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매일 큐티 02.08ㅣ고전 15:31


 

고전 15:31 형제들아 내가 그리스도 예수 우리 주 안에서 가진 바 너희에 대한 나의 자랑을 두고 단언하노니 나는 날마다 죽노라

영성이 깊은 수도사가 있었다. 많은 수도자들이 그를 따랐다. 점점 유명해지자 그가 속한 종단에서 어떤 사람인지 알아보려고 주교를 파견했다. 주교가 수도한지 얼마나 됐는지 물었다. 수도사가 답했다. ‘이제 하루 됐습니다.’ 주교는 이 사람이 유명해지더니 농담을 다하네.. 라고 생각했다. 감잡은 수도사가 설명했다. ‘저는 날마다 죽어서요..’. 끊임없이 고개를 쳐드는 육신을 날마다 죽였다는 것이다.

자아를 죽이는 영성은 부활의 소망이 없다면 헛수고에 불과할 것이다. 그러나 이생과 다른 영생이 있고 짧은 이생을 넘어 영원한 세계로 가는 길이 그리스도 예수 우리 주님을 통해 열려 있기에 그 길을 여신 주 예수만을 자랑하며 날마다 새사람으로 살려고 나의 아집, 나의 욕망, 나의 죄성을 죽이는 것이다. 어떻게 죽이는가? 순종으로 죽인다. 기도로 죽인다.

말씀에 대한 순종은 말씀 아닌 것에 대한 불순종이다. 일상에서의 순종은 십자가에서 주님과 함께 이미 죽은 옛사람에 대한 확인사살 비슷하다. 기도 역시 동일한 기능이 있다. 기도는 내가 할 수 없으므로 주님께서 도우시고 이루어주세요 라는 의탁이다. 기도를 안하는 것은 내가 하겠다는 말과 같이 된다. 이런 육성을 죽이고 무릎을 꿇을 때 비로소 주님께서 움직이신다.

*은정 가족들에게

능력신앙은 내가 죽어 주님께서 나타나시느냐, 내가 살아 주님께서 잠잠하시느냐의 여부에 좌우됩니다. 내가 죽는 것은 안방을 내어드리는 것과 같습니다. 내가 살면 주님을 문간방으로 밀어내는 것입니다. 바울처럼 나는 죽고 그리스도께서 사시는 영성적 삶으로 가야합니다. 순종과 기도는 나를 죽이는 길입니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삼상 2:30 그러므로 이스라엘의 하나님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전에 네 집과 네 조상의 집이 내 앞에 영원히 행하리라 하였으나 이제 나 여호와가 말하노니 결단코 그렇게 하지 아니하리라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 엘리는 말 안듣는 아들들을 징계한 후, 하나님 앞에 회개하게 해야 했다. 하나님을 존중하

삼상 2:20-21 엘리가 엘가나와 그의 아내에게 축복하여 이르되 여호와께서 이 여인으로 말미암아 네게 다른 후사를 주사 이가 여호와께 간구하여 얻어 바친 아들을 대신하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하였더니 그들이 자기 집으로 돌아가매 여호와께서 한나를 돌보시사 그로 하여금 임신하여 세 아들과 두 딸을 낳게 하셨고 아이 사무엘은 여호와 앞에서 자라니라 엘리는 대제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