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매일 큐티 03.15ㅣ고후 8:9


고후 8:9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를 너희가 알거니와 부요하신 이로서 너희를 위하여 가난하게 되심은 그의 가난함으로 말미암아 너희를 부요하게 하려 하심이라

대속의 은혜는 지옥행 면제와 천국입장으로 끝나지 않는다. 짧지만 이 땅에서의 삶의 패턴변화와도 직결된다. 가난의식에서 부요의식으로의 의식의 변화이다. 진정한 부요는 물질에서 시작하지 않는다. 그것은 의식에서부터 시작한다. 의식이 가난하면 현실은 부요해질 수 없다. 의식이 부요해져야 가난한 현실을 변화시켜 나갈 수 있다. 아담의 저주 아래 갇힌 인간은 스스로의 힘으로는 그 저주의식을 거두어내지 못한다. 인간의 의식이 부정적인 멍에에서 쉽게 빠져나오지 못하는 이유이다. 이 멍에를 꺾으신 분이 예수님이시다. 예수님은 우리로 부요케하시기 위해 가난을 대신 걸머지셨다. 그 명백한 대속으로 인해 우리는 부정적인 저주의식을 털어내고 축복의식을 대입할 수 있게 되었다. 이처럼 의식에 변화가 일어나면 현실도 따라 움직이는 것이다.

예수께서 가난을 걸머지셨다. 우리가 계속 걸머질 이유가 없다. 원리적으로 이런 엄청난 대속의 부요가 이미 우리에게 주어졌지만 아쉽게도 우리는 이를 잘 누리지 못한다. 저주의식의 끈질긴 저항 때문이다. 대속의 원리에 대한 머리의 지식이 마음을 차지하지 못한 까닭이다. 여전히 저주 아래 깔린 환경의 영향을 더 받는 것이다. 몸이 출애굽을 했어도 마음이 출애굽되지 못하여 광야에서 고생한 이스라엘과 같은 형국이다. 이 구절에 대한 진정한 아멘은 지식의 차원이 아니라 마음 속에서 대속의 부요에 대한 확신이 자리잡힐 때 가능해진다. 아브라함은 롯이 먼저 좋은 땅을 택할 때 개의치 않았다. 네가 좌하면 내가 우하고, 네가 우하면 내가 좌할 것이다.. 라는 배짱은 네게 복을 주어 네가 복이 되게 할 것이라는 하나님의 약속에 기인했다(창 12:2).

하나님의 약속을 붙든 아브라함 자체가 복이 되어 환경을 바꾼 것처럼, 우리를 위해 가난을 걸머지시고 예수님의 대속을 붙들면 하나님의 부요가 흐를 수 있다. 하나님의 진리와 약속은 우리의 마음을 바꾸어 부요의식을 가지게 하고 그 부요의식은 환경과 운명을 뒤집는다. 하나님께서 당신의 자녀들을 축복하시는 방식이다. 이 명백한 진리를 바탕으로 가난의식과 저주의식을 버리고 부요의식을 가지자.

*은정 가족들에게

현실보다 의식의 변화가 우선입니다. 의식의 변화는 마인드컨트롤 정도로는 일어나지 않습니다. 진리를 붙들고 환경과 저주의식의 도전을 물리쳐야만 일어납니다. 이 과정에서 승리해야 합니다. 끈질긴 싸움일 수 있습니다. 우리 안에 배여있는 부정적 사고와 저주의식 때문입니다. 우리는 그리스도 안에서 부요한 자입니다. 예수님의 대속을 헛되이 하지 말아야겠습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열왕기상 5:3-4ㅣ4월 13일

왕상 5:3-4 당신도 알거니와 내 아버지 다윗이 사방의 전쟁으로 말미암아 그의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위하여 성전을 건축하지 못하고 여호와께서 그의 원수들을 그의 발바닥 밑에 두시기를 기다렸나이다 이제 내 하나님 여호와께서 내게 사방의 태평을 주시매 원수도 없고 재앙도 없도다 다윗은 전장에서 피를 많이 본 까닭으로 성전건축을 할 수 없었다. 대신 성전을

열왕기상 4:29-30ㅣ4월 12일

왕상 4:29-30 하나님이 솔로몬에게 지혜와 총명을 심히 많이 주시고 또 넓은 마음을 주시되 바닷가의 모래 같이 하시니 솔로몬의 지혜가 동쪽 모든 사람의 지혜와 애굽의 모든 지혜보다 뛰어난지라 애굽의 지혜는 탁월했다. 오늘날로 치면 수퍼파워인 미국에 비할 수 있다. 애굽의 지혜보다 뛰어났다는 것은 최고의 찬사다. 지혜는 삶을 윤택하게 하고 형통하게 하지만

열왕기상 4:4-6ㅣ4월 11일

왕상 4:4-6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는 군사령관이요 사독과 아비아달은 제사장이요 나단의 아들 아사리아는 지방 관장의 두령이요 나단의 아들 사붓은 제사장이니 왕의 벗이요 아히살은 궁내대신이요 압다의 아들 아도니람은 노동 감독관이더라 솔로몬의 인사 배치에 관한 내용이 소개된다. 공동체의 안정과 성장은 은사배치와 팀웤이 핵심이다. 은사는 사역을 즐거이 행하게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