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매일 큐티 12.22 ㅣ눅 1:38


 

눅 1:38 마리아가 이르되 주의 여종이오니 말씀대로 내게 이루어지이다 하매 천사가 떠나가니라

마리아의 몸에 성령께서 임하시면서 마리아는 하나님의 아들이신 분을 잉태한다. 시골 처녀 입장에선 어마어마한 은총이다. 아마도 마리아의 순전한 믿음이 하나님 눈에 띄었으리라 생각된다. 은혜라는 것이 자격없는 자에게 거저 주어지는 축복이지만 하나님의 아들이신 분을 잉태한다는 것이 어디 보통 은혜인가. 마리아는 말했다. ‘주의 여종이오니 말씀대로 내게 이루어지이다.’ 하나님의 말씀을 온전히 받아들인다. 질문이 있긴 했지만 충분히 할 수 있는 질문이었고 그 결과 오히려 동정녀잉태의 거룩한 프로세스가 밝혀지게 되었다. 처녀의 임신이라는 사건이 가져올 파장이 어떤 것인지 익히 알면서도 마리아는 모든 것을 걸머지기로 작정한다. 여종이기 때문이다. 종은 주인이 하라는대로 해야하는 것 아닌가. 이렇게 순종과 관련된 단순한 영성과 인성이 하나님의 위대한 구속의 계획에 쓰여진 것이다.

주님께 쓰여지거나 주님께서 나타나시는 통로가 되려면 단순해져야 한다. 계산을 하기 시작하면 주님의 파트너가 되기 어렵다. 은혜는 계산 위에 임하지 않는다. 은혜는 단순성 위에 임한다. 주님 뜻이라면 무엇이든 받아들이는 단순성, 주님의 명이라면 무엇이든 순종하는 단순성, 그런 단순한 마음에 하나님은 나타나신다. 종은 단순하다. 계산을 하는 것은 주인의 몫이기 때문이다. 종은 그 주인이 하라는대로 하면 되는 것이다. 종이 계산하면 그 순간부터 주인의 자리를 넘보는 것이다. 간혹 주인이 종에게 주인의 자리를 넘보는 것을 허락하시는 선한 경우가 있다. 소돔과 고모라의 의인의 숫자를 놓고 계산했던 아브라함의 경우다. 아브라함 역시 종이지만 하나님께서 그를 친구처럼 대하셨기에 가능했던 일이다. 그런 예외를 제외한다면 종의 기본은 순종에 있고 그 순종은 단순성에서 나와야 한다.

나의 마음이 심란하다는 것은 계산에서 나온다. 단순하면 평안하다. 말씀 아닌 다른 것들이 설치니 심란해지는 것이다. 말씀을 따르고 말씀대로 이루어지기를 원합니다.. 하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

*은정 가족들에게

말씀대로 살지 않아도 심란하고, 말씀을 몰라도 심란합니다. 말씀의 길을 아니 걷거나 말씀의 내용이 마음을 차지하지 못하면 심란해지기 쉽습니다. 우리, 온갖 종류의 변명을 제공하며 발목을 붙드는 세상을 뿌리치고 사랑과 생명주신 하나님을 따라갑시다.

Recent Posts

See All

베드로후서 3:8-9ㅣ6월 15일

벧후 3:8-9 사랑하는 자들아 주께는 하루가 천 년 같고 천 년이 하루 같다는 이 한 가지를 잊지 말라 주의 약속은 어떤 이들이 더디다고 생각하는 것 같이 더딘 것이 아니라 오직 주께서는 너희를 대하여 오래 참으사 아무도 멸망하지 아니하고 다 회개하기에 이르기를 원하시느니라 철학자나 물리학자들에게 시간 이해는 중요한 주제다. 과거와 현재, 미래로 단순 분

베드로후서 2:20-21ㅣ6월 14일

벧후 2:20-21 만일 그들이 우리 주 되신 구주 예수 그리스도를 앎으로 세상의 더러움을 피한 후에 다시 그 중에 얽매이고 지면 그 나중 형편이 처음보다 더 심하리니 의의 도를 안 후에 받은 거룩한 명령을 저버리는 것보다 알지 못하는 것이 도리어 그들에게 나으니라 그리스도를 알았는데 다시 세상으로 돌아가는 배도를 경계한다. 이 때의 앎은 지식적이고 관

베드로전서 2:3ㅣ6월 13일

벧후 2:3 그들이 탐심으로써 지어낸 말을 가지고 너희로 이득을 삼으니 그들의 심판은 옛적부터 지체하지 아니하며 그들의 멸망은 잠들지 아니하느니라 이단은 처음엔 비슷하나 갈수록 달라진다. 결국은 지어낸 말로 미혹하는 단계에 이른다. 진리의 무장이 허술한 상태에선 온갖 공을 들이면서 파고드는 이들의 작전을 물리치는 것이 쉽지 않은 경우도 있다. 이들의 배후에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