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매일 큐티 01.15ㅣ고전 6:19-20


 

고전 6:19-20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 자신의 것이 아니라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바울은 “네게 있는 것 중에 받지 아니한 것이 무엇이냐”고 물은 적이 있다. 오늘 본문은 그 답이기도 하다. 나는 내 것이 아니다. 내 인생도 나의 것이 아니다. 하나님의 것이 되었기에 하나님의 뜻대로 살아야 하고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서 살아야 한다. 그러다보면 정작 내가, 내 인생이 사라지는 것 같지만 그렇지 않다. 오히려 하나님의 영광을 덧입게 되면서 값지고 행복한 인생을 살게 된다. 하나님께서는 영광만 받으시고 오리발 내미시는 분이 아니다. 당신의 영광의 빛 아래로 초청하신다.

성전에서는 당연히 하나님에게 집중하게 되어 있다. 하나님께 예배하며 기도하며 하나님께 영광드리려 한다. 큰 소리도 내지 않으려하며, 행동거지를 유의한다. 모두 하나님을 의식해서이다. 그런데 내 몸이 성전이다. ‘너희가 성령의 전인줄을 알지 못하느냐’ 성령 하나님께서 내 안에 계신다. 내 맘대로 생각하며 내 멋대로 행할 수 없는 것이다. 성령님을 인격적으로 의식하는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 사이에는 많은 격차가 있다. 성령님을 인격적으로 의식하며 연합하는 은혜를 구해야 한다.

*은정 가족들에게

우리는 생각보다 성령님과 동행하는 방식에 서투른 때가 많습니다. 보다 더 의식해야하고 보다 더 존중해야 합니다. 성령님을 모시는 삶이 상관을 모시는 것보다 못해서는 안됩니다. 세상의 힘이 갈수록 강력하게 파고들어 성령님과의 사이를 크게 벌려놓으려 합니다. 살아있는 물고기는 강물을 거슬러 올라갑니다. 살아있어야 합니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삼상 4:21-22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사무엘에게 들린 음성 그대로 엘리 가문에 대한 심판이 집행됐다. 아울러 블레셋과의 전쟁에 패함으로 이스라엘에게서도 하나님의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