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아침 만나는 큐티 06.29


행 10:19-20 베드로가 그 환상에 대하여 생각할 때에 성령께서 그에게 말씀하시되 두 사람이 너를 찾으니 일어나 내려가 의심하지 말고 함께 가라 내가 그들을 보내었느니라 하시니

베드로는 하나님의 구원이 유대인만이 아니라 이방인에게도 예비된 것임을 직감했을 것이다. 하나님은 이 일을 어떻게 이루려 하시나.. 할 때에 두 사람이 베드로에게 나타나 고넬료를 소개하게 되고 이 만남을 통해 경건한 고넬료는 이방인을 향한 구속사의 길을 트는 이정표같은 인물이 된다. 이 과정에서 베드로는 선구적인 결단을 한다. 이방인을 향한 편견의 그늘을 과감하게 거두어내고 하나님의 구원이 지닌 바다같은 은혜를 나누게 된다.

베드로는 풍랑이는 밤바다에서 물 위를 걷겠다고 검푸른 파도 위로 몸을 던져 본 사람이었다. 살벌했던 예루살렘에서 목청을 높이며 복음을 전하여 첫교회를 세운 것도 선구적이거니와 고넬료를 수용하면서 이방 선교의 길을 공식화한 것도 선구적이었다. 과감한 도전과 과감한 변혁을 마다하지 않는 그였기에 한 때의 실패는 있었지만 예수님은 그를 다시 기용하셨다. 배짱을 가지고 치고 나가는데에는 그마만한 사람이 없었기 때문이다.

그 모든 바탕에는 말씀이 있었다. 물 위를 걸을 때에도 ‘오라’하신 말씀을 붙들고 몸을 던졌었다. 유대인들만 구원받는다는 고정관념의 틀을 깨는 과정에서도 베드로는 성령의 말씀을 듣는다. 그는 늘 새롭게 사는 사람이었다. 그를 새롭게 살도록 한 것은 말씀과 성령의 역사였다. 그는 늘 마음의 안테나를 하늘에 대고 있었던 사람이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 환상을 보여주실 때 놓치지 않았고, 성령께서 사람을 보냈을 때 의심치않고 행할 바를 행했다. 말씀은 하나님의 뜻을 비추고 성령님은 그 뜻을 이루도록 도우신다. 내 마음과 삶이 이 은혜에 의해 흘러갈 때 백퍼센트 다는 아니라도 타성에 젖지 아니한 새로운 삶을 늘 살아 낼 수 있다.

*말씀기도

베드로처럼 열린 마음으로, 이끄심을 신뢰하는 마음으로 단순하게 순종하며 살기를 소망합니다. 말씀에 합하지 않은 고정관념의 껍질을 깨어 새롭게 다가오시고 새롭게 일하시는 주님을 따르기 원합니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8:12-13 이같이 너희가 형제에게 죄를 지어 그 약한 양심을 상하게 하는 것이 곧 그리스도에게 죄를 짓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만일 음식이 내 형제를 실족하게 한다면 나는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아니하여 내 형제를 실족하지 않게 하리라 다신교 사회였던 고린도에는 우상제사에 드려진 음식들이 시장에 나돌았고, 비신자의 집에 초청받을 경우 그 집에서 섬기는 우

고전 7:38 그러므로 결혼하는 자도 잘하거니와 결혼하지 아니하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니라 바울의 결혼관은 철저히 주님과의 관계를 우선한다. 결혼은 인간사회의 모든 제도 중 하나님께서 선제적으로 만드신 제도이다. 이를 통해 사람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창조주의 뜻을 펼쳐나간다. 특히 결혼을 통해 세워진 가정은 신앙전승의 통로가 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부모의

고전 7:15 혹 믿지 아니하는 자가 갈리거든 갈리게 하라 형제나 자매나 이런 일에 구애될 것이 없느니라 그러나 하나님은 화평 중에서 너희를 부르셨느니라 본문은 기혼상태에서 중생한 고린도 교인들 가운데 신앙으로 인해 불화를 겪는 가정을 향한 가이드이다. 비신자인 배우자가 신앙에 대해 핍박하거나 신앙으로 인해 갈라서기를 원한다면 갈리게 하라는 지침이다. 예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