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매일 큐티 12.22 ㅣ눅 1:38


 

눅 1:38 마리아가 이르되 주의 여종이오니 말씀대로 내게 이루어지이다 하매 천사가 떠나가니라

마리아의 몸에 성령께서 임하시면서 마리아는 하나님의 아들이신 분을 잉태한다. 시골 처녀 입장에선 어마어마한 은총이다. 아마도 마리아의 순전한 믿음이 하나님 눈에 띄었으리라 생각된다. 은혜라는 것이 자격없는 자에게 거저 주어지는 축복이지만 하나님의 아들이신 분을 잉태한다는 것이 어디 보통 은혜인가. 마리아는 말했다. ‘주의 여종이오니 말씀대로 내게 이루어지이다.’ 하나님의 말씀을 온전히 받아들인다. 질문이 있긴 했지만 충분히 할 수 있는 질문이었고 그 결과 오히려 동정녀잉태의 거룩한 프로세스가 밝혀지게 되었다. 처녀의 임신이라는 사건이 가져올 파장이 어떤 것인지 익히 알면서도 마리아는 모든 것을 걸머지기로 작정한다. 여종이기 때문이다. 종은 주인이 하라는대로 해야하는 것 아닌가. 이렇게 순종과 관련된 단순한 영성과 인성이 하나님의 위대한 구속의 계획에 쓰여진 것이다.

주님께 쓰여지거나 주님께서 나타나시는 통로가 되려면 단순해져야 한다. 계산을 하기 시작하면 주님의 파트너가 되기 어렵다. 은혜는 계산 위에 임하지 않는다. 은혜는 단순성 위에 임한다. 주님 뜻이라면 무엇이든 받아들이는 단순성, 주님의 명이라면 무엇이든 순종하는 단순성, 그런 단순한 마음에 하나님은 나타나신다. 종은 단순하다. 계산을 하는 것은 주인의 몫이기 때문이다. 종은 그 주인이 하라는대로 하면 되는 것이다. 종이 계산하면 그 순간부터 주인의 자리를 넘보는 것이다. 간혹 주인이 종에게 주인의 자리를 넘보는 것을 허락하시는 선한 경우가 있다. 소돔과 고모라의 의인의 숫자를 놓고 계산했던 아브라함의 경우다. 아브라함 역시 종이지만 하나님께서 그를 친구처럼 대하셨기에 가능했던 일이다. 그런 예외를 제외한다면 종의 기본은 순종에 있고 그 순종은 단순성에서 나와야 한다.

나의 마음이 심란하다는 것은 계산에서 나온다. 단순하면 평안하다. 말씀 아닌 다른 것들이 설치니 심란해지는 것이다. 말씀을 따르고 말씀대로 이루어지기를 원합니다.. 하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

*은정 가족들에게

말씀대로 살지 않아도 심란하고, 말씀을 몰라도 심란합니다. 말씀의 길을 아니 걷거나 말씀의 내용이 마음을 차지하지 못하면 심란해지기 쉽습니다. 우리, 온갖 종류의 변명을 제공하며 발목을 붙드는 세상을 뿌리치고 사랑과 생명주신 하나님을 따라갑시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7:6 그들이 미스바에 모여 물을 길어 여호와 앞에 붓고 그 날 종일 금식하고 거기에서 이르되 우리가 여호와께 범죄하였나이다 하니라 사무엘이 미스바에서 이스라엘 자손을 다스리니라 궤가 돌아온 지 20년이 지나면서 사무엘이 지도자가 된다. 그가 처음 공식적으로 주도한 일이 미스바의 회개성회였다. 이스라엘은 이전에 궤를 빼앗기는 일을 겪으면서도 여전히 각

삼상 6:6 애굽인과 바로가 그들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 것 같이 어찌하여 너희가 너희의 마음을 완악하게 하겠느냐 그가 그들 중에서 재앙을 내린 후에 그들이 백성을 가게 하므로 백성이 떠나지 아니하였느냐 다곤의 제사장들과 점술가들에게 법궤로 말미암은 문제 상황의 해법을 묻자 나온 그들의 대답이다. 놀랍게도 그들은 출애굽을 떠올린다. 엄연히 그네들에게도 연관이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