와 너와 너의 오십 명을 사를지로다 하매 불이 곧 하늘에서 내려와

열왕기하 1:2-3ㅣ6월 19일

왕하 1:2-3 아하시야가 사마리아에 있는 그의 다락 난간에서 떨어져 병들매 사자를 보내며 그들에게 이르되 가서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이 병이 낫겠나 물어 보라 하니라 여호와의 사자가 디셉 사람 엘리야에게 이르되 너는 일어나 올라가서 사마리아 왕의 사자를 만나 그에게 이르기를 이스라엘에 하나님이 없어서 너희가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물으러 가느냐 북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