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큐티 7월 19일


행 17:28 우리가 그를 힘입어 살며 기동하며 존재하느니라 너희 시인 중 어떤 사람들의 말과 같이 우리가 그의 소생이라 하니

우리는 하나님을 힘입어 살며 기동하며 존재한다.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천지에서 하나님께서 만드신 공기를 마시면서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신체를 통해 활동하며 하나님의 형상의 흔적인 지혜로 판단하며 연구하며 결정하며 살아간다. 섭리로 지탱하시는 그 힘에 의해 사시사철을 겪으며 일정한 낮과 밤을 지내며 일상을 살아간다. 하나님의 창조와 그를 유지하시는 하나님의 섭리가 아니라면 우리는 벌써 얼어죽었거나 불타서 죽었을 것이다.

하나님의 존재를 믿든 안믿든 모든 인간은 하나님을 힘입어 살며 기동하며 존재한다. 그런 중 나는 그 하나님을 인격적으로 만나는 복을 받았다. 사랑의 대상이 되었음을 알게 되었고 완벽한 안정성을 자랑하는 천국에 들어가 영원히 영생을 누리는 은혜도 예약을 받았다. 이 모든 것이 하나님의 독생자이신 예수님의 십자가의 대속의 은혜 덕분이다. 나는 하나님과 한 혈육이다. 그는 나의 보호자이시다.

만세 전에 예정받았고, 십자가의 은혜로 구원얻었고 장차 새 하늘과 새 땅에 들어가 영생을 누리게 될 것이다. 그런데 그 사이 이 땅에서의 잠깐을 견디지 못해 걱정하며 헤맨다면 그게 더 이상하다. 그러고보니 이상하게 살던 지난 날들이 하루 이틀이 아니다. 처음과 끝을 아는데 무엇을 겁내며 무엇을 견디지 못할까. 그러고보니 학창 시절 시험을 치룰 때가 생각난다. 당시에는 버거웠는데 다 지나갔다. 지금도 다 지나갈 것이다. 결국은 하나님과 내가 남게 될 것이다. 그 분께 잘 보여야 한다. 잘보여야겠다.

*말씀기도

나의 모든 것이 하나님의 손 안에 있습니다. 잠깐의 사잇시간을 헤매는 일을 그치고 더욱 하나님을 힘입어 살려 할 뿐입니다. 좀 더 이쁘고 대견하게 힘입을 수 있도록 깨우쳐 주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욥기 10:8

욥 10:8 주의 손으로 나를 빚으셨으며 만드셨는데 이제 나를 멸하시나이다 6백만 명의 유대인들이 나치 수용소에서 단지 유대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처참하게 죽임당했을 때, 반응이 여러가지였다. 우선 두드러진 것이 ‘신 죽음의 신학’이었다. 신은 죽었다는 것이다. 신이 살아있다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하는 의문에서 시작한 생각이다. 사실상 신을 버

욥기 9:27~28

욥 9:27-28 가령 내가 말하기를 내 불평을 잊고 얼굴 빛을 고쳐 즐거운 모양을 하자 할지라도 생명의 내 모든 고통을 두려워하오니 주께서 나를 죄 없다고 여기지 않으실 줄을 아나이다 토설은 매를 맞으면서도 엄마의 옷자락을 붙잡는 우는 아이의 마음이다. 엄마 이외에 다른 누가 없기 때문이며, 아울러 엄마만한 다른 누가 또 없기 때문이다. 그래도 엄마 밖에

욥기 8:6-7

욥 8:6-7 또 청결하고 정직하면 반드시 너를 돌보시고 네 의로운 처소를 평안하게 하실 것이라 네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네 나중은 심히 창대하리라 빌닷의 말은 그 자체로 구구절절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 말이 권선징악 개념에서 오는 판단에 바탕한다는 점이 문제다. 원칙적으로 판단은 사람의 소관이 아니라 하나님의 소관이다.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는 먹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