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큐티 02.26ㅣ시 79:13


시 79:13 우리는 주의 백성이요 주의 목장의 양이니 우리는 영원히 주께 감사하며 주의 영예를 대대에 전하리이다

왕은 백성을 보호할 의무가 있고 목자는 양을 살필 의무가 있다. 나는 하나님의 백성이다. 하나님은 대적으로부터 나를 보호하셔야 한다. 나는 하나님의 양이다. 하나님은 목자로서 나를 푸른 초장으로 인도하시고 쉴만한 물가로 인도하여야 한다. 그 분이 목자이시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내가 구하기 이전에 선제적으로 나를 돌보셔야 한다. 그것이 성실한 목자의 도리이며 평강의 왕의 직무이기 때문이다. 내가 부족하지만.. 백성의 수준이 원래 그렇지 않은가. 내가 제 길로 행할 때가 종종 있는데 사실 양의 수준이 원래 그렇다. 하나님은 나의 생각 하나하나, 행실 하나하나에 일희일비하시지 않는다. 양이 양의 짓을 한다고 시험드는 목자는 없다. 하나님은 내가 진토임을 익히 아시고 가고 다시 돌아오지 못할 바람임을 아신다. 하나님은 묵묵히 당신의 도리를 다하신다. 인내하시고 기다리시며 살피신다.

백성이 반역하지 않는 한, 왕은 백성을 보호하고 돌본다. 세계사의 절대왕정은 이기적인 군주들로 가득하지만 하나님은 사랑의 왕, 자비의 왕이시다. 양이 계속 제멋대로 가지 않는 한 목자는 성심으로 양을 돌보며 양의 필요를 채운다. 순종하려고 애쓰고 인격적으로 잘 모시려고 애쓰면 만점짜리는 아니더라도 하나님은 사랑과 성심으로 돌보아주신다. 부족한 건 솔직히 인정하고 모르는 건 여쭙고 잘했다고 생각될 때는 ‘잘했지요 하나님!’하고 생색도 내보고 그러면서 주님하고 살아가는 것이다.그렇다 나는 하나님 앞에서 무지랭이에 불과하다. 어제 설교에서 떨기나무 영적자각을 하는 것이 하나님 만남에는 중요한 조건이 된다고 했는데 무지랭이 영적자각을 하는 것을 보니 하나님께서 지척에 와계신 것 같다. 그렇다 나는 하나님 앞에서 연약한 양이다. 목자의 음성을 듣고 잘 따라가는 양이 오히려 부럽다. 양들이 그러는거 같다. ‘어딜 감히 나와 비교를...’

*은정 가족들에게

순종하려 애쓰고 인격적을 잘 모시려 애쓰면 하나님은 우리의 생각 이상으로 성심을 다해 당신 할 도리를 다하십니다. 그걸 신뢰하며 시인처럼 영원히 주께 감사하며 그 은혜를 대대에 전합시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욥기 11:7, 9

욥 11:7 네가 하나님의 오묘함을 어찌 능히 측량하며 전능자를 어찌 능히 완전히 알겠느냐 욥 11:9 그의 크심은 땅보다 길고 바다보다 넓으니라 소발의 말은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의 말은 사실상 자신에 대한 말이다. 소발이야말로 하나님의 오묘함에 무지하다. 물론 그 시대에 주어진 계시적 한계이기도 하다. 그는 아직 영적 전쟁을 모르고 욥을 향한 하

욥기 10:17

욥 10:17 주께서 자주자주 증거하는 자를 바꾸어 나를 치시며 나를 향하여 진노를 더하시니 군대가 번갈아서 치는 것 같으니이다 신앙 여정에서 이런 마음이 들 때가 있다. 사람들이 돌아가며 괴롭히고, 모든 상황들이 군대가 작전을 펼치듯 공격해오는 것 같은 상황들이다. 실제로는 사탄이 온 힘을 다해 내적, 외적 공격을 구사하며 욥을 하나님에게서 떠나게 하려는

욥기 10:8

욥 10:8 주의 손으로 나를 빚으셨으며 만드셨는데 이제 나를 멸하시나이다 6백만 명의 유대인들이 나치 수용소에서 단지 유대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처참하게 죽임당했을 때, 반응이 여러가지였다. 우선 두드러진 것이 ‘신 죽음의 신학’이었다. 신은 죽었다는 것이다. 신이 살아있다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하는 의문에서 시작한 생각이다. 사실상 신을 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