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큐티 7월 13일


행 15:38-39 바울은 밤빌리아에서 자기들을 떠나 함께 일하러 가지 아니한 자를 데리고 가는 것이 옳지 않다 하여 서로 심히 다투어 피차 갈라서니 바나바는 마가를 데리고 배 타고 구브로로 가고

바울과 바나바가 서로 심히 다투었다는 이... 놀라운 뉴스! 바울이야 그가 핍박자였을 때 이미 그 격한 성격을 보았던 바 이지만 바나바도 그렇게 한 성격할 줄은 몰랐다. 물론 단초는 마가가 제공했다. 일차 선교여행 때 합의없이 중도하차했던 것이다. 그러므로 마가가 선교팀에 합류하려면 마가 쪽에서 먼저 매듭을 푸는 사과조치가 있어야 했다. 성경엔 기록이 없기 때문에 그런 흐름의 유무를 판단할 수 없지만 바울이 화를 낸 것으로 보면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만일 마가가 사과를 했는데 바울이 열을 냈다면 바울이 속좁은 사람이 되었을 것이다. 바나바에게 아쉬운 점이 있다. 마가의 합류를 염두에 두었다면 먼저 자리를 마련했어야 했다. 아마도 바울이 그렇게까지 나오리라 예상을 못했던 듯 하다. 성경마저 ‘착한 위로의 사람’이라고 했던 바나바도 화를 낸 것을 보면 완벽한 사람은 없다는 사실을 상기하게 된다. 그들 사이의 트러블은 또 하나의 선교팀을 만들게 했고 실라라는 일꾼을 발굴하게 했다. 관계에 어려움이 생겼지만 주님은 그 어려움을 사명의 확대로 반전시키셨다.

마가는 이후 바울의 신임을 회복하게 된다. 더우기 그는 마가복음의 저자가 아니던가. 부족할 때가 있고, 연단받을 때가 있고, 쓰임받을 때가 있다. 바울과의 트러블은 마가에게 좋은 약이 되었을 것이다. 바울과 바나바의 결별은 덕스럽지는 못했지만 이후 트러블 상황에서 참조할 수 있는 사건이 되었다. 예수전도단(YWAM)을 세운 로렌 커닝햄은 원래 미국하나님의성회 소속목사였지만 청년선교의 비전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기도끝에 교단을 나가 독립하면서 새로운 차원을 열게 된다. 하나님의 섭리는 깊고 부요하시다.

*말씀기도

하나님 아버지, 우리에게 일어나는 일들이 부끄러울 때가 많고 덕스럽지 못할 때도 많습니다. 늘 긍휼을 베푸사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이 되는 은혜를 내려 주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욥기 11:7, 9

욥 11:7 네가 하나님의 오묘함을 어찌 능히 측량하며 전능자를 어찌 능히 완전히 알겠느냐 욥 11:9 그의 크심은 땅보다 길고 바다보다 넓으니라 소발의 말은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의 말은 사실상 자신에 대한 말이다. 소발이야말로 하나님의 오묘함에 무지하다. 물론 그 시대에 주어진 계시적 한계이기도 하다. 그는 아직 영적 전쟁을 모르고 욥을 향한 하

욥기 10:17

욥 10:17 주께서 자주자주 증거하는 자를 바꾸어 나를 치시며 나를 향하여 진노를 더하시니 군대가 번갈아서 치는 것 같으니이다 신앙 여정에서 이런 마음이 들 때가 있다. 사람들이 돌아가며 괴롭히고, 모든 상황들이 군대가 작전을 펼치듯 공격해오는 것 같은 상황들이다. 실제로는 사탄이 온 힘을 다해 내적, 외적 공격을 구사하며 욥을 하나님에게서 떠나게 하려는

욥기 10:8

욥 10:8 주의 손으로 나를 빚으셨으며 만드셨는데 이제 나를 멸하시나이다 6백만 명의 유대인들이 나치 수용소에서 단지 유대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처참하게 죽임당했을 때, 반응이 여러가지였다. 우선 두드러진 것이 ‘신 죽음의 신학’이었다. 신은 죽었다는 것이다. 신이 살아있다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하는 의문에서 시작한 생각이다. 사실상 신을 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