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큐티 18-08-01


행 22:8 내가 대답하되 주님 누구시니이까 하니 이르시되 나는 네가 박해하는 나사렛 예수라 하시더라

바울은 다메섹으로 가는 길에서 주님을 만난 체험을 히브리어로 간증한다. 체험의 과정에서 바울은 두 가지 질문을 했다. ‘주여, 누구시니이까?’(8절), ‘주님 무엇을 하리이까?’(10절) 지난 주일 설교에서 예수님은 구원자와 주권자, 두 가지 모습을 다 지니고 계시다고 전했다. 은혜와 사랑으로 다가오신 구세주(Savior)이시지만, 또 한편으로는 장차 철장권세를 가지고 심판하실 주권자(Lord)이시기도 하다. 신앙생활이 은혜로 구원얻은 다음, 그 다음의 삶은 순종으로 가야하는 구도를 지닌 이유이다.

사실 바울의 질문은 모순적이다. 주님더러 누구시냐니.. 주님이라면 주인님 아닌가. 바울은 정작 주님이 누구인지 모르고 살아왔던 것이다. 백성이 자기 왕을 모르는 것과 같고 자식이 자기 부모를 모르고 지내온 것과 같다. 다메섹 도상에서 바울은 예수님이 주님이라는 사실을 온전히 깨닫는다. 이 때 한동안 앞을 보지 못하는 경험을 하게 되는데 아나니아의 안수를 통해 눈이 떠지면서 오랜 세월 닫혀 있었던 마음의 눈도 열리게 된다.

주님을 알면 나를 알게 된다. 그러면 무엇을 해야 할지도 알게 된다. 주를 알고 정체성을 알고 사명을 알게 되는 것이다. 주가 누구인가를 알게 되면 가치관과 세계관이 달라진다. 달라진 관점으로 감당하는 일이 참된 소명이 되는 것이다. 바울은 대표적인 사례다. 박해자였던 그가 사도가 되고, 거부했었던 복음을 오히려 목숨걸고 전하는 반전이 온다. 주님 누구시니이까?.. 라는 질문은 꼭 해보아야 하는 질문이다. 그 질문을 넘어보지 않은 인생은 안개 속을 거니는 것과 같다고 할 수 있다.

*말씀기도

제 인생에 오셔서 무엇을 해야할지 가르쳐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바울처럼 확실이 변화된 관점으로 온전히 주를 모시기를 소원합니다. 변화된 바울처럼 생각하고 살고 행하기를 소원합니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방언(5) 고전 13:8 사랑은 언제까지나 떨어지지 아니하되 예언도 폐하고 방언도 그치고 지식도 폐하리라 예언과 방언은 그 활동이 그치는 때가 온다. 은사는 영원한 것이 아니라 한시적인 도구인 것이다. 이들은 생래 부패한 본성과 자기중심성으로 인해 하나님의 의중을 잘 헤아리지 못하는 연약함으로 인해 주어졌다. 또한 사탄의 공격과 세상의 미혹으로부터 자신

방언(4) 롬 8:27 마음을 살피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성령께서 신자를 위해 대신 기도하시는 것을 ‘대도’라고도 한다. 방언은 대표적인 대도이다. 방언은 성령께서 하나님의 뜻대로 간구하시는 기도로서 나의 지성이 미치지 못하는 부분을 헤아리시고 채워주시려는 은총이다. 방언이 많을 수록 좋

방언(3) 고전 14:4 방언을 말하는 자는 자기의 덕을 세우고 예언하는 자는 교회의 덕을 세우나니 방언은 기도 방언이 있고 예언의 기능을 하는 방언이 있다. 후자의 경우에는 통역이 뒤따른다. 은사가 역동적이었던 초대교회에는 이런 사례가 흔했던 거 같고, 바울은 세 사람 이상을 넘지 않도록 하되 차례를 따라 조화롭게 통역할 것도 권했다(14:27). 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