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매일 큐티 02.28ㅣ시 80:8


시 80:8 주께서 한 포도나무를 애굽에서 가져다가 민족들을 쫓아내시고 그것을 심으셨나이다

이스라엘이 포도나무이고 쫓겨난 민족들은 가나안 원주민들이다. 출애굽 이스라엘의 가나안 정복에 대한 비유적표현이다. 포도나무의 사명은 열매다. 그 열매는 주인을 위한 것이다. 그런데 그 열매가 주인 아닌 다른 사람들에게 가게 되었다. 시 80:12 ‘주께서 어찌하여 그 담을 허시사 길을 지나가는 모든 이들이 그것을 따게 하셨나이까’ 담이 헐어졌기 때문이다. 그러면 왜 주님께선 담을 허셨을까. 이스라엘의 우상숭배로 주님과의 오붓한 영적공간이 사라진 탓이다. 그 담장 안으로 불청객이 치고 들어왔기 때문이다. 우상은 멧돼지들과 들짐승들을 불러들인다.

주님과의 사이에 오붓한 영적 공간을 간수해야 한다. 아가서를 보면 주님께서 그런 공간을 얼마나 귀하게 여기시는지를 알 수 있다. 아 4:12 ‘누이, 내 신부는 잠근 동산이요 덮은 우물이요 봉한 샘이로구나’ 나는 주님의 신부이며 또한 잠근 동산이다. 동산, 즉 정원인데 잠그셨다는 것이다. 이른바 비원이다. 오붓하기를 원하셨던 것이다. 그런데 거기에 불청객이 설치면 주님은 동산을 철폐하신다. 가나안민족을 왜 쫓아내셨던가. 그들은 아예 하나님도 모르고 불청객들하고만 살았던 때문이다. 나는 주님의 포도원이다. 나는 주님의 잠근 동산이다. 내 영혼, 내 마음은 주님께 오붓한 공간이 되어야 한다.

*은정 가족들에게

시인은 어제도 오늘도 주의 얼굴빛을 구합니다. 선민이 우상을 가까이 한 것은 얼굴빛을 대하지 못했던 까닭입니다. 잠근 동산의 영성이 필요합니다. 마음을 더럽히거나 산만케하는 것을 멀리해야 합니다. 갈수록 그렇게 하기 힘든 시절이 되고 있습니다. 세상은 재미있는 것을 자꾸 만들어 담에 구멍을 내고 있습니다. 그 구멍을 메우지 않으면 멧돼지와 들짐승이 노릴 것입니다. 주님의 얼굴빛을 찾는 시간, 그를 위해 주님 앞에 머무는 시간을 가져야 합니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삼상 2:30 그러므로 이스라엘의 하나님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전에 네 집과 네 조상의 집이 내 앞에 영원히 행하리라 하였으나 이제 나 여호와가 말하노니 결단코 그렇게 하지 아니하리라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 엘리는 말 안듣는 아들들을 징계한 후, 하나님 앞에 회개하게 해야 했다. 하나님을 존중하

삼상 2:20-21 엘리가 엘가나와 그의 아내에게 축복하여 이르되 여호와께서 이 여인으로 말미암아 네게 다른 후사를 주사 이가 여호와께 간구하여 얻어 바친 아들을 대신하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하였더니 그들이 자기 집으로 돌아가매 여호와께서 한나를 돌보시사 그로 하여금 임신하여 세 아들과 두 딸을 낳게 하셨고 아이 사무엘은 여호와 앞에서 자라니라 엘리는 대제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