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난주간 묵상(4)ㅣ마 26:38


마 26:38 이에 말씀하시되 내 마음이 매우 고민하여 죽게 되었으니 너희는 여기 머물러 나와 함께 깨어 있으라 하시고

예수님도 힘들었다. 단지 십자가형의 고통 때문만이 아니었다. ‘하나님께로부터의 버림받음’이라는 초유의 고통때문이었다. 그냥 죽음이 아니었다. 그 죽음이 끔찍하고 처절해서만도 아니었다. 십자가의 고통 정도로는 견줄 수 없는 ‘하나님의 유기’ 때문에 고민하여 죽게 되실 정도였다. 그 고통의 심연을 어찌 헤아릴 수 있겠는가. 그 죽음을 죽으러 오신 분임에도 불구하고, 그간 내내 그 죽음을 준비해오셨음에도 불구하고 그렇게나 감당하시기가 버거우셨던 것이다. 하나님의 뜻을 따르는 길임에도 고민스러웠던 이유이다.

순종의 길을 가는데도 고민스러울 수 있고 ‘죽겠네’가 나올 수 있다는 것이다. 분명 순종과 소명의 길을 가는데도 마음이 고민되고 괴로울 수 있다는 것이다. 힘든 것은 힘든 것이다. 그러고보니 주님도 힘든 것은 힘들다고 하셨다. 힘들 때는 힘들다고 토로하는 것이 필요하다. 그럴 때는 공동체도 중요하다. 주님도 소그룹 멤버에게 토로하지 않으셨던가. 뿐만 아니라 ‘너희는 여기 머물러 함께 깨어 있어다오’ 하셨다. 함께 해달라 할 공동체가 있는가. 주님도 겟세마네에선 정원모임이 필요하셨다.

고민의 성격을 구분할 필요가 있다. 주님은 소명의 무게 때문에 힘드셨다. 성격차이나 이해관계나 자기과실 등으로 힘드신 것이 아니었다. ‘하나님께로부터의 버림받음’이라는, 영원전부터 이제까지 겪어본 적이 없는 그 분리의 심연이 부담되셨던 것이다. 그래서 순종의 길을 가려고 애쓰는 성도들이 겪는 고민과 부담을 이해하신다. 뭐 그런 걸 가지고.. 라고 하시거나, 아직 덜 됐네.. 라고 안하신다. 주님의 고민을 들으면서 주님께는 죄송하지만 오히려 한결 마음이 가벼워졌다. 순종의 길에서 힘들 때, 이거 이래서 되겠나 한심한.. 하면서 내 자신을 쥐어박았는데 꼭 그렇게 할 일만은 아니었던 것이었다.

*은정 가족들에게

소명의 길을 가는 중에도 고민과 괴로움이 있을 수 있습니다. 혹시 이거 주님의 뜻이 아닌거 아닌가 고민할 필요가 없습니다. 만일 주님께서 아버지의 뜻을 그렇게 의심하면서 방향을 틀으셨다면 십자가는 없었을 것입니다. 바울처럼 주님의 고난에 참여하는 상급을 기대합시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29:42

출 29:42 이는 너희가 대대로 여호와 앞 회막 문에서 늘 드릴 번제라 내가 거기서 너희와 만나고 네게 말하리라 아침 저녁으로 드리는 상번제의 규례다. 상번제는 속죄보다 교제에 초점이 있다. 여호와를 생각하며 그 하루를 의탁하고 안식의 시간 또한 여호와께 의뢰하는 패턴이다. 상번제의 패턴은 철저하게 하나님 중심으로 돌아가는 일상을 의미한다. 아무리 바빠

출애굽기 29:4-5

출 29:4-5 너는 아론과 그의 아들들을 회막 문으로 데려다가 물로 씻기고 의복을 가져다가 아론에게 속옷과 에봇 받침 겉옷과 에봇을 입히고 흉패를 달고 에봇에 정교하게 짠 띠를 띠게 하고 아론과 그의 아들들을 제사장으로 위임하는 절차가 지시된다. 물로 씻기고 거룩한 에봇을 입게 했다. 이후에도 성소의 직무를 행할 때마다 수족을 씻어야 했다. 은혜와 긍휼

출애굽기 28:2-3

출 28:2-3 네 형 아론을 위하여 거룩한 옷을 지어 영화롭고 아름답게 할지니 너는 무릇 마음에 지혜 있는 모든 자 곧 내가 지혜로운 영으로 채운 자들에게 말하여 아론의 옷을 지어 그를 거룩하게 하여 내게 제사장 직분을 행하게 하라 대통령을 접견하는데 런닝셔츠만 입고 가는 경우는 없다. 상대에 따라 그에 상응하는 의전이 필요한 법이다. 본문에서 하나님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