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매일 큐티 02.06ㅣ고전 15:3-4


 

고전 15:3-4 내가 받은 것을 먼저 너희에게 전하였노니 이는 성경대로 그리스도께서 우리 죄를 위하여 죽으시고 장사 지낸 바 되셨다가 성경대로 사흘 만에 다시 살아나사

복음을 받은 사람에겐 여러가지 현상이 나타난다. 가치관의 변화와 순종, 그리고 복음전하는 일이다. 바울은 복음을 받았을 때 가치관변화가 있었고 가치관의 변화는 하나님의 말씀에 대한 순종과 전도의 열심을 가져왔다. 복음이 그만큼 중요하고 좋았던 것이기에 가만히 있을 수 없었던 것이다. ‘내가 받은 것을 너희에게 전하였노니..’ 받은 것이 있으면 전한다. 받은 것을 얼마나 전하고 있는가의 대목에선 부끄럽다. 자주 예의를 따졌고, 언젠가는..하면서 전하는 일을 주저했던 때는 또 얼마나 많은가.

건성건성 전도하는 사람에게 어떤 비신자가 이렇게 말했다는 얘기가 전해진다. 진정 당신이 전하고자 하는 것이 사람의 운명에 결정적인 유익을 주는 것이라면 당신같은 태도는 이해가 안된다. 나같으면 필사적으로 전하려 했을 것이다.. 라고. 내가 받은 것이 어떤 것들인지 자세히 정리해 볼 필요가 있다. 이런 찬송가도 있지 않은가. ‘받은 복을 세어 보아라’ 그 복 중에 전하고 나눌 수 있는 것들이 틀림없이 있을 것이다. 그렇게 나누는 것을 간증이라 하는데 매우 강력한 전도효과를 가져온다. 나의 간증이 있어야 한다. 세상적성취의 간증보다 삶의 변화에 대한 간증이 더 성경적 간증에 가깝다.

그러나 복음의 핵심은 십자가와 부활이다. 십자가와 부활의 내용이 빠진 복음은 바론 복음이 아니다. 여하간 전하는 내용 중 어디엔가는 십자가와 부활의 진리가 들어있어야 한다. 그리고 이런 복음이 사람의 마음을 파고들려면 그 마음을 덮고 있는 불신앙의 벽을 뜷어야 하는데 그 힘은 이해나 설득에서 오는 것이 아니라 성령충만한 선포에서 온다. 받아들이든 그렇지 않든 사실을 담대하게 사실대로 전해야 하는 것이다. ‘그리스도께서 우리 죄를 위하여 죽으시고 다시 사셔서 사망권세를 이기셨습니다!’ 이것은 이해가 아니라 믿음으로 선포하고 또한 믿음으로 받아들여야 하는 선언이다.

*은정 가족들에게

내가 받지 않은 것을 전할 수 없습니다. 내가 받은 기억이나 확신이 없다면 역시 전할 수 없습니다. 나는 전하고 있습니까? 그렇지 않다면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꼭 거리에 서서 목소리를 높여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관계를 통해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사는 모습, 주님을 섬기며 사랑하는 나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도 전하는 것에 속합니다. 십자가와 부활을 알리는데 힘씁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열왕기상 5:3-4ㅣ4월 13일

왕상 5:3-4 당신도 알거니와 내 아버지 다윗이 사방의 전쟁으로 말미암아 그의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위하여 성전을 건축하지 못하고 여호와께서 그의 원수들을 그의 발바닥 밑에 두시기를 기다렸나이다 이제 내 하나님 여호와께서 내게 사방의 태평을 주시매 원수도 없고 재앙도 없도다 다윗은 전장에서 피를 많이 본 까닭으로 성전건축을 할 수 없었다. 대신 성전을

열왕기상 4:29-30ㅣ4월 12일

왕상 4:29-30 하나님이 솔로몬에게 지혜와 총명을 심히 많이 주시고 또 넓은 마음을 주시되 바닷가의 모래 같이 하시니 솔로몬의 지혜가 동쪽 모든 사람의 지혜와 애굽의 모든 지혜보다 뛰어난지라 애굽의 지혜는 탁월했다. 오늘날로 치면 수퍼파워인 미국에 비할 수 있다. 애굽의 지혜보다 뛰어났다는 것은 최고의 찬사다. 지혜는 삶을 윤택하게 하고 형통하게 하지만

열왕기상 4:4-6ㅣ4월 11일

왕상 4:4-6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는 군사령관이요 사독과 아비아달은 제사장이요 나단의 아들 아사리아는 지방 관장의 두령이요 나단의 아들 사붓은 제사장이니 왕의 벗이요 아히살은 궁내대신이요 압다의 아들 아도니람은 노동 감독관이더라 솔로몬의 인사 배치에 관한 내용이 소개된다. 공동체의 안정과 성장은 은사배치와 팀웤이 핵심이다. 은사는 사역을 즐거이 행하게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