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큐티 01.15ㅣ고전 6:19-20


 

고전 6:19-20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 자신의 것이 아니라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바울은 “네게 있는 것 중에 받지 아니한 것이 무엇이냐”고 물은 적이 있다. 오늘 본문은 그 답이기도 하다. 나는 내 것이 아니다. 내 인생도 나의 것이 아니다. 하나님의 것이 되었기에 하나님의 뜻대로 살아야 하고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서 살아야 한다. 그러다보면 정작 내가, 내 인생이 사라지는 것 같지만 그렇지 않다. 오히려 하나님의 영광을 덧입게 되면서 값지고 행복한 인생을 살게 된다. 하나님께서는 영광만 받으시고 오리발 내미시는 분이 아니다. 당신의 영광의 빛 아래로 초청하신다.

성전에서는 당연히 하나님에게 집중하게 되어 있다. 하나님께 예배하며 기도하며 하나님께 영광드리려 한다. 큰 소리도 내지 않으려하며, 행동거지를 유의한다. 모두 하나님을 의식해서이다. 그런데 내 몸이 성전이다. ‘너희가 성령의 전인줄을 알지 못하느냐’ 성령 하나님께서 내 안에 계신다. 내 맘대로 생각하며 내 멋대로 행할 수 없는 것이다. 성령님을 인격적으로 의식하는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 사이에는 많은 격차가 있다. 성령님을 인격적으로 의식하며 연합하는 은혜를 구해야 한다.

*은정 가족들에게

우리는 생각보다 성령님과 동행하는 방식에 서투른 때가 많습니다. 보다 더 의식해야하고 보다 더 존중해야 합니다. 성령님을 모시는 삶이 상관을 모시는 것보다 못해서는 안됩니다. 세상의 힘이 갈수록 강력하게 파고들어 성령님과의 사이를 크게 벌려놓으려 합니다. 살아있는 물고기는 강물을 거슬러 올라갑니다. 살아있어야 합니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방언(5) 고전 13:8 사랑은 언제까지나 떨어지지 아니하되 예언도 폐하고 방언도 그치고 지식도 폐하리라 예언과 방언은 그 활동이 그치는 때가 온다. 은사는 영원한 것이 아니라 한시적인 도구인 것이다. 이들은 생래 부패한 본성과 자기중심성으로 인해 하나님의 의중을 잘 헤아리지 못하는 연약함으로 인해 주어졌다. 또한 사탄의 공격과 세상의 미혹으로부터 자신

방언(4) 롬 8:27 마음을 살피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성령께서 신자를 위해 대신 기도하시는 것을 ‘대도’라고도 한다. 방언은 대표적인 대도이다. 방언은 성령께서 하나님의 뜻대로 간구하시는 기도로서 나의 지성이 미치지 못하는 부분을 헤아리시고 채워주시려는 은총이다. 방언이 많을 수록 좋

방언(3) 고전 14:4 방언을 말하는 자는 자기의 덕을 세우고 예언하는 자는 교회의 덕을 세우나니 방언은 기도 방언이 있고 예언의 기능을 하는 방언이 있다. 후자의 경우에는 통역이 뒤따른다. 은사가 역동적이었던 초대교회에는 이런 사례가 흔했던 거 같고, 바울은 세 사람 이상을 넘지 않도록 하되 차례를 따라 조화롭게 통역할 것도 권했다(14:27). 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