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큐티 06.01 ㅣ사 88:14


시 88:14 여호와여 어찌하여 나의 영혼을 버리시며 어찌하여 주의 얼굴을 내게서 숨기시나이까

고난(3)

시인은 여호와를 부른다. 하나님은 경우에 따라 심판자로 불리시기도하고 여호와로 불리시기도 한다. 하나님을 여호와로 부르는 것 자체가 은총이다. 여호와는 하나님의 선택을 받은 자가 부르는 이름이다. 여호와는 구원의 이름이며 자비의 이름이다. 지금 시인은 고통 속에서 하나님의 무정함을 탄식하지만 한 켠 항변하듯 하고 있다. 마치 자기가 필요로 하는 때에 사랑하는 아빠가 안나타났을 때 실망하는 것과 비슷하다. 실망하는 마음 그 기저에는 아빠에 대한 신뢰가 있듯이, 지금 시인의 마음의 바닥에도 하나님에 대한 신뢰가 깔려 있다.

누가 하나님에게 감히 나를 홀대하느냐고 힐난할 수 있을까. 지금 시인은 하나님에게 투정을 부리고 있다. 고통에서 나오는 탄식을 투정으로 빗댈 수 있느냐 할 수 있지만 아빠의 관점과 아이의 관점이 다르듯 같은 상황을 놓고도 하나님의 관점과 우리의 관점을 다를 수 있다. 아니.. 다르다. 하늘과 땅이 다르듯 다르다. 하나님은 고통 한 가운데 있던 욥에게 하나님을 여호와라 부를 수 있는 것 자체가 세상 그 어떤 것보다 귀한 복임을 알려주신 바 있다. 시인은 계속 하나님을 여호와라 부르고 주라 부르고 있다.

세상에서 겪는 아픔의 때가 지나가면, 하나님께서 여호와요 주로 부르게 하심이 얼마나 엄청난 축복인지 깨달을 날이 오게 될 것이다. 그래서 천상에 올라간 성도들은 줄기차게 찬양한다. 그러면서 이생에서 충분한 찬양을 드리지 못했음을 한했을 것이다. 영원에 예비된 어마어마한 영광들을 보면서 찰나같은 일들로 투정하며 불평했던 기억들을 부끄러워 할 것이다. 여호와를 부르자, 여호와를 찬양하며 여호와께 감사하자. 하나님께서 내 편이시고 주인이 되시고 아버지가 되어주셨다. 언제고 우리는 그 분의 품안에 있다. 내가 느끼든 못느끼든 그 분은 우리를 안고 계신다. 그 분은 여전히 여호와이시며 주이시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10:13 사람이 감당할 시험 밖에는 너희가 당한 것이 없나니 오직 하나님은 미쁘사 너희가 감당하지 못할 시험 당함을 허락하지 아니하시고 시험 당할 즈음에 또한 피할 길을 내사 너희로 능히 감당하게 하시느니라 앞서 바울은 출애굽 1세대에게 일어난 슬픈 일들을 언급했다. 그들은 전무후무한 기적들을 체험했음에도 광야에서 자주 시험에 들었다. 빈번하게 일어

고전 9:25 이기기를 다투는 자마다 모든 일에 절제하나니 그들은 썩을 승리자의 관을 얻고자 하되 우리는 썩지 아니할 것을 얻고자 하노라 금메달을 바라보며 훈련하는 선수들의 공통점은 절제다. 식생활의 절제, 시간관리의 절제, 멘탈의 절제, 심지어 운동량의 절제에 이르기까지 그 폭은 상당히 넓다. 절제가 안 된다는 것은 본능에 무릎꿇는 것을 의미한다. 사실상

고전 8:12-13 이같이 너희가 형제에게 죄를 지어 그 약한 양심을 상하게 하는 것이 곧 그리스도에게 죄를 짓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만일 음식이 내 형제를 실족하게 한다면 나는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아니하여 내 형제를 실족하지 않게 하리라 다신교 사회였던 고린도에는 우상제사에 드려진 음식들이 시장에 나돌았고, 비신자의 집에 초청받을 경우 그 집에서 섬기는 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