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큐티 05.14 ㅣ사 62:10


사 62:10 성문으로 나아가라 나아가라 백성이 올 길을 닦으라 큰 길을 수축하고 수축하라 돌을 제하라 만민을 위하여 기치를 들라

백성이 올 큰 길을 수축하라신다. 큰 길의 수축은 영성의 회복으로부터 시작된다. 영성회복이 안되어 있다면 큰 길이 나도 무의미하다. 영성을 정비하려면 돌을 제하여야 한다. 돌은 신앙의 걸음을 훼방한다. 신앙의 정진을 훼방하는 모든 것을 제하여야 한다. 우리는 방향에 집중한 나머지 돌의 훼방을 일상적인 것으로 받아들이곤 한다. 돌은 제하여야 하는 것이다. 제대로 방향을 잡아도 그 길에 돌이 있을 수 있다. 잘못된 습관들, 사소하지만 경건에서 멀게하는 것들이 돌이다.

기치도 들어야 한다. 티를 내라는 것이다.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살고있다는 표시를 내라 하신다. 그래서 나의 기치가 아닌 그리스도의 기치를 들어야 한다. 그 기치는 나의 걸음을 통제하며 주님의 영광에 초점을 맞추게 할 것이다. 나는 그리스도의 영광을 위하여 산다. 내 삶은 그리스도에게 드려졌다. 나는 나를 통해 그리스도를 드러내어야 한다. 이것이 기치를 든다는 뜻이다.

공의를 이루는 것도 기치를 드는 것이며 대중식당에서 힘있게 식사기도하는 것도 기치를 드는 일이다. 기독교적 가치관을 확고히 고수하는 자세도 기치를 드는 것이며 보상을 바라지않고 이웃을 돕는 것도 기치를 드는 일이다. 주님은 돌을 제하고 기치를 들 때 당신 오시는 길을 닦는 것으로도 간주하신다.

*말씀기도

주님 은정에서 길을 닦고 있습니다. 그 길에서 영성의 정진을 거스르는 돌들을 잘 치우게 하시고 주님의 깃발을 당당히 휘두르게 하시옵소서. 그리고 닦아 놓은 그 길로 다가와 주시옵소서.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방언(5) 고전 13:8 사랑은 언제까지나 떨어지지 아니하되 예언도 폐하고 방언도 그치고 지식도 폐하리라 예언과 방언은 그 활동이 그치는 때가 온다. 은사는 영원한 것이 아니라 한시적인 도구인 것이다. 이들은 생래 부패한 본성과 자기중심성으로 인해 하나님의 의중을 잘 헤아리지 못하는 연약함으로 인해 주어졌다. 또한 사탄의 공격과 세상의 미혹으로부터 자신

방언(4) 롬 8:27 마음을 살피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성령께서 신자를 위해 대신 기도하시는 것을 ‘대도’라고도 한다. 방언은 대표적인 대도이다. 방언은 성령께서 하나님의 뜻대로 간구하시는 기도로서 나의 지성이 미치지 못하는 부분을 헤아리시고 채워주시려는 은총이다. 방언이 많을 수록 좋

방언(3) 고전 14:4 방언을 말하는 자는 자기의 덕을 세우고 예언하는 자는 교회의 덕을 세우나니 방언은 기도 방언이 있고 예언의 기능을 하는 방언이 있다. 후자의 경우에는 통역이 뒤따른다. 은사가 역동적이었던 초대교회에는 이런 사례가 흔했던 거 같고, 바울은 세 사람 이상을 넘지 않도록 하되 차례를 따라 조화롭게 통역할 것도 권했다(14:27). 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