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매일 큐티 03.20ㅣ고후 10:17-18


고후 10:17-18 자랑하는 자는 주 안에서 자랑할지니라 옳다 인정함을 받는 자는 자기를 칭찬하는 자가 아니요 오직 주께서 칭찬하시는 자니라

주 안에서, 주로 인하여 자랑하는 영성은 사죄의 은혜를 바탕할 때 가능하다. 죄성에 물든 자신의 부패함과 무력감을 절감하며 십자가의 대속이 얼마나 복된 것인지를 깨달을 때 주를 자랑할 수 밖에 없다. 종종 세상에서의 스펙이나 소유를 자랑하고플 때가 있다. 내가 어떤 사람인지, 무엇을 했는지 알아주었으면 하는 마음을 가질 때인데 그 때부터 자랑의 초점은 주님에게서 내게로 옮겨진다. 주님을 언급하지만 실상 장식에 불과하게 된다. 바울은 그런 마음의 위치를 정확하게 진단한다. 그런 마음은 ‘옳다 인정함’을 받을 수 없다는 것이다.

주께서 칭찬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 자주 ‘스스로 칭찬하고픈 마음’과 ‘주께 칭찬받고픈 마음’ 사이에서 셔틀을 탄다. 주님은 칭찬의 근원에 관심이 많으시다. 그것은 당신의 영광과 직결되기 때문이다. 주님은 영광에 관해서는 양보가 없으시다. 사 42:8 ‘나는 여호와이니 이는 내 이름이라 나는 내 영광을 다른 자에게, 내 찬송을 우상에게 주지 아니하리라’

사람은 자존심 때문에 인생을 거는 존재다. 단지 명예 때문에 스스로의 목숨을 버리는 경우도 많다. 그 정도로 옳다 인정함을 받으려는 본성이 있다. 그런 중심성을 극복하는 것이 영성의 과제이다. 나의 폐부를 감찰하시는 주께서 칭찬하는 자리에 이른다는 것은 그런 본성적 경향을 넘어설 때 진정으로 가능하기 때문이다. 나의 어제와 나의 오늘은 주의 칭찬을 받을만 했던가.. 부끄럽다. 믿음장으로 알려진 히브리서 11장은 주의 칭찬을 받은 사람들의 명단을 소개한다. 한 번 더 읽어야겠다.

*은정 가족들에게

주 안에서 자랑하고 주께 칭찬받기를 사모하는 영성을 가집시다. 그런 사모함이 입술이 아니라 중심에서 우러나오기를 갈망합시다. 주님의 인격이 머리가 아니라 가슴에서 느껴지기를 소망합시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2:9ㅣ6월 21일

왕하 2:9 건너매 엘리야가 엘리사에게 이르되 나를 네게서 데려감을 당하기 전에 내가 네게 어떻게 할지를 구하라 엘리사가 이르되 당신의 성령이 하시는 역사가 갑절이나 내게 있게 하소서 하는지라 엘리야는 승천하고 엘리사가 뒤를 잇는다. 선지자가 계속 세워진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여전히 기회를 주신다는 뜻이다. 선지자는 하나님의 길에서 벗어난 이들을 바른 길로

열왕기하 1:9-10ㅣ6월 20일

왕하 1:9-10 이에 오십부장과 그의 군사 오십 명을 엘리야에게로 보내매 그가 엘리야에게로 올라가 본즉 산 꼭대기에 앉아 있는지라 그가 엘리야에게 이르되 하나님의 사람이여 왕의 말씀이 내려오라 하셨나이다 엘리야가 오십부장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만일 하나님의 사람이면 불이 하늘에서 내려와 너와 너의 오십 명을 사를지로다 하매 불이 곧 하늘에서 내려와

열왕기하 1:2-3ㅣ6월 19일

왕하 1:2-3 아하시야가 사마리아에 있는 그의 다락 난간에서 떨어져 병들매 사자를 보내며 그들에게 이르되 가서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이 병이 낫겠나 물어 보라 하니라 여호와의 사자가 디셉 사람 엘리야에게 이르되 너는 일어나 올라가서 사마리아 왕의 사자를 만나 그에게 이르기를 이스라엘에 하나님이 없어서 너희가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물으러 가느냐 북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