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큐티 04.24 ㅣ사 49:15-16


사 49:15-16 여인이 어찌 그 젖 먹는 자식을 잊겠으며 자기 태에서 난 아들을 긍휼히 여기지 않겠느냐 그들은 혹시 잊을지라도 나는 너를 잊지 아니할 것이라.내가 너를 내 손바닥에 새겼고 너의 성벽이 항상 내 앞에 있나니

정상적인 여인은 젖먹는 자식을 잊지않는다. 젖먹이를 향한 내리사랑의 사례는 수도 없다. 사랑의 아버지 하나님은 그보다 더한 사랑을 나에게 쏟아부으시는 분이다. 다만 내가 철없어 깨닫지못할 뿐이다.내 이름은 하나님 손바닥에 새겨진 이름이다. 거대한 비석에 새긴 이름들은 수 백년이 지나도 기억에 떠오른다.

내 이름은 영원하신 하나님 손에 새겨졌다. 영원히 기억하고 영원히 챙기시겠다시는 것이다.

힘든 일을 겪다보면 하나님의 사랑에 갸웃할 때가 있다. 내가 감당치못할 시험당함은 없는데도 말이다. 타락한 속물근성에서 오는 이기심은 더 깊고 더 높고 더 넓은 사랑을 놓치게 한다. 하나님은 나를 잊지 않으셨다. 앞으로도 잊지 않으실 것이다.

*말씀기도

나는 늘 하나님의 기억속에 있는 택함받은 존재입니다. 40년 광야생활 끝에 잊지않으시고 모세를 찾아주신 하나님, 저의 모든 걸음 역시 주님 손 안에 있나이다. 선하신 주님을 신뢰합니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

출애굽기 12:35-36

출 12:35-36 이스라엘 자손이 모세의 말대로 하여 애굽 사람에게 은금 패물과 의복을 구하매 여호와께서 애굽 사람들에게 이스라엘 백성에게 은혜를 입히게 하사 그들이 구하는 대로 주게 하시므로 그들이 애굽 사람의 물품을 취하였더라 애굽사람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