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큐티 05.23 ㅣ사 83:9


시 83:9 주는 미디안인에게 행하신 것 같이, 기손 시내에서 시스라와 야빈에게 행하신 것 같이 그들에게도 행하소서

나라가 대적의 침략을 당하여 누란의 위기에 처했을 때, 시인은 지난 날 하나님께서 행하신 일을 기억하며 도움을 구했다. 그 때 역사하신 것처럼 지금 역사하여 주시옵소서. 어려울 때는 하나님께서 행하신 일을 기억하며 도움을 구하는 간구가 필요하다. 찬찬히 돌이켜보면 위기를 넘겼던 걸음들 뒤에서 하나님의 손길을 발견할 수 있다. 그리고는 시인처럼 구체적인 기억을 살리며 구하는 것이 좋다. ‘기손 시내에서 시스라와 야빈에게 행하신 것 같이..’ 역사해 달라고 하는 것이다.

돌이켜보면 하나님은 인생의 중요한 고비마다 예상을 뛰어넘는 손길을 허락하셨다. 지금 생각해도 기가 막히다고 말 할 수 밖에 없는 일들이었다. 마치 어떤 퍼즐들이 만들어지면서 마지막 남은 부분에 나를 던져 넣으신 것 같은 생각을 지울 수 없다. 당시에는 마음을 졸인 적도 있고, 해결을 기약할 수 없는 상황 때문에 환경에 눌린 적도 있었지만 지나고 보니 곡예하듯 절묘하게 드라이브하게 하신 은혜를 발견한다.

런던에 파송될 때 그랬고, 여의도에서 사역할 때도, 대조동에 부임하여 어려웠던 상황을 수습하는 과정에서도 그랬다. 일반적인 예상이나 우려를 넘어서서 생각할 수 있었던 가장 좋은 길로 이끌어주셨다. 시인은 미디안을 꺾은 승리나 기손시내에서의 승리의 추억을 일깨우며 현재를 의탁하며 시종 하나님을 향한 신뢰를 그치지 않았다. 이곳 미사리에서 나도 시인과 같은 마음을 가진다.

*말씀기도

하나님께서 행하신 일을 잊지 않게 하시옵소서. 어려울 때 찬찬히 기억하며 감사하며 간구하면서 하나님을 향한 신뢰를 열어서 하나님께서 일하실 수 있는 길을 트게 하시옵소서.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마태복음 18:15

마 18:15 네 형제가 죄를 범하거든 가서 너와 그 사람과만 상대하여 권고하라 만일 들으면 네가 네 형제를 얻은 것이요 신자가 성경에 어긋나는 잘못을 범했을 때 어떻게 다루어야 하는가. 신자의 잘못은 주님을 향할 수도있고 사람을 향할 수도 있다

마태복음 18:1

마 18:1 그 때에 제자들이 예수께 나아와 이르되 천국에서는 누가 크니이까 옛 사람, 즉 거짓자아가 집착하는 것이 사이즈다. 집의 크기, 잔고의 크기, 사무공간의 크기, 지배력의 크기 등등이다. 평생 이런 것들을 놓고 누가 큰가를 따지며 비

마태복음 17:19-20

마 17:19-20 이 때에 제자들이 조용히 예수께 나아와 이르되 우리는 어찌하여 쫓아내지 못하였나이까 이르시되 너희 믿음이 작은 까닭이니라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만일 너희에게 믿음이 겨자씨 한 알 만큼만 있어도 이 산을 명하여 여기서 저기로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

경기도 하남시 미사강변중앙로 220 우성미사타워 9층 Tel. 031-796-2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