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큐티 18-08-01


행 22:8 내가 대답하되 주님 누구시니이까 하니 이르시되 나는 네가 박해하는 나사렛 예수라 하시더라

바울은 다메섹으로 가는 길에서 주님을 만난 체험을 히브리어로 간증한다. 체험의 과정에서 바울은 두 가지 질문을 했다. ‘주여, 누구시니이까?’(8절), ‘주님 무엇을 하리이까?’(10절) 지난 주일 설교에서 예수님은 구원자와 주권자, 두 가지 모습을 다 지니고 계시다고 전했다. 은혜와 사랑으로 다가오신 구세주(Savior)이시지만, 또 한편으로는 장차 철장권세를 가지고 심판하실 주권자(Lord)이시기도 하다. 신앙생활이 은혜로 구원얻은 다음, 그 다음의 삶은 순종으로 가야하는 구도를 지닌 이유이다.

사실 바울의 질문은 모순적이다. 주님더러 누구시냐니.. 주님이라면 주인님 아닌가. 바울은 정작 주님이 누구인지 모르고 살아왔던 것이다. 백성이 자기 왕을 모르는 것과 같고 자식이 자기 부모를 모르고 지내온 것과 같다. 다메섹 도상에서 바울은 예수님이 주님이라는 사실을 온전히 깨닫는다. 이 때 한동안 앞을 보지 못하는 경험을 하게 되는데 아나니아의 안수를 통해 눈이 떠지면서 오랜 세월 닫혀 있었던 마음의 눈도 열리게 된다.

주님을 알면 나를 알게 된다. 그러면 무엇을 해야 할지도 알게 된다. 주를 알고 정체성을 알고 사명을 알게 되는 것이다. 주가 누구인가를 알게 되면 가치관과 세계관이 달라진다. 달라진 관점으로 감당하는 일이 참된 소명이 되는 것이다. 바울은 대표적인 사례다. 박해자였던 그가 사도가 되고, 거부했었던 복음을 오히려 목숨걸고 전하는 반전이 온다. 주님 누구시니이까?.. 라는 질문은 꼭 해보아야 하는 질문이다. 그 질문을 넘어보지 않은 인생은 안개 속을 거니는 것과 같다고 할 수 있다.

*말씀기도

제 인생에 오셔서 무엇을 해야할지 가르쳐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바울처럼 확실이 변화된 관점으로 온전히 주를 모시기를 소원합니다. 변화된 바울처럼 생각하고 살고 행하기를 소원합니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

디모데후서 1:8

딤후 1:8 그러므로 너는 내가 우리 주를 증언함과 또는 주를 위하여 갇힌 자 된 나를 부끄러워하지 말고 오직 하나님의 능력을 따라 복음과 함께 고난을 받으라 바울은 복음으로 말미암은 고난을 수없이 겪었다. 고린도후서 11장엔 고난과 관련된 그의 자전적 고백이 진솔하게 담겨 있다. 복음을 전하며 복음을 사는 데에 고난이 따르는 이유는 세상의 저항과 반발 때

디모데후서 1:5-6

딤후 1:5-6 이는 네 속에 거짓이 없는 믿음이 있음을 생각함이라 이 믿음은 먼저 네 외조모 로이스와 네 어머니 유니게 속에 있더니 네 속에도 있는 줄을 확신하노라 그러므로 내가 나의 안수함으로 네 속에 있는 하나님의 은사를 다시 불일듯 하게 하기 위하여 너로 생각하게 하노니 디모데의 영성은 3절의 ‘청결한 양심’과 5절의 ‘거짓이 없는 믿음’에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