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큐티 03.21ㅣ고후 11:4


고후 11:4 만일 누가 가서 우리가 전파하지 아니한 다른 예수를 전파하거나 혹은 너희가 받지 아니한 다른 영을 받게 하거나 혹은 너희가 받지 아니한 다른 복음을 받게 할 때에는 너희가 잘 용납하는구나

다른 예수, 다른 영, 다른 복음이란게 있다. 이단과 사이비가 그렇다. 비슷한데 다르다. 방향이 같은 것 같으나 종점은 엄청 다르다. 복음을 놓고 사탄은 다양하게 훼방한다. 먼저는 교회 자체가 세워지지 않게 하다가 그게 안되면 교회를 혼동시킨다. 이도 저도 안되면 교회를 핍박한다. 바울이 선교하면서 교회를 세우면 꼭 그 다음에 찾아가 바울이 전한 복음을 의심하게 하거나 그 복음에 뭔가를 더하거나 빼는 사람들이 틈탔다. 교회사적으로도 유명한 소위 ‘바울의 대적자들’이다. 고린도교회고 그랬고 특히 갈라디아교회는 대표적이었다.

성경을 많이, 올바로 아는 것은 이래서 중요하다. 그 때도 그런 것처럼 지금도 이 세상에는 다른 예수, 다른 영, 다른 복음이 설치고 있다. 신천지나 하나님의 교회 등등은 비신자들이 보면 정통교회와 다를 바 없는 이름을 걸고 영혼을 미혹한다. 그들은 심지어 기존교회를 다니는 교인들이 주공략대상으로 삼았는데 기존교회의 교인들이 허망하게 무너지는 일들이 수없이 생겨나기도 했다. 예수, 영, 복음이라는 단어들을 그대로 사용하면서 혼돈을 가져다 주었기 때문이다. 아예 다르면 처음부터 거절했을 것이다. 비슷하게 다가가니 용납했던 것이다. 이단이나 사이비까지는 아니더라도 성경해석 자체가 올바른 해석의 흐름에서 다른 데가 많다면 역시 주의할 일이다.

*은정 가족들에게

그래서 물두멍영성이 중요합니다. 매일 말씀을 접하고 묵상하면서 주의 뜻을 살피면 다른 예수를 따르거나 다른 영이나 다른 복음을 받는 일은 생기지 않을 것입니다. 묵상이나 양육, 제자훈련을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올바른 신앙을 지니기 위해서입니다. 영적 정진을 소홀히 하지 않기를 소망합니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

에 10:3 유다인 모르드개가 아하수에로 왕의 다음이 되고 유다인 중에 크게 존경받고 그의 허다한 형제에게 사랑을 받고 그의 백성의 이익을 도모하며 그의 모든 종족을 안위하였더라 에스더는 연대기적으로 스룹바벨이 주도한 1차 포로 귀환(B.C. 537년)과 에스라가 주도한 2차 포로 귀환(B.C. 458년 경) 사이에 존재했다. 그렇다면 하만의 음모를 극복한

에 9:15-16 아달월 십사일에도 수산에 있는 유다인이 모여 또 삼백 명을 수산에서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고 왕의 각 지방에 있는 다른 유다인들이 모여 스스로 생명을 보호하여 대적들에게서 벗어나며 자기들을 미워하는 자 칠만 오천 명을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더라 하만이 부추긴 조서는 결과적으로 페르시아 내의 반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