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매일 큐티 7월 13일


행 15:38-39 바울은 밤빌리아에서 자기들을 떠나 함께 일하러 가지 아니한 자를 데리고 가는 것이 옳지 않다 하여 서로 심히 다투어 피차 갈라서니 바나바는 마가를 데리고 배 타고 구브로로 가고

바울과 바나바가 서로 심히 다투었다는 이... 놀라운 뉴스! 바울이야 그가 핍박자였을 때 이미 그 격한 성격을 보았던 바 이지만 바나바도 그렇게 한 성격할 줄은 몰랐다. 물론 단초는 마가가 제공했다. 일차 선교여행 때 합의없이 중도하차했던 것이다. 그러므로 마가가 선교팀에 합류하려면 마가 쪽에서 먼저 매듭을 푸는 사과조치가 있어야 했다. 성경엔 기록이 없기 때문에 그런 흐름의 유무를 판단할 수 없지만 바울이 화를 낸 것으로 보면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만일 마가가 사과를 했는데 바울이 열을 냈다면 바울이 속좁은 사람이 되었을 것이다. 바나바에게 아쉬운 점이 있다. 마가의 합류를 염두에 두었다면 먼저 자리를 마련했어야 했다. 아마도 바울이 그렇게까지 나오리라 예상을 못했던 듯 하다. 성경마저 ‘착한 위로의 사람’이라고 했던 바나바도 화를 낸 것을 보면 완벽한 사람은 없다는 사실을 상기하게 된다. 그들 사이의 트러블은 또 하나의 선교팀을 만들게 했고 실라라는 일꾼을 발굴하게 했다. 관계에 어려움이 생겼지만 주님은 그 어려움을 사명의 확대로 반전시키셨다.

마가는 이후 바울의 신임을 회복하게 된다. 더우기 그는 마가복음의 저자가 아니던가. 부족할 때가 있고, 연단받을 때가 있고, 쓰임받을 때가 있다. 바울과의 트러블은 마가에게 좋은 약이 되었을 것이다. 바울과 바나바의 결별은 덕스럽지는 못했지만 이후 트러블 상황에서 참조할 수 있는 사건이 되었다. 예수전도단(YWAM)을 세운 로렌 커닝햄은 원래 미국하나님의성회 소속목사였지만 청년선교의 비전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기도끝에 교단을 나가 독립하면서 새로운 차원을 열게 된다. 하나님의 섭리는 깊고 부요하시다.

*말씀기도

하나님 아버지, 우리에게 일어나는 일들이 부끄러울 때가 많고 덕스럽지 못할 때도 많습니다. 늘 긍휼을 베푸사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이 되는 은혜를 내려 주시옵소서.

 

Recent Posts

See All

베드로후서 3:8-9ㅣ6월 15일

벧후 3:8-9 사랑하는 자들아 주께는 하루가 천 년 같고 천 년이 하루 같다는 이 한 가지를 잊지 말라 주의 약속은 어떤 이들이 더디다고 생각하는 것 같이 더딘 것이 아니라 오직 주께서는 너희를 대하여 오래 참으사 아무도 멸망하지 아니하고 다 회개하기에 이르기를 원하시느니라 철학자나 물리학자들에게 시간 이해는 중요한 주제다. 과거와 현재, 미래로 단순 분

베드로후서 2:20-21ㅣ6월 14일

벧후 2:20-21 만일 그들이 우리 주 되신 구주 예수 그리스도를 앎으로 세상의 더러움을 피한 후에 다시 그 중에 얽매이고 지면 그 나중 형편이 처음보다 더 심하리니 의의 도를 안 후에 받은 거룩한 명령을 저버리는 것보다 알지 못하는 것이 도리어 그들에게 나으니라 그리스도를 알았는데 다시 세상으로 돌아가는 배도를 경계한다. 이 때의 앎은 지식적이고 관

베드로전서 2:3ㅣ6월 13일

벧후 2:3 그들이 탐심으로써 지어낸 말을 가지고 너희로 이득을 삼으니 그들의 심판은 옛적부터 지체하지 아니하며 그들의 멸망은 잠들지 아니하느니라 이단은 처음엔 비슷하나 갈수록 달라진다. 결국은 지어낸 말로 미혹하는 단계에 이른다. 진리의 무장이 허술한 상태에선 온갖 공을 들이면서 파고드는 이들의 작전을 물리치는 것이 쉽지 않은 경우도 있다. 이들의 배후에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