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매일 큐티 01.13ㅣ고전 5:4-5


 

고전 5:4-5 주 예수의 이름으로 너희가 내 영과 함께 모여서 우리 주 예수의 능력으로 이런 자를 사탄에게 내주었으니 이는 육신은 멸하고 영은 주 예수의 날에 구원을 받게 하려 함이라

고린도교회에는 성적으로 문란한 죄가 있었다. 심지어 근친상간, 즉 아버지의 아내(아버지의 첩이었거나 아니면 계모였거나)를 취하는 일이 생기기도 했다. 더욱 문제는 그에 대해 교회가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바울은 교회측에 징계를 강력히 요청하고 있다. 당시 바울은 에베소에 머물고 있었는데 그 사안에 대해서는 함께 있다고 생각하고 다루자고 말한다. ‘내가 실로 몸으로는 떠나 있으나 영으로는 함께 있어서...’ 바울의 의도는 분명하다. 그냥 넘어갈 일이 아니라는 것이다. 그래서 해당자를 사탄에게 내어주는 출교의 징계를 촉구하고 있다. 출교란 공예배와 성찬식 참여금지를 말한다. 교회 밖으로 추방하기에 사탄의 영역으로 넘겨주는 것과 같다고 보는 것이다.

그러나 그 징계는 회개에 다다르게 하는데에 목적이 있다. 출교의 상태는 심신의 어려움을 겪게하고 그런 과정에서 마음을 돌이키게 하여 영을 회복하는 자리로 이끄는 것이다. ‘육신은 멸하고 영은 주예수의 날에 구원을 받게 하려 함이니라.’는 말씀의 뜻이 그렇다. 만일 그런 과정을 통해 교회가 정화되지 않으면 음란의 경계선이 무너지게 되고 교회가 하나님께 버림받는 일이 생기게 될 것이다.특히 고린도시는 우상제의에서 오는 성적문란과 함께 동성애가 성행하는 곳이기도 했다. 로마제국 내에서 남색으로 대표적인 유명했던 곳이다. 우상과 음란이 기승을 부리는 지역에 교회가 세워졌다는 것은 좋은 일이었지만 세상의 탁한 물결이 교회에 스며들면서 교회의 존립 자체가 위기를 맞았던 것이다.

우리는 세상문화와 무관할 수 없다. 하나님을 알기 전에는 그런 문화가 다인줄 알고 지내기도 했다. 여전히 이전의 세상 흔적이 강하게 작용하는 경우도 적지않다. 성경말씀이 분명히 긋는 선을 잘 지켜야 한다. 세상이 다 그러니까.. 하면서 한발한발 양보하거나 타협하다보면 돌이키기 쉽지않은 지점에 와있음을 실감하게 되는 곳이 세상이다. 바울은 한마디로 자르라 하고 있다. 잘라내는 결단이 필요하다. 예수님은 말씀하셨다. 네 눈이 그러면 뽑아내고 네 손과 발이 그러면 잘라내라. 나무 뿌리의 잔가지가 땅 속에서 땅을 움켜쥐고 있듯 육신의 잔가지가 나의 내면을 쥐고 있는 경우가 많다. 새 해에는 가지치기에 뿌리도 솎아내는 은혜를 구한다.

*은정 가족들에게

우리는 세상에 살고 있지만 세상에 속하지 않은 존재입니다. 오히려 세상을 변혁하는 존재로 부르심을 받았습니다. 온통 바다이지만 배가 가라앉지 않고 그 위에 떠있듯 세상에 살면서도 세상에 잠기지 않으면서 세상을 바꾸어 나갈 수 있는 내적인 힘, 구별된 삶을 늘 추구합시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7:6 그들이 미스바에 모여 물을 길어 여호와 앞에 붓고 그 날 종일 금식하고 거기에서 이르되 우리가 여호와께 범죄하였나이다 하니라 사무엘이 미스바에서 이스라엘 자손을 다스리니라 궤가 돌아온 지 20년이 지나면서 사무엘이 지도자가 된다. 그가 처음 공식적으로 주도한 일이 미스바의 회개성회였다. 이스라엘은 이전에 궤를 빼앗기는 일을 겪으면서도 여전히 각

삼상 6:6 애굽인과 바로가 그들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 것 같이 어찌하여 너희가 너희의 마음을 완악하게 하겠느냐 그가 그들 중에서 재앙을 내린 후에 그들이 백성을 가게 하므로 백성이 떠나지 아니하였느냐 다곤의 제사장들과 점술가들에게 법궤로 말미암은 문제 상황의 해법을 묻자 나온 그들의 대답이다. 놀랍게도 그들은 출애굽을 떠올린다. 엄연히 그네들에게도 연관이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