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큐티 04.24 ㅣ사 49:15-16


사 49:15-16 여인이 어찌 그 젖 먹는 자식을 잊겠으며 자기 태에서 난 아들을 긍휼히 여기지 않겠느냐 그들은 혹시 잊을지라도 나는 너를 잊지 아니할 것이라.내가 너를 내 손바닥에 새겼고 너의 성벽이 항상 내 앞에 있나니

정상적인 여인은 젖먹는 자식을 잊지않는다. 젖먹이를 향한 내리사랑의 사례는 수도 없다. 사랑의 아버지 하나님은 그보다 더한 사랑을 나에게 쏟아부으시는 분이다. 다만 내가 철없어 깨닫지못할 뿐이다.내 이름은 하나님 손바닥에 새겨진 이름이다. 거대한 비석에 새긴 이름들은 수 백년이 지나도 기억에 떠오른다.

내 이름은 영원하신 하나님 손에 새겨졌다. 영원히 기억하고 영원히 챙기시겠다시는 것이다.

힘든 일을 겪다보면 하나님의 사랑에 갸웃할 때가 있다. 내가 감당치못할 시험당함은 없는데도 말이다. 타락한 속물근성에서 오는 이기심은 더 깊고 더 높고 더 넓은 사랑을 놓치게 한다. 하나님은 나를 잊지 않으셨다. 앞으로도 잊지 않으실 것이다.

*말씀기도

나는 늘 하나님의 기억속에 있는 택함받은 존재입니다. 40년 광야생활 끝에 잊지않으시고 모세를 찾아주신 하나님, 저의 모든 걸음 역시 주님 손 안에 있나이다. 선하신 주님을 신뢰합니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마태복음 18:15

마 18:15 네 형제가 죄를 범하거든 가서 너와 그 사람과만 상대하여 권고하라 만일 들으면 네가 네 형제를 얻은 것이요 신자가 성경에 어긋나는 잘못을 범했을 때 어떻게 다루어야 하는가. 신자의 잘못은 주님을 향할 수도있고 사람을 향할 수도 있다

마태복음 18:1

마 18:1 그 때에 제자들이 예수께 나아와 이르되 천국에서는 누가 크니이까 옛 사람, 즉 거짓자아가 집착하는 것이 사이즈다. 집의 크기, 잔고의 크기, 사무공간의 크기, 지배력의 크기 등등이다. 평생 이런 것들을 놓고 누가 큰가를 따지며 비

마태복음 17:19-20

마 17:19-20 이 때에 제자들이 조용히 예수께 나아와 이르되 우리는 어찌하여 쫓아내지 못하였나이까 이르시되 너희 믿음이 작은 까닭이니라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만일 너희에게 믿음이 겨자씨 한 알 만큼만 있어도 이 산을 명하여 여기서 저기로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

경기도 하남시 미사강변중앙로 220 우성미사타워 9층 Tel. 031-796-2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