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큐티 7월 13일


행 15:38-39 바울은 밤빌리아에서 자기들을 떠나 함께 일하러 가지 아니한 자를 데리고 가는 것이 옳지 않다 하여 서로 심히 다투어 피차 갈라서니 바나바는 마가를 데리고 배 타고 구브로로 가고

바울과 바나바가 서로 심히 다투었다는 이... 놀라운 뉴스! 바울이야 그가 핍박자였을 때 이미 그 격한 성격을 보았던 바 이지만 바나바도 그렇게 한 성격할 줄은 몰랐다. 물론 단초는 마가가 제공했다. 일차 선교여행 때 합의없이 중도하차했던 것이다. 그러므로 마가가 선교팀에 합류하려면 마가 쪽에서 먼저 매듭을 푸는 사과조치가 있어야 했다. 성경엔 기록이 없기 때문에 그런 흐름의 유무를 판단할 수 없지만 바울이 화를 낸 것으로 보면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만일 마가가 사과를 했는데 바울이 열을 냈다면 바울이 속좁은 사람이 되었을 것이다. 바나바에게 아쉬운 점이 있다. 마가의 합류를 염두에 두었다면 먼저 자리를 마련했어야 했다. 아마도 바울이 그렇게까지 나오리라 예상을 못했던 듯 하다. 성경마저 ‘착한 위로의 사람’이라고 했던 바나바도 화를 낸 것을 보면 완벽한 사람은 없다는 사실을 상기하게 된다. 그들 사이의 트러블은 또 하나의 선교팀을 만들게 했고 실라라는 일꾼을 발굴하게 했다. 관계에 어려움이 생겼지만 주님은 그 어려움을 사명의 확대로 반전시키셨다.

마가는 이후 바울의 신임을 회복하게 된다. 더우기 그는 마가복음의 저자가 아니던가. 부족할 때가 있고, 연단받을 때가 있고, 쓰임받을 때가 있다. 바울과의 트러블은 마가에게 좋은 약이 되었을 것이다. 바울과 바나바의 결별은 덕스럽지는 못했지만 이후 트러블 상황에서 참조할 수 있는 사건이 되었다. 예수전도단(YWAM)을 세운 로렌 커닝햄은 원래 미국하나님의성회 소속목사였지만 청년선교의 비전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기도끝에 교단을 나가 독립하면서 새로운 차원을 열게 된다. 하나님의 섭리는 깊고 부요하시다.

*말씀기도

하나님 아버지, 우리에게 일어나는 일들이 부끄러울 때가 많고 덕스럽지 못할 때도 많습니다. 늘 긍휼을 베푸사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이 되는 은혜를 내려 주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

출애굽기 12:35-36

출 12:35-36 이스라엘 자손이 모세의 말대로 하여 애굽 사람에게 은금 패물과 의복을 구하매 여호와께서 애굽 사람들에게 이스라엘 백성에게 은혜를 입히게 하사 그들이 구하는 대로 주게 하시므로 그들이 애굽 사람의 물품을 취하였더라 애굽사람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