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난주간 묵상(5)ㅣ막 15:38


막 15:38 이에 성소 휘장이 위로부터 아래까지 찢어져 둘이 되니라

이 일이 있게 하기 위해 예수님이 십자가에 못박혔다. 휘장은 하나님과 사람 사이를 가로막고 있었다. 휘장을 통과하려면 제물의 피가 필요했다. 속죄를 위해서다. 속죄받지 못한 영혼은 휘장 안에 임재하신 하나님을 만날 수 없었다. 매년, 그리고 매 번 희생제사를 드려야 했던 이유다. 그런데 예수님께서 친히 희생제물이 되셔서 피흘리심으로 단번에 영원한 속죄를 이루셨다. 그 은혜를 영단번(once for all)의 은혜라 한다.

찢겨진 휘장은 예수님의 몸이었다. 히 10:20 ‘그 길은 우리를 위하여 휘장 가운데로 열어 놓으신 새로운 살 길이요 휘장은 곧 그의 육체니라’ 십자가에서 예수님이 찢겨짐으로 하나님에게 가는 길이 열렸다. 동시에 하나님께서 나에게 오시는 길도 열렸다. 휘장의 두께는 손 한 뼘 정도로 알려졌다. 소가 양쪽에서 끌어도 안찢어지는 두께였다. 사람의 어떠한 노력과 행위로도 찢을 수 없는 휘장이었다. 예수님의 대속의 희생이 그 휘장을 열었다.

이제 누구든지 예수님의 피를 힘입어 하나님의 임재에 들어갈 수 있게 되었다. 하나님의 임재는 놀라운 일들이 일어나게 한다. 변화와 갱신, 새생명과 새 역사의 흐름을 일으킨다. 새로운 피조물로 살게 한다. 하나님의 나라가 임하고 하나님의 영이 생수의 강같이 풀리게 한다. 나는 열린 휘장 앞에 있다. 아니 열린 휘장 안에 있다. 하나님과 마주할 뿐만 아니라 그 하나님께서 내 안에 오셨다. 이번 수난절기에는 그 어느 때보다도 하나님과 더욱 가까워지고 싶다. 그 분에게 얹혀사는 은혜를 구한다.

*은정 가족들에게

바쁜 삶이 생존을 위해 필요하긴 하지만 심령의 기쁨과 평강을 위해서는 은혜에 침잠케하는 깊은 기도와 묵상이 절실합니다. 의와 평강과 희락은 돈으로 살 수 없는 것입니다. 전심과 진심으로 나아가는 사람에게 거저 주시는 역설적 은혜입니다. 이번 절기로부터 더 새롭게 누려봅시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

에 10:3 유다인 모르드개가 아하수에로 왕의 다음이 되고 유다인 중에 크게 존경받고 그의 허다한 형제에게 사랑을 받고 그의 백성의 이익을 도모하며 그의 모든 종족을 안위하였더라 에스더는 연대기적으로 스룹바벨이 주도한 1차 포로 귀환(B.C. 537년)과 에스라가 주도한 2차 포로 귀환(B.C. 458년 경) 사이에 존재했다. 그렇다면 하만의 음모를 극복한

에 9:15-16 아달월 십사일에도 수산에 있는 유다인이 모여 또 삼백 명을 수산에서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고 왕의 각 지방에 있는 다른 유다인들이 모여 스스로 생명을 보호하여 대적들에게서 벗어나며 자기들을 미워하는 자 칠만 오천 명을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더라 하만이 부추긴 조서는 결과적으로 페르시아 내의 반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