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큐티 12.16 ㅣ시편 68:19


시 68:19 날마다 우리 짐을 지시는 주 곧 우리의 구원이신 하나님을 찬송할지로다 (셀라)

읽을 때마다 커다란 위로를 받게 하는 구절이다. 아니 승리케하는 구절이다. 이 약속이 아니라면 이 광야같은 세상을 어케 헤쳐 나간단말인가. 그러나 이 약속이 있기에 다시 일어나고 다시 시작하고 다시 나갈 수 있는 것이다. 그리고 어느 누가 이런 하해같은 은덕을 입는단말인가. 하나님께서 대신 짐을 져주신다니.. 본디 짐이란 아랫사람이 지는 것이다. 그런데 만유의 주재이신 하나님께서 짐을 지시고 우리는 그냥 편하게 갈 수 있다는 이런 경우가 있다는 것이니 그야말로 복음이며 은혜이다.

‘너희는 염려하지마.. 아빠가 다 알아서 처리하마, 너희는 나만 의지해’ 이런 말씀을 하시는 것이다. 내가 아버지를 사랑하고 충성하면서 기도로 아뢰면 하나님은 내 어깨에 내려진 짐을 번쩍 드시고는 당신 어깨로 옮겨놓으신다. 벌써 내 마음에는 평화가 찾아오고 어느덧 우연같은 필연들이 내 삶에 펼쳐진다. 이렇게 하나님은 나 때문에 부지런히 움직이시는데 종종, 그라고 자주 짐을 맡겨놓고도 나는 결과를 볼 때까지 전전긍긍할 때가 많다. 보이지않는 하나님의 보이지않는 작업경과를 목도하지 못해서이다. 그러나 어느새 상황은 다음 단계로 옮겨졌음을 느끼면서 또 다른 상황에 몰입하곤 하는데 명백히 맡아주셨기에 겪는 과정인 것이다.

날마다 맡아주신다는 것 아닌가. 날마다 왕을 접견하며 왕에게 아뢰어 의탁할 수 있는 은혜를 입었다.

*은정 가족들에게

뭔데.. 말해봐, 내가 도와줄께. 네 일이 내 일 아니냐 혼자 낑낑대지말고 나한테 가져와봐.. 매일 이러십니다. 참 좋으신 아버지이십니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5:8-9

출 5:8-9 또 그들이 전에 만든 벽돌 수효대로 그들에게 만들게 하고 감하지 말라 그들이 게으르므로 소리 질러 이르기를 우리가 가서 우리 하나님께 제사를 드리자 하나니 그 사람들의 노동을 무겁게 함으로 수고롭게 하여 그들로 거짓말을 듣지 않게 하라

출애굽기 4:24-26

출 4:24-26 모세가 길을 가다가 숙소에 있을 때에 여호와께서 그를 만나사 그를 죽이려 하신지라 십보라가 돌칼을 가져다가 그의 아들의 포피를 베어 그의 발에 갖다 대며 이르되 당신은 참으로 내게 피 남편이로다 하니 여호와께서 그를 놓아 주시니라 그 때에 십보라가 피 남편이라 함은 할례 때문이었더라 이 본문은 난해구절로 알려져 있지만 핵심은 간단하다.

출애굽기 4:19

출 4:19 여호와께서 미디안에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애굽으로 돌아가라 네 목숨을 노리던 자가 다 죽었느니라 하나님은 이스라엘 민족이 처한 곤경도 헤아리셨지만 모세 개인의 애로사항도 헤아리고 계셨다. 하나님은 애굽에서 모세의 목숨을 노리던 자들의 생사를 다 알고 계셨다. 그들의 죽음을 아셨다면 그들이 살았을 때의 동태 또한 아셨을 것이다. 모세를 간수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