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매일 큐티 7월 13일


행 15:38-39 바울은 밤빌리아에서 자기들을 떠나 함께 일하러 가지 아니한 자를 데리고 가는 것이 옳지 않다 하여 서로 심히 다투어 피차 갈라서니 바나바는 마가를 데리고 배 타고 구브로로 가고

바울과 바나바가 서로 심히 다투었다는 이... 놀라운 뉴스! 바울이야 그가 핍박자였을 때 이미 그 격한 성격을 보았던 바 이지만 바나바도 그렇게 한 성격할 줄은 몰랐다. 물론 단초는 마가가 제공했다. 일차 선교여행 때 합의없이 중도하차했던 것이다. 그러므로 마가가 선교팀에 합류하려면 마가 쪽에서 먼저 매듭을 푸는 사과조치가 있어야 했다. 성경엔 기록이 없기 때문에 그런 흐름의 유무를 판단할 수 없지만 바울이 화를 낸 것으로 보면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만일 마가가 사과를 했는데 바울이 열을 냈다면 바울이 속좁은 사람이 되었을 것이다. 바나바에게 아쉬운 점이 있다. 마가의 합류를 염두에 두었다면 먼저 자리를 마련했어야 했다. 아마도 바울이 그렇게까지 나오리라 예상을 못했던 듯 하다. 성경마저 ‘착한 위로의 사람’이라고 했던 바나바도 화를 낸 것을 보면 완벽한 사람은 없다는 사실을 상기하게 된다. 그들 사이의 트러블은 또 하나의 선교팀을 만들게 했고 실라라는 일꾼을 발굴하게 했다. 관계에 어려움이 생겼지만 주님은 그 어려움을 사명의 확대로 반전시키셨다.

마가는 이후 바울의 신임을 회복하게 된다. 더우기 그는 마가복음의 저자가 아니던가. 부족할 때가 있고, 연단받을 때가 있고, 쓰임받을 때가 있다. 바울과의 트러블은 마가에게 좋은 약이 되었을 것이다. 바울과 바나바의 결별은 덕스럽지는 못했지만 이후 트러블 상황에서 참조할 수 있는 사건이 되었다. 예수전도단(YWAM)을 세운 로렌 커닝햄은 원래 미국하나님의성회 소속목사였지만 청년선교의 비전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기도끝에 교단을 나가 독립하면서 새로운 차원을 열게 된다. 하나님의 섭리는 깊고 부요하시다.

*말씀기도

하나님 아버지, 우리에게 일어나는 일들이 부끄러울 때가 많고 덕스럽지 못할 때도 많습니다. 늘 긍휼을 베푸사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이 되는 은혜를 내려 주시옵소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편 45:1,7ㅣ3월 5일

시 45:1 내 마음이 좋은 말로 왕을 위하여 지은 것을 말하리니 내 혀는 글솜씨가 뛰어난 서기관의 붓끝과 같도다 시 45:7 왕은 정의를 사랑하고 악을 미워하시니 그러므로 하나님 곧 왕의 하나님이 즐거움의 기름을 왕에게 부어 왕의 동료보다 뛰어나게 하셨나이다 왕을 위한 찬양시편이다. 여기서의 왕은 만왕의 왕이신 그리스도를 예표한다. 신자는 그리스도의 신부

시편 44:17ㅣ3월 4일

시 44:17 이 모든 일이 우리에게 임하였으나 우리가 주를 잊지 아니하며 주의 언약을 어기지 아니하였나이다 시 44:26 일어나 우리를 도우소서 주의 인자하심으로 말미암아 우리를 구원하소서 본문은 죄로 인해 심판받는 이스라엘 중에서도 충성을 지킨 ‘남은 자’급에 속한 사람이 드릴 법한 내용이다. 주변 풍조가 주의 언약을 어기는 대세임에도 이들은 주를 잊

시편 43:5ㅣ3월 2일

시 43:5 내 영혼아 네가 어찌하여 낙심하며 어찌하여 내 속에서 불안해 하는가 너는 하나님께 소망을 두라 그가 나타나 도우심으로 말미암아 내 하나님을 여전히 찬송하리로다 사람에겐 두 가지의 불안이 있다. 근원적인 불안과 환경에서 오는 불안이다. 근원적 불안은 창조주와의 불화한 상태에서 온다. 이는 중생을 통해 극복할 수 있다. 환경에서 오는 불안은 생존문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