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매일 큐티 12.02ㅣ요나서 1:12


 

욘 1:12 그가 대답하되 나를 들어 바다에 던지라 그리하면 바다가 너희를 위하여 잔잔하리라 너희가 이 큰 폭풍을 만난 것이 나 때문인 줄을 내가 아노라 하니라

요나의 아집은 바위같았다. 나를 바다에 던지라.. 차라리 죽겠다는 것이다. 원수가 온전한 꼴을 못보겠다는 것이니 동족을 향한 애정이 눈물겹다. 폭풍이 닥친 이유도 알았다. 내가 불순종한 까닭이다. 하나님 입장에선 확신범인셈이다. 물론 그는 후에 바뀐다. 비유컨대 얻어맞은 뒤였지만 말이다.

맞고 할래 안맞고 할래.. 기왕 할거면 안맞고 하는게 좋을 것이다. 그런데 우리는 자주 맞고난 뒤에 따른다. 아집이 남아서 그렇다. 아집은 스스로 꿇게 하지않으면 매를 번다. 그런데 이게 쎄면 매를 버는 줄 알면서도 버티거나 자의로 행한다. 요나는 니느웨에 대한 이야기이기보다 나에 대한 이야기이다.

그렇다고 요나를 단순한 옹고집으로만 봐서는 안된다. 아집의 내용이 다른 것이다. 요나로 버티게 한 것은 육신의 정욕 같은 죄가 아니었다. 그가 놓지않은 것은 동족을 괴롭히는 대적에 관한 것이었고 더 나아가 앗수르의 만행을 그대로 두시는 것 같은 하나님에 대한 불만이었다. 왜 이런 나라들이 득세하게 하시는겁니까.. 했던 것이다. 하나님은 그에게 당신의 마음을 가르치신다.

*은정 가족들에게

요나는 민족주의적 애착과 휴머니즘을 지닌 사람이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에 대한 그의 이해는 얕았고 짧았습니다. 따지고보면 신앙여정은 내 생각을 내려놓는 여정입니다. 그것을 성화라고 합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열왕기상 5:3-4ㅣ4월 13일

왕상 5:3-4 당신도 알거니와 내 아버지 다윗이 사방의 전쟁으로 말미암아 그의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위하여 성전을 건축하지 못하고 여호와께서 그의 원수들을 그의 발바닥 밑에 두시기를 기다렸나이다 이제 내 하나님 여호와께서 내게 사방의 태평을 주시매 원수도 없고 재앙도 없도다 다윗은 전장에서 피를 많이 본 까닭으로 성전건축을 할 수 없었다. 대신 성전을

열왕기상 4:29-30ㅣ4월 12일

왕상 4:29-30 하나님이 솔로몬에게 지혜와 총명을 심히 많이 주시고 또 넓은 마음을 주시되 바닷가의 모래 같이 하시니 솔로몬의 지혜가 동쪽 모든 사람의 지혜와 애굽의 모든 지혜보다 뛰어난지라 애굽의 지혜는 탁월했다. 오늘날로 치면 수퍼파워인 미국에 비할 수 있다. 애굽의 지혜보다 뛰어났다는 것은 최고의 찬사다. 지혜는 삶을 윤택하게 하고 형통하게 하지만

열왕기상 4:4-6ㅣ4월 11일

왕상 4:4-6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는 군사령관이요 사독과 아비아달은 제사장이요 나단의 아들 아사리아는 지방 관장의 두령이요 나단의 아들 사붓은 제사장이니 왕의 벗이요 아히살은 궁내대신이요 압다의 아들 아도니람은 노동 감독관이더라 솔로몬의 인사 배치에 관한 내용이 소개된다. 공동체의 안정과 성장은 은사배치와 팀웤이 핵심이다. 은사는 사역을 즐거이 행하게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