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큐티 04.24 ㅣ사 49:15-16


사 49:15-16 여인이 어찌 그 젖 먹는 자식을 잊겠으며 자기 태에서 난 아들을 긍휼히 여기지 않겠느냐 그들은 혹시 잊을지라도 나는 너를 잊지 아니할 것이라.내가 너를 내 손바닥에 새겼고 너의 성벽이 항상 내 앞에 있나니

정상적인 여인은 젖먹는 자식을 잊지않는다. 젖먹이를 향한 내리사랑의 사례는 수도 없다. 사랑의 아버지 하나님은 그보다 더한 사랑을 나에게 쏟아부으시는 분이다. 다만 내가 철없어 깨닫지못할 뿐이다.내 이름은 하나님 손바닥에 새겨진 이름이다. 거대한 비석에 새긴 이름들은 수 백년이 지나도 기억에 떠오른다.

내 이름은 영원하신 하나님 손에 새겨졌다. 영원히 기억하고 영원히 챙기시겠다시는 것이다.

힘든 일을 겪다보면 하나님의 사랑에 갸웃할 때가 있다. 내가 감당치못할 시험당함은 없는데도 말이다. 타락한 속물근성에서 오는 이기심은 더 깊고 더 높고 더 넓은 사랑을 놓치게 한다. 하나님은 나를 잊지 않으셨다. 앞으로도 잊지 않으실 것이다.

*말씀기도

나는 늘 하나님의 기억속에 있는 택함받은 존재입니다. 40년 광야생활 끝에 잊지않으시고 모세를 찾아주신 하나님, 저의 모든 걸음 역시 주님 손 안에 있나이다. 선하신 주님을 신뢰합니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41:1-3 가난한 자를 보살피는 자에게 복이 있음이여 재앙의 날에 여호와께서 그를 건지시리로다 여호와께서 그를 지키사 살게 하시리니 그가 이 세상에서 복을 받을 것이라 주여 그를 그 원수들의 뜻에 맡기지 마소서 여호와께서 그를 병상에서 붙드시고 그가 누워 있을 때마다 그의 병을 고쳐 주시나이다 하나님의 구도는 가난한 자와 부한 자가 아니라 가난한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

시 40:1-2 내가 여호와를 기다리고 기다렸더니 귀를 기울이사 나의 부르짖음을 들으셨도다 나를 기가 막힐 웅덩이와 수렁에서 끌어올리시고 내 발을 반석 위에 두사 내 걸음을 견고하게 하셨도다 돌파의 과정에는 기다림과 부르짖음이 있다. 요셉과 같은 신실함도 포함된다. 이런 사람에게는 수렁에서 반석으로 옮겨지는 은혜가 주어진다. 아브라함은 이 과정에서 ‘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