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매일 아침 만나는 큐티 07.03


빌 3:13-14 형제들아 나는 아직 내가 잡은 줄로 여기지 아니하고 오직 한 일 즉 뒤에 있는 것은 잊어버리고 앞에 있는 것을 잡으려고 푯대를 향하여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하나님이 위에서 부르신 부름의 상을 위하여 달려가노라

바울은 ‘앞에 있는 것’을 잡으려고 달린 사람입니다. 그.. ‘앞에 있는 것’이 바울의 삶의 원동력이었습니다. 인생의 동력이 무엇인가에 따라 삶의 내용은 달라집니다.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물질이나 주변의 이목에 동기를 두고 사는 경우가 많습니다. 원한을 갚기 위해 사는 사람들도 적지않구요. 내 인생의 목적을 올바로 아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래야 선택과 집중을 통해 삶을 정비하며 보람과 의미를 찾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각자마다 하나님의 뜻과 목적이 다릅니다. 큰 틀에서 우리 모두는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살아야 하지만 무엇을 어떻게 하여 영광을 돌리는가에 대해서는 각자의 재능과 은사, 분량이 다르기에 마음을 열고 진지하게 여쭈우며 길을 구하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특히 현재 나의 시간과 에너지가 어디에 가장 많이 투입되는가를 보면 내가 어디에 목적을 두고 있는지를 알 수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그 일과 목적이 하나님과 연관되어 있는가 입니다.우리의 생은 이 땅에서 끝나는 것이 아닙니다. 인생은 영원에 이르는 우리 영혼의 거취 가운데 짧은 한 경점에 지나지 않습니다. 인생의 목적을 하나님께 연결시켜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찰나같은 이 땅의 삶을 정리하고 영원의 초입에 선 우리에게 하나님은 최소한 두 가지 질문을 하실 것으로 보입니다. 하나는 하나님의 아들이신 예수님과의 관계에 관한 것이며, 또 다른 하나는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것들(지혜나 건강, 재능 등)로 무엇을 하였는가 입니다. 우리 모두는 피할 수 없는 그 질문들에 대해 답변을 준비해야 합니다.

*말씀기도

뒤에 있는 것을 잊어버리기가 쉽지않지만 바울의 본을 따라 이전 것은 지나보내고 앞에 있는 것을 잡으려고 달리겠습니다. 올바로 푯대를 보게 하시고 방향을 잡게 하시며 세월을 아끼게 하시옵소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편 43:5ㅣ3월 2일

시 43:5 내 영혼아 네가 어찌하여 낙심하며 어찌하여 내 속에서 불안해 하는가 너는 하나님께 소망을 두라 그가 나타나 도우심으로 말미암아 내 하나님을 여전히 찬송하리로다 사람에겐 두 가지의 불안이 있다. 근원적인 불안과 환경에서 오는 불안이다. 근원적 불안은 창조주와의 불화한 상태에서 온다. 이는 중생을 통해 극복할 수 있다. 환경에서 오는 불안은 생존문

시편 42:6-7ㅣ3월 1일

시 42:6-7 내 하나님이여 내 영혼이 내 속에서 낙심이 되므로 내가 요단 땅과 헤르몬과 미살 산에서 주를 기억하나이다 주의 폭포 소리에 깊은 바다가 서로 부르며 주의 모든 파도와 물결이 나를 휩쓸었나이다 내 영혼이 내 속에서 낙심될 때가 있다. 원치 않은 일을 겪을 때, 혹은 원치 않았던 일들이 기억날 때이다. 그 일들은 먹장구름처럼 마음을 뒤덮어 소

요엘 3:21ㅣ2월 29일

욜 3:21 내가 전에는 그들의 피흘림 당한 것을 갚아 주지 아니하였거니와 이제는 갚아 주리니 이는 여호와께서 시온에 거하심이니라 유다가 피를 흘린 이유는 심판때문이다. 심판을 받은 이유는 우상을 숭배했기 때문이다. 우상숭배는 하나님에게 배신이었다. 경고도 있었고 회유도 있었다. 그러나 듣지를 않았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심판이 불가피했다. 이 때의 피흘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