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매일 큐티 05.23 ㅣ사 83:9


시 83:9 주는 미디안인에게 행하신 것 같이, 기손 시내에서 시스라와 야빈에게 행하신 것 같이 그들에게도 행하소서

나라가 대적의 침략을 당하여 누란의 위기에 처했을 때, 시인은 지난 날 하나님께서 행하신 일을 기억하며 도움을 구했다. 그 때 역사하신 것처럼 지금 역사하여 주시옵소서. 어려울 때는 하나님께서 행하신 일을 기억하며 도움을 구하는 간구가 필요하다. 찬찬히 돌이켜보면 위기를 넘겼던 걸음들 뒤에서 하나님의 손길을 발견할 수 있다. 그리고는 시인처럼 구체적인 기억을 살리며 구하는 것이 좋다. ‘기손 시내에서 시스라와 야빈에게 행하신 것 같이..’ 역사해 달라고 하는 것이다.

돌이켜보면 하나님은 인생의 중요한 고비마다 예상을 뛰어넘는 손길을 허락하셨다. 지금 생각해도 기가 막히다고 말 할 수 밖에 없는 일들이었다. 마치 어떤 퍼즐들이 만들어지면서 마지막 남은 부분에 나를 던져 넣으신 것 같은 생각을 지울 수 없다. 당시에는 마음을 졸인 적도 있고, 해결을 기약할 수 없는 상황 때문에 환경에 눌린 적도 있었지만 지나고 보니 곡예하듯 절묘하게 드라이브하게 하신 은혜를 발견한다.

런던에 파송될 때 그랬고, 여의도에서 사역할 때도, 대조동에 부임하여 어려웠던 상황을 수습하는 과정에서도 그랬다. 일반적인 예상이나 우려를 넘어서서 생각할 수 있었던 가장 좋은 길로 이끌어주셨다. 시인은 미디안을 꺾은 승리나 기손시내에서의 승리의 추억을 일깨우며 현재를 의탁하며 시종 하나님을 향한 신뢰를 그치지 않았다. 이곳 미사리에서 나도 시인과 같은 마음을 가진다.

*말씀기도

하나님께서 행하신 일을 잊지 않게 하시옵소서. 어려울 때 찬찬히 기억하며 감사하며 간구하면서 하나님을 향한 신뢰를 열어서 하나님께서 일하실 수 있는 길을 트게 하시옵소서.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2:9ㅣ6월 21일

왕하 2:9 건너매 엘리야가 엘리사에게 이르되 나를 네게서 데려감을 당하기 전에 내가 네게 어떻게 할지를 구하라 엘리사가 이르되 당신의 성령이 하시는 역사가 갑절이나 내게 있게 하소서 하는지라 엘리야는 승천하고 엘리사가 뒤를 잇는다. 선지자가 계속 세워진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여전히 기회를 주신다는 뜻이다. 선지자는 하나님의 길에서 벗어난 이들을 바른 길로

열왕기하 1:9-10ㅣ6월 20일

왕하 1:9-10 이에 오십부장과 그의 군사 오십 명을 엘리야에게로 보내매 그가 엘리야에게로 올라가 본즉 산 꼭대기에 앉아 있는지라 그가 엘리야에게 이르되 하나님의 사람이여 왕의 말씀이 내려오라 하셨나이다 엘리야가 오십부장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만일 하나님의 사람이면 불이 하늘에서 내려와 너와 너의 오십 명을 사를지로다 하매 불이 곧 하늘에서 내려와

열왕기하 1:2-3ㅣ6월 19일

왕하 1:2-3 아하시야가 사마리아에 있는 그의 다락 난간에서 떨어져 병들매 사자를 보내며 그들에게 이르되 가서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이 병이 낫겠나 물어 보라 하니라 여호와의 사자가 디셉 사람 엘리야에게 이르되 너는 일어나 올라가서 사마리아 왕의 사자를 만나 그에게 이르기를 이스라엘에 하나님이 없어서 너희가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물으러 가느냐 북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