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큐티 05.23 ㅣ사 83:9


시 83:9 주는 미디안인에게 행하신 것 같이, 기손 시내에서 시스라와 야빈에게 행하신 것 같이 그들에게도 행하소서

나라가 대적의 침략을 당하여 누란의 위기에 처했을 때, 시인은 지난 날 하나님께서 행하신 일을 기억하며 도움을 구했다. 그 때 역사하신 것처럼 지금 역사하여 주시옵소서. 어려울 때는 하나님께서 행하신 일을 기억하며 도움을 구하는 간구가 필요하다. 찬찬히 돌이켜보면 위기를 넘겼던 걸음들 뒤에서 하나님의 손길을 발견할 수 있다. 그리고는 시인처럼 구체적인 기억을 살리며 구하는 것이 좋다. ‘기손 시내에서 시스라와 야빈에게 행하신 것 같이..’ 역사해 달라고 하는 것이다.

돌이켜보면 하나님은 인생의 중요한 고비마다 예상을 뛰어넘는 손길을 허락하셨다. 지금 생각해도 기가 막히다고 말 할 수 밖에 없는 일들이었다. 마치 어떤 퍼즐들이 만들어지면서 마지막 남은 부분에 나를 던져 넣으신 것 같은 생각을 지울 수 없다. 당시에는 마음을 졸인 적도 있고, 해결을 기약할 수 없는 상황 때문에 환경에 눌린 적도 있었지만 지나고 보니 곡예하듯 절묘하게 드라이브하게 하신 은혜를 발견한다.

런던에 파송될 때 그랬고, 여의도에서 사역할 때도, 대조동에 부임하여 어려웠던 상황을 수습하는 과정에서도 그랬다. 일반적인 예상이나 우려를 넘어서서 생각할 수 있었던 가장 좋은 길로 이끌어주셨다. 시인은 미디안을 꺾은 승리나 기손시내에서의 승리의 추억을 일깨우며 현재를 의탁하며 시종 하나님을 향한 신뢰를 그치지 않았다. 이곳 미사리에서 나도 시인과 같은 마음을 가진다.

*말씀기도

하나님께서 행하신 일을 잊지 않게 하시옵소서. 어려울 때 찬찬히 기억하며 감사하며 간구하면서 하나님을 향한 신뢰를 열어서 하나님께서 일하실 수 있는 길을 트게 하시옵소서.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욥기 11:7, 9

욥 11:7 네가 하나님의 오묘함을 어찌 능히 측량하며 전능자를 어찌 능히 완전히 알겠느냐 욥 11:9 그의 크심은 땅보다 길고 바다보다 넓으니라 소발의 말은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의 말은 사실상 자신에 대한 말이다. 소발이야말로 하나님의 오묘함에 무지하다. 물론 그 시대에 주어진 계시적 한계이기도 하다. 그는 아직 영적 전쟁을 모르고 욥을 향한 하

욥기 10:17

욥 10:17 주께서 자주자주 증거하는 자를 바꾸어 나를 치시며 나를 향하여 진노를 더하시니 군대가 번갈아서 치는 것 같으니이다 신앙 여정에서 이런 마음이 들 때가 있다. 사람들이 돌아가며 괴롭히고, 모든 상황들이 군대가 작전을 펼치듯 공격해오는 것 같은 상황들이다. 실제로는 사탄이 온 힘을 다해 내적, 외적 공격을 구사하며 욥을 하나님에게서 떠나게 하려는

욥기 10:8

욥 10:8 주의 손으로 나를 빚으셨으며 만드셨는데 이제 나를 멸하시나이다 6백만 명의 유대인들이 나치 수용소에서 단지 유대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처참하게 죽임당했을 때, 반응이 여러가지였다. 우선 두드러진 것이 ‘신 죽음의 신학’이었다. 신은 죽었다는 것이다. 신이 살아있다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하는 의문에서 시작한 생각이다. 사실상 신을 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