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큐티 06.22 ㅣ행 8:14-16


행 8:14-16 예루살렘에 있는 사도들이 사마리아도 하나님의 말씀을 받았다 함을 듣고 베드로와 요한을 보내매 그들이 내려가서 그들을 위하여 성령 받기를 기도하니 이는 아직 한 사람에게도 성령 내리신 일이 없고 오직 주 예수의 이름으로 세례만 받을 뿐이더라

예루살렘에서의 박해가 없었다면 아마도 빌립은 여전히 예루살렘교회에서 가난한 과부를 구제하는 일을 했을 것이다. 그러나 박해로 흩어지게 되면서 빌립집사를 통해 사마리아 사람들이 횡재를 하게 된다. 하나님의 나라와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을 믿게 된 것이다(8:12). 이 소식이 전해지자 사도들이 출동한다. 그리고는 성령을 받도록 사역하게 된다.

사마리아 사람들은 빌립의 전도로 중생하고, 사도들의 사역으로 성령을 받게 된다. 이후로 이와같은 구도는 고넬료 가정이나 에베소 제자들에게도 유사한 방식으로 전개되었다. 중생과 성령받음은 거의 동시에 나타날 수 있지만 별개의 영적체험이다. 나는 중생을 체험하고 약 한 달 뒤에 성령을 받았다. 물론 그 표식은 방언으로 나타났다.

성령을 받았다는 표현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왜냐하면 중생 역시 성령의 역사이기 때문이다. 고후 12:3 ‘또 성령으로 아니하고는 누구든지 예수를 주시라 할 수 없느니라’ 사마리아 사람들이 그리스도의 이름을 믿게 된 것은 성령의 역사였다. 따라서 성령받는다는 것은 충만의 의미이다. 성경은 종종 충만을 ‘성령을 내리셨다.’ ‘성령을 부으셨다.’ 등으로도 표현한다. 같은 맥락이다.

성령받는 것이 왜 필요할까. 중생은 영의 세계와 어떤 길을 가야하는지를 깨닫게 한다. 그러나 그 깨달음대로 사는 것은 인간의 의지와 노력으로 안되는 일이다. 아는데도 행하지 못하고 보면서도 못가는 것이다. 죄성 때문이다. 오직 성령의 도우심으로야 그 근본적 한계를 넘어서서 의와 영생의 길을 갈 수 있기에 성령을 부어주시는 것이다. 또 다시 새롭게 성령을 받아야 한다. 매일!

*말씀기도

은정에 날마다 주마다 중생과 성령충만의 역사가 가득하기를 소원합니다. 아멘하며 진리를 깨달을 뿐만 아니라 성령의 능력으로 세상과 육신의 도전을 이겨내며 승리의 길을 걷는 행진으로 충만하기를 소원합니다. 교회학교에서 장년부에까지 모든 이들에게 임하기를 소원합니다. 간절히 소원합니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4:4

출 14:4 내가 바로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즉 바로가 그들의 뒤를 따르리니 내가 그와 그의 온 군대로 말미암아 영광을 얻어 애굽 사람들이 나를 여호와인 줄 알게 하리라 하시매 무리가 그대로 행하니라 출애굽한 이스라엘이 이상하게도 바닷가에 장막을 치자 바로가 군대를 동원한다. 상식적으로는 이스라엘이 말도 안되는 자살행위를 한 것과 같다. 바로는 독 안에 든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