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매일 큐티 01.03 ㅣ롬 12:17


 

롬 12:17 아무에게도 악을 악으로 갚지 말고 모든 사람 앞에서 선한 일을 도모하라

(어제 덜 나눈 부분)

악한 일을 당해서 비통한 사람에게 아무런 대책없이 이런 말을 하면 좀처럼 신심이 깊지 않고선 공감을 얻기 어렵다. ‘너도 한 번 당해봐.. 자기는 더 할걸..’ 이런 핀잔이 돌아오기 쉽다. 사실 이런 반응은 인지상정이고 상식적이다. 게다가 한 두 번이 아니라 여러번 겪게 되면 참기 힘든건 당연하다.

받은 악을 같은 악으로 풀지 않으려면 받은 악은 하나님께 맡겨야 한다. 그것을 토설한다고 한다. 정서적 독소이기에 뱉어내야 하는 것이다. 토설하지도 않고 그렇다고 악으로 갚지도 않으면서 받은 악을 그대로 품고 가기에 분노가 조절이 안되는 것이다. 조절되지 않은 분노는 안으로 폭발하여 스스로를 망치든지 아니면 밖으로 폭발하면서 대인관계를 망친다.

선한 일을 도모하는 것은 수동적으로 가만히 참고 있는 것과 다르다. 적극적으로 화해를 모색하거나 사과하는 자리를 마련하여 관계의 회복을 꾀하는 것인데 이 과정에서 상한 자존감의 저항을 넘어서려면 성령님의 도우심이 필요하다. 따라서 토설하는 과정과 성령님을 의존하는 과정이 빠진다면 본문 말씀을 실천하기가 현실적으로 쉽지않다. 그냥 분노를 쌓아갈 뿐일 것이다.

우선 받은 악을 하나님께 고자질^^ 하는 것으로부터 시작하자. 있는 그대로, 가진 감정 그대로 하나님 앞에 다 뱉어놓는 것이다. 그리고 선한 일을 도모할 수 있는 아량을 주시도록 성령의 도우심을 구하자. 은정의 기본 DNA는 사랑과 믿음이다. 사랑과 믿음공동체가 되어 서로를 품을 수 있어야 한다. 안쪽에서 서로를 품지못하면 바깥의 영혼들을 어찌 품겠는가.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19:3-4

왕상 19:3-4 그가 이 형편을 보고 일어나 자기의 생명을 위해 도망하여 유다에 속한 브엘세바에 이르러 자기의 사환을 그 곳에 머물게 하고 자기 자신은 광야로 들어가 하룻길쯤 가서 한 로뎀 나무 아래에 앉아서 자기가 죽기를 원하여 이르되 여호와여 넉넉하오니 지금 내 생명을 거두시옵소서 나는 내 조상들보다 낫지 못하니이다 하고 이세벨의 위협을 받은 엘리야

열왕기상 18:21ㅣ5월 18일

왕상 18:21 엘리야가 모든 백성에게 가까이 나아가 이르되 너희가 어느 때까지 둘 사이에서 머뭇머뭇 하려느냐 여호와가 만일 하나님이면 그를 따르고 바알이 만일 하나님이면 그를 따를지니라 하니 백성이 말 한마디도 대답하지 아니하는지라 엘리야와 아합 간에 대결이 시작된다. 초점은 여호와와 바알 중 누가 참 하나님인가에 있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이제껏 둘 사

열왕기상 18:3-4ㅣ5월 17일

왕상 18:3-4 아합이 왕궁 맡은 자 오바댜를 불렀으니 이 오바댜는 여호와를 지극히 경외하는 자라 이세벨이 여호와의 선지자들을 멸할 때에 오바댜가 선지자 백 명을 가지고 오십 명씩 굴에 숨기고 떡과 물을 먹였더라 은신했던 엘리야가 아합을 만나려 할 때 메신저로 사용된 사람이 오바댜이다. 궁내대신이었음에도 목숨을 걸고 선지자들을 살핀 신실한 신자였다. 엘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