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큐티 01.27ㅣ고전 11:26


고전 11:26. 너희가 이 떡을 먹으며 이 잔을 마실 때마다 주의 죽으심을 그가 오실 때까지 전하는 것이니라

성경에서 떡은 우리나라와 같은 간식개념이 아니다. 번역을 떡이라 했을 뿐 우리 식으로는 밥과 같다. 포도주 역시 우리보다는 일상적인 의미가 더 강한 음료로서의 이미지가 강했다. 주님은 다락방에서 가진 최후의 만찬에서 일상에서 접하는 음식과 음료를 성만찬으로 구별하셨다. 그 때 이후로 제자들은 떡과 포도주를 대할 때마다 주님의 찢긴 몸과 흘리신 피를 연상했을 것이다. 그리고 그 양식의 힘을 입어 주님께서 다시 오시는 날까지 십자가의 은혜를 전하는데에 진력했다.

음식과 음료는 몸에 들어가면 몸과 하나가 된다. 몸을 움직이는 에너지가 된다. 음식과 음료가 없다면 기동을 하지 못할 것이며 생존조차도 어렵다. 성찬은 나에게 십자가의 대속의 은혜와 하나가 되어 있는가를 묻는다. 성찬은 나의 삶의 동력이 십자가의 은혜에 있는가를 묻는다. 성찬은 내가 십자가의 은혜를 전하는데 힘쓰고 있는가를 묻는다. 주님은 성찬을 나누시며 나를 기념하라 하셨다. 기억하고 새기고 나누라는 말씀이었다. 성찬은 단지 내가 은혜받고 위로를 얻는데서 그치라 하지않는다.

주의 죽으심을 전하라 하셨다. 어떤 모양으로든 주의 죽으심을 전해야 하는 것이다. 예배를 드리는 일과 전하는 일은 늘 같이 가야 한다.

*은정 가족들에게

우리는 성찬을 통해 은혜와 위로와 치유와 축복을 받습니다. 감사한 일입니다. 그런데 주님은 받는데서 그치지말고 전하라 하십니다. 전하는데에도 힘쓰는 은혜가 바람처럼 은정 가족들의 심령에 일어나기를 기도합니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

디모데후서 1:8

딤후 1:8 그러므로 너는 내가 우리 주를 증언함과 또는 주를 위하여 갇힌 자 된 나를 부끄러워하지 말고 오직 하나님의 능력을 따라 복음과 함께 고난을 받으라 바울은 복음으로 말미암은 고난을 수없이 겪었다. 고린도후서 11장엔 고난과 관련된 그의 자전적 고백이 진솔하게 담겨 있다. 복음을 전하며 복음을 사는 데에 고난이 따르는 이유는 세상의 저항과 반발 때

디모데후서 1:5-6

딤후 1:5-6 이는 네 속에 거짓이 없는 믿음이 있음을 생각함이라 이 믿음은 먼저 네 외조모 로이스와 네 어머니 유니게 속에 있더니 네 속에도 있는 줄을 확신하노라 그러므로 내가 나의 안수함으로 네 속에 있는 하나님의 은사를 다시 불일듯 하게 하기 위하여 너로 생각하게 하노니 디모데의 영성은 3절의 ‘청결한 양심’과 5절의 ‘거짓이 없는 믿음’에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