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큐티 03.16ㅣ고후 8:23


고후 8:23 디도로 말하면 나의 동료요 너희를 위한 나의 동역자요 우리 형제들로 말하면 여러 교회의 사자들이요 그리스도의 영광이니라

고린도교인들은 당시 기근으로 인해 어려움에 빠진 예루살렘교회를 돕기 위해 연보를 거두었다. 이에 바울은 그 연보를 관리하기위해 디도와 다른 두 사람으로 구성된 팀을 보낸다. 그들을 추천하면서 바울은 그들이 ‘그리스도의 영광’이라고 말한다. 신앙의 세계에서 대단히 명예로운 이름이 아닐 수 없다. 사실 예수님은 당신을 따르는 제자들에게 영광을 약속했다.

요 17:22 내게 주신 영광을 내가 그들에게 주었사오니 이는 우리가 하나가 된 것 같이 그들도 하나가 되게 하려 함이니이다

연약하고 부패하여 벌레만 같던 우리가 저 천국에 올라가 그리스도의 형상으로 변화하여 영광에서 영광에 이를 때가 올 것이다. 그러나 이 땅에 있을 때에라도 그리스도의 영광을 덧입을 기회는 있다. 즉 그리스도의 영광을 위하여 힘쓰면 그 영광을 덧입는 은혜가 주어지기 때문이다. 원님 덕에 나팔 부는 것이다. 나의 영광이 아님을 분명히 하자. 문자 그대로 그리스도의 영광인 것이다. 이 영광은 그리스도에게 가까이 갈 수록 더욱 빛나는 영광이다. 그리스도에게 가까이 간다는 것은 그리스도와 마음이 합해지는 것을 말한다.

모세를 보라. 그가 시내산에서, 성막에서 영광의 하나님에게 가까이 갔을 때 그의 얼굴에는 영광이 묻었다. 사람들은 두려워했다. 그래서 모세는 두건을 써야했다. 그 때에는 물리적인 어떤 현상도 수반되었다. 영광이 확실히 나타나면 사람들도 부인할 수 없게끔 된다. 그런데 그 영광은 모세에게만 해당되었다. 모세의 마음이 하나님에게 합했기 때문이다. 다른 사람들은 시내산에도, 회막 안에도 함부로 들어갈 수 없었다. 디도가 이끄는 팀은 이미 당시 교계에서 인정받을 정도로 신실한 일군들이었다. 돈을 맡겨도 탈이 나지 않는 사람은 신실하다. 더우기 주님을 위할 때는 그리스도의 영광의 빛을 받는다.

*은정 가족들에게

각자가 그리스도의 영광이 되어야 한다. 아이구 제가요?... 그러면 그리스도의 영광을 손상시킬 셈인가? 분명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이 그리스도의 영광이 되어야 하고 그렇게 되기를 작정해야 한다. 생각에서부터 수준 이하로 쳐져서는 안된다. 우리.. 그리스도의 영광을 반사하고 다니자^^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41:1-3 가난한 자를 보살피는 자에게 복이 있음이여 재앙의 날에 여호와께서 그를 건지시리로다 여호와께서 그를 지키사 살게 하시리니 그가 이 세상에서 복을 받을 것이라 주여 그를 그 원수들의 뜻에 맡기지 마소서 여호와께서 그를 병상에서 붙드시고 그가 누워 있을 때마다 그의 병을 고쳐 주시나이다 하나님의 구도는 가난한 자와 부한 자가 아니라 가난한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

시 40:1-2 내가 여호와를 기다리고 기다렸더니 귀를 기울이사 나의 부르짖음을 들으셨도다 나를 기가 막힐 웅덩이와 수렁에서 끌어올리시고 내 발을 반석 위에 두사 내 걸음을 견고하게 하셨도다 돌파의 과정에는 기다림과 부르짖음이 있다. 요셉과 같은 신실함도 포함된다. 이런 사람에게는 수렁에서 반석으로 옮겨지는 은혜가 주어진다. 아브라함은 이 과정에서 ‘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