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이사야 28:5-6


 

사 28:5-6 그 날에 만군의 여호와께서 자기 백성의 남은 자에게 영화로운 면류관이 되시며 아름다운 화관이 되실 것이라 재판석에 앉은 자에게는 판결하는 영이 되시며 성문에서 싸움을 물리치는 자에게는 힘이 되시리로다

1.남은 자가 되자

'남은 자'가 되는 것이 중요하다. 하나님은 남은 자에게 관심을 가지신다. 남은 자란 하나님을 알되 깊이 아는 사람이다. 앞부분에서 책망을 받은 에브라임 일반과는 다른 앎이다. 모르는 건 아닌데 어중간했다. 결국 세속의 물결을 이기지못하고 술취하거나 교만하게 되었다. 하나님의 마음은 안타깝다. 돌보시고 배려했음에도 하나님께로부터 멀어졌기 때문이다. 하나님을 알되 깊이 알아야 한다. 하나님을 깊이 안다는 것은 어떤 것일까? 우선 내가 다가가야 한다. 구원은 은혜로 오지만 교제는 나도 힘써야 하기 때문이다.

2.남은 자가 되는 길

다가가되 온 마음으로 다가가야 한다. 렘 29:13 '너희가 온 마음으로 나를 구하면 나를 찾을 것이요 나를 만나리라' 이렇게 다가갈 때 하나님도 봐주셔야 한다. 은혜를 베풀어주시지 않으면 어느 누구도 하나님의 깊이에 들어갈 수 없기 때문이다. 온 마음, 즉 전심으로 다가가는 사람의 갈망과 하나님의 긍휼이 만나면서 '남은 자'에게 주어지는 영성의 길이 열리는 것이다. 남은 자의 영성은 세상의 기준으로 보면 별종의 영성이다. 마치 다른 별에서 온 것처럼 보일 것이다. 그럴 수 밖에 없는게 하나님 나라에 터잡은 영성이기 때문이다. 그것의 완성된 모습은 죽음 건너편에서, 천국에서 확인할 수 있는 것이다.

3.면류관과 가시관

남은 자의 삶은 하나님께서 책임지신다. 죽든 살든 하나님만을 신뢰하기로 작정한 사람이기에, 세상과는 다른 결을 살아가는 사람이기에 하나님께서 책임지신다. 선택과 분별의 기로에서는 판결하는 영으로 지혜를 주신다. 세상과 맞부딪히는 국면에서는 싸움을 물리치는 능력을 주신다. 그래서 하나님의 함께 하심과 도우심 덕분에 심판 날에 영화로운 면류관을 쓰게 되는 것이다. 그러나 그 이전에는 사명적 차원에서 예수님처럼 가시관을 쓸 수도 있다. 그 면류관의 사이즈는 이 땅에서 썼던 소명의 가시관 사이즈에 비례할 것이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7:13-14 이에 블레셋 사람들이 굴복하여 다시는 이스라엘 지역 안에 들어오지 못하였으며 여호와의 손이 사무엘이 사는 날 동안에 블레셋 사람을 막으시매 블레셋 사람들이 이스라엘에게서 빼앗았던 성읍이 에그론부터 가드까지 이스라엘에게 회복되니 이스라엘이 그 사방 지역을 블레셋 사람들의 손에서 도로 찾았고 미스바의 회개는 여호와의 손을 불렀고 그 손은

삼상 7:6 그들이 미스바에 모여 물을 길어 여호와 앞에 붓고 그 날 종일 금식하고 거기에서 이르되 우리가 여호와께 범죄하였나이다 하니라 사무엘이 미스바에서 이스라엘 자손을 다스리니라 궤가 돌아온 지 20년이 지나면서 사무엘이 지도자가 된다. 그가 처음 공식적으로 주도한 일이 미스바의 회개성회였다. 이스라엘은 이전에 궤를 빼앗기는 일을 겪으면서도 여전히 각

삼상 6:6 애굽인과 바로가 그들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 것 같이 어찌하여 너희가 너희의 마음을 완악하게 하겠느냐 그가 그들 중에서 재앙을 내린 후에 그들이 백성을 가게 하므로 백성이 떠나지 아니하였느냐 다곤의 제사장들과 점술가들에게 법궤로 말미암은 문제 상황의 해법을 묻자 나온 그들의 대답이다. 놀랍게도 그들은 출애굽을 떠올린다. 엄연히 그네들에게도 연관이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