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난주간 묵상(5)ㅣ막 15:38


막 15:38 이에 성소 휘장이 위로부터 아래까지 찢어져 둘이 되니라

이 일이 있게 하기 위해 예수님이 십자가에 못박혔다. 휘장은 하나님과 사람 사이를 가로막고 있었다. 휘장을 통과하려면 제물의 피가 필요했다. 속죄를 위해서다. 속죄받지 못한 영혼은 휘장 안에 임재하신 하나님을 만날 수 없었다. 매년, 그리고 매 번 희생제사를 드려야 했던 이유다. 그런데 예수님께서 친히 희생제물이 되셔서 피흘리심으로 단번에 영원한 속죄를 이루셨다. 그 은혜를 영단번(once for all)의 은혜라 한다.

찢겨진 휘장은 예수님의 몸이었다. 히 10:20 ‘그 길은 우리를 위하여 휘장 가운데로 열어 놓으신 새로운 살 길이요 휘장은 곧 그의 육체니라’ 십자가에서 예수님이 찢겨짐으로 하나님에게 가는 길이 열렸다. 동시에 하나님께서 나에게 오시는 길도 열렸다. 휘장의 두께는 손 한 뼘 정도로 알려졌다. 소가 양쪽에서 끌어도 안찢어지는 두께였다. 사람의 어떠한 노력과 행위로도 찢을 수 없는 휘장이었다. 예수님의 대속의 희생이 그 휘장을 열었다.

이제 누구든지 예수님의 피를 힘입어 하나님의 임재에 들어갈 수 있게 되었다. 하나님의 임재는 놀라운 일들이 일어나게 한다. 변화와 갱신, 새생명과 새 역사의 흐름을 일으킨다. 새로운 피조물로 살게 한다. 하나님의 나라가 임하고 하나님의 영이 생수의 강같이 풀리게 한다. 나는 열린 휘장 앞에 있다. 아니 열린 휘장 안에 있다. 하나님과 마주할 뿐만 아니라 그 하나님께서 내 안에 오셨다. 이번 수난절기에는 그 어느 때보다도 하나님과 더욱 가까워지고 싶다. 그 분에게 얹혀사는 은혜를 구한다.

*은정 가족들에게

바쁜 삶이 생존을 위해 필요하긴 하지만 심령의 기쁨과 평강을 위해서는 은혜에 침잠케하는 깊은 기도와 묵상이 절실합니다. 의와 평강과 희락은 돈으로 살 수 없는 것입니다. 전심과 진심으로 나아가는 사람에게 거저 주시는 역설적 은혜입니다. 이번 절기로부터 더 새롭게 누려봅시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욥기 10:8

욥 10:8 주의 손으로 나를 빚으셨으며 만드셨는데 이제 나를 멸하시나이다 6백만 명의 유대인들이 나치 수용소에서 단지 유대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처참하게 죽임당했을 때, 반응이 여러가지였다. 우선 두드러진 것이 ‘신 죽음의 신학’이었다. 신은 죽었다는 것이다. 신이 살아있다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하는 의문에서 시작한 생각이다. 사실상 신을 버

욥기 9:27~28

욥 9:27-28 가령 내가 말하기를 내 불평을 잊고 얼굴 빛을 고쳐 즐거운 모양을 하자 할지라도 생명의 내 모든 고통을 두려워하오니 주께서 나를 죄 없다고 여기지 않으실 줄을 아나이다 토설은 매를 맞으면서도 엄마의 옷자락을 붙잡는 우는 아이의 마음이다. 엄마 이외에 다른 누가 없기 때문이며, 아울러 엄마만한 다른 누가 또 없기 때문이다. 그래도 엄마 밖에

욥기 8:6-7

욥 8:6-7 또 청결하고 정직하면 반드시 너를 돌보시고 네 의로운 처소를 평안하게 하실 것이라 네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네 나중은 심히 창대하리라 빌닷의 말은 그 자체로 구구절절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 말이 권선징악 개념에서 오는 판단에 바탕한다는 점이 문제다. 원칙적으로 판단은 사람의 소관이 아니라 하나님의 소관이다.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는 먹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