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큐티 04.26 ㅣ사 51:10


사 51:10 바다를, 넓고 깊은 물을 말리시고 바다 깊은 곳에 길을 내어 구속 받은 자들을 건너게 하신 이가 어찌 주가 아니시니이까

이사야는 홍해를 갈라서 건너게 하신 하나님을 기억한다. 그랬다. 건널 수 없는 바다를 건너게 하셨다. 말이 안되는 일이 벌어진 것이다. 게다가 바다가운데 난 길의 물을 말리셨다. 걸어가기 좋게 하신 것이다. 구속받은 자들에게 베푸신 일이다. 나는 구속받았는가. 구속받았다면 내게도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말이 안되는 일들이 일어날 수 있다. 안되는 거 아닌가.. 하게 만드는 어떤 상황에서도 빠져 나올 수 있게 하시는 긍휼의 하나님 때문이다. 바다가 막았는데 그 바다를 가르신다. 가로막는 바다 같은 일들이, 그런 조건들이 간단없이 들이닥치는 데가 이 세상이다. 그러나 하나님은 통과하게 하신다.

그를 따르기로 작정한 사람들, 신뢰하기로 작정한 사람들에게는 말이 안되는 일들이 얼마든지 일어날 수 있다. 초자연적인 형태로든, 일상으로 포장되어 나타나든 문제가 첩경이 되게 하고 상승하는 계단이 되게 하시는 은혜가 있다. 순전히 전능하신 긍휼의 하나님 때문이다. 나는 오늘도 그 분과 함께 간다. 나는 지금 바다 한 가운데를 걸어가고 있다.

*말씀기도

검푸른 바다에 겁먹지 않게 하시옵소서. 그 바다를 지으신 하나님을 떠올리게 하시고 그 바다 한 가운데 길이 나게 하시는 말도 안되는 일을 기대하게 하소서. 말씀을 따르며 하나님을 신뢰하기에 힘쓰오니 제 인생에 넓고 깊은 물을 말려 주시옵소서,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사사기 2:3

삿 2:3 그러므로 내가 또 말하기를 내가 그들을 너희 앞에서 쫓아내지 아니하리니 그들이 너희 옆구리에 가시가 될 것이며 그들의 신들이 너희에게 올무가 되리라 하였노라 하나님은 가나안 땅이 깨끗이 비워지길 원하셨다. 온 땅이 하나님에 대한 무지와 죄악으로 가득했지만 시범적으로 택하신 땅만큼은 믿음의 백성들에 의해 정화되기 원하셨다. 하나님은 아브라함에게

사사기 1:27-28

삿 1:27-28 므낫세가 벧스안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다아낙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돌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이블르암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므깃도와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들을 쫓아내지 못하매 가나안 족속이 결심하고 그 땅에 거주하였더니 이스라엘이 강성한 후에야 가나안 족속에게 노역을 시켰고 다 쫓아내지 아니하였더라 여호수아의

사사기 1:14-15

삿 1:14-15 악사가 출가할 때에 그에게 청하여 자기 아버지에게 밭을 구하자 하고 나귀에서 내리매 갈렙이 묻되 네가 무엇을 원하느냐 하니 이르되 내게 복을 주소서 아버지께서 나를 남방으로 보내시니 샘물도 내게 주소서 하매 갈렙이 윗샘과 아랫샘을 그에게 주었더라 갈렙 일가의 활약은 여전하다. 거인족을 내쫓고 헤브론을 차지한 갈렙은 역시 믿음으로 나서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