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매일 큐티 18-07-26


행 20:9-10 유두고라 하는 청년이 창에 걸터 앉아 있다가 깊이 졸더니 바울이 강론하기를 더 오래 하매 졸음을 이기지 못하여 삼 층에서 떨어지거늘 일으켜보니 죽었는지라 바울이 내려가서 그 위에 엎드려 그 몸을 안고 말하되 떠들지 말라 생명이 그에게 있다 하고

바울이 설교하는 중에 한 청년이 삼층에서 떨어져 죽은 사건이 발생했다. 모두의 마음을 그늘지게 할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바울을 통해 그 청년이 다시 소생하면서 드로아 사람들은 하나님을 더욱 신뢰하게 된다. 아마도 그 청년은 사모하는 마음으로 저녁집회에 참석했을 것이다. 사람들이 운집한 탓에 창에 걸터앉았는데 낮에 고단한 일이 있었는지 졸다가 일이 생긴 것이다.

분명 죽은 것으로 진단이 되었다. 그럼에도 바울은 그 청년의 몸을 안는다. 그리고 생명을 돌려 달라고 기도했을 것이다. 사람들은 큰 일났다고 떠들며 당황했지만 바울은 생명의 주를 의지하며 소생의 가능성을 생각했다. 그의 마음에 감화가 오자 바로 선포한다. ‘떠들지 말라. 생명이 그에게 있다.’ 죽은 자를 살리는 일이 베드로에게 나타났던 것처럼 바울에게도 나타난 것이다. 이 사건은 이와같은 성령의 역사하심이 오늘날 우리들을 통해서도 얼마든지 나타나실 수 있음을 알게 한다.

사람들은 떠들 때 바울은 하나님께 기도했다. 사람들이 절망했을 때 바울은 생명의 하나님에게 소망을 두었다. 사람들이 시신수습을 이야기할 때 바울은 생명이 그에게 있다고 말했다. 어떤 상황에도 제한없이 역사하시는 하나님을 모시고 있음이 감사하다. 설령 그리 아니 하실지라도 감사해야 하지만, 이같은 표적을 보면 환경을 바라보는 눈이 한층 더 여유로워지는 것이 사실이다. 소망을 버리지 말자.

*말씀기도

그늘지게 하는 일을 생명의 빛으로 비추사 반전을 주신 하나님, 저를 둘러싼 환경을 바울처럼 바라봅니다. 온갖 제약을 뛰어넘는 생명의 역사와 영광의 역사를 뵐 수 있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골 4:6 너희 말을 항상 은혜 가운데서 소금으로 맛을 냄과 같이 하라 그리하면 각 사람에게 마땅히 대답할 것을 알리라 소금은 삼투압 유지나 알카리성 유지에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인간의 생존에 물과 함께 중요한 요소다. 짜면서도 미네랄 성분 때문에 단 맛도 함께 지닌 소금은 로마시대에는 월급 대신 지불될 정도로 현금 가치를 지닌 광물이었다. 소금은 음

골 3:23-24 무슨 일을 하든지 마음을 다하여 주께 하듯 하고 사람에게 하듯 하지 말라 이는 기업의 상을 주께 받을 줄 아나니 너희는 주 그리스도를 섬기느니라 세상에 속한 사람에겐 여러 기준이 작용한다. 상식의 기준, 자아의 기준, 본능의 기준 등이다. 이로 인해 온갖 복잡다단한 일들이 생긴다. 하나님에게 속한 신자에겐 주님의 기준이 있다. 오히려

골 3:15 그리스도의 평강이 너희 마음을 주장하게 하라 너희는 평강을 위하여 한 몸으로 부르심을 받았나니 너희는 또한 감사하는 자가 되라 평강의 반대는 불안이다. 폴 틸리히는 인간이 자신의 유한성을 경험할 때 가지는 감정을 불안이라 설명하고 주로 죽음과 공허, 죄의식에서 나타난다고 했다. 하나님과 분리된 상태를 묘사한 것이다. 죄중에 잉태된 사람은 출생때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