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큐티 02.19ㅣ시 77:6-7


시 77:6-7 내가 옛날 곧 지나간 세월을 생각하였사오며 밤에 부른 노래를 내가 기억하여 내 심령으로, 내가 내 마음으로 간구하기를 주께서 영원히 버리실까, 다시는 은혜를 베풀지 아니하실까,

어제 주일 메시지에서 하나님과 사귀는 길이 빛 가운데 행함에 있다고 했다. 빛 가운데 드러내는 것을 말한다. 있는것, 없는 것.. 밝은 것, 어두운 것.. 잘난 것, 못난 것 모든 것을 주님 앞에 그대로 시인하고 고백하는 것이다. 안그런다고 모르시랴. 하나님 앞에선 척~ 하거나 체~ 할 이유가 없다. 폐부를 감찰하시는 분이기 때문이다. 시인은 자신의 내면을 위장하지 않는다. 닥쳐진 현실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그대로 토로한다. 주께서 영원히 버리실까.. 다시는 은혜를 베풀지 아니하실까.. 자신의 염려를 시시콜콜 내놓는다. 시편에 이런 내용이 실린 것은 이렇게 하라시는 것이다. 마음에 감추지말고 털어놓아라. 그러면서 내게 점점 더 가까이 오는 것이다..라고 하시는 것이다. 하나님의 부재가 느껴질 때 통과하는 방식이다.

밤에 부른 노래는 좋을 때 부르는 노래가 아니다. 밤은 고난의 때이다. 사방을 분간할 수 없는, 길을 분별하기 힘든 혼란스런 때이다. 그럼에도 그런 밤에 시인은 노래했다. 주님을 생각하며 부른 노래였을 것이다. 주님을 깊이 생각하면 밤에도 노래를 부를 수 있기 때문이다. 밤에 노래를 불러본 적이 있다. 눈물을 흘리며 불렀던 기억이 있다. 그렇게 한 것은 노래를 부르지 않으면 원망과 비통이 점령군처럼 파고 들거 같아서였다. 밤과 노래는 모순적이다. 밤에 어울리는 것은 탄식이다. 어떤 경우 절규가 더 어울릴 때이다. 밤이 닥쳤을 때 탄식하며 절규하는 것은 상식적이다. 상식적으로 생각하기에 우리는 밤에 노래할 생각을 하지않는다. 오늘 시인은 우리에게 권하고 있다. 밤에도 노래를 부르라고 말이다.

*은정 가족들에게

우리는 밤에도 노래부르면서, 마음에 떠오르는 생각들을 있는 그대로 토로하면서 한걸음씩 주님께 가까이 가는겁니다. 힘들면 힘들다고, 두려우면 두렵다고 털어놓는 것입니다. 그런 과정에서 우리는 주님 앞에 머물게 되고 주님과 시간을 함께 가지게 됩니다. 하나님은 우리로 하여금 그런 시간들의 누적을 디디고 상승하게 하시는 분이십니다. 어떤 상황이라도 이 또한 지나갈 것입니다. 주님 앞에 머무는 시간이 보배입니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마태복음 3:3

마 3:3 그는 선지자 이사야를 통하여 말씀하신 자라 일렀으되 광야에 외치는 자의 소리가 있어 이르되 너희는 주의 길을 준비하라 그가 오실 길을 곧게 하라 하였느니라 세례 요한은 광야에서 주의 길을 예비했다. 그가 예비한 방식은 두 가지였다. 하나는 대대적인 물세례를 통해 회개를 권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예수님을 소개하는 일이다. 당시의 세례는 제사장

마태복음 2:11

마 2:11 집에 들어가 아기와 그의 어머니 마리아가 함께 있는 것을 보고 엎드려 아기께 경배하고 보배합을 열어 황금과 유향과 몰약을 예물로 드리니라 동방의 현자들이 먼 길을 행한 끝에 드디어 예수님을 경배하게 된다. 예수께서 구원자임을 믿고 예배한 최초의 이방인들인 셈인데 황금과 유향과 몰약을 예물로 드린다. 전승에 의하면 멜키오가 황금을, 카스퍼가 유향

마태복음 1:23

마 1:23 보라 처녀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것이요 그의 이름은 임마누엘이라 하리라 하셨으니 이를 번역한즉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계시다 함이라 미르바 던은 천상과는 달리 이 땅에서의 하나님의 역사하심은 약함을 통해 이루어진다고 했다. 성자 하나님의 성육신은 약함의 집합이다. 처녀의 잉태는 구설거리이다. 그것도 나사렛 시골 처녀의 몸에서다. 꿈에서 하나님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

우) 12913  경기도 하남시 미사강변중앙로 220 우성미사타워 9층 Tel. 031-796-2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