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야 26:11


사 26:11 여호와여 주의 손이 높이 들릴지라도 그들이 보지 아니하오나 백성을 위하시는 주의 열성을 보면 부끄러워할 것이라 불이 주의 대적들을 사르리이다

1.주의 열성을 아는가?

'백성을 위하시는 주의 열성'은 '정재우를 위하시는 주의 열성'이다. 하나님은 나를 위해 참으로 열성을 다해오셨다. 하나님의 내리사랑은 가이없다. 난 요즈음 더욱 그 사랑을 깊이 느낀다. 그간에 여러가지 일을 겪었지만 나를 대하시는 하나님의 큰 틀은 주의 열성이었다. 영유아 시절은 부모의 사랑으로 갖은 혜택을 누리면서도 정작 부모의 사랑과 열성은 모르는 시기이다. 나이를 먹으면서야 철이 들며 깨닫는 것처럼 이 일 저일 겪으면서 어느덧 내 영혼의 보호막처럼 나를 덮어왔던 주의 열성을 새삼 실감하는 것이다.

2.부정과 모정이 섞인 열성

그간 내게 일어난 모든 일들은 그 분 손안에서 약재료처럼 약탕기 안에 들어가고 쓴 맛 단 맛 등이 함께 어루어지면서 또 다른 섭리의 줄을 이어왔다. 그리고 어린 아이의 치기같은 마음으로 상황들을 얽히게 하였어도 차근차근 하나씩 풀어나가시면서 모양을 이루어주시는 분은 하나님이셨다. 주의 열성이 아니었다면 지금 나는 어떻게 되었을까? 주의 열성은 부정과 모정이 날줄과 씨줄처럼 얽히며 허물많은 내 인생이 합력하여 선이 되도록 막후에서 그것도 치열하게 펼쳐져 왔다. 지날 때는 몰랐는데 지나고 보니 그랬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욥기 10:8

욥 10:8 주의 손으로 나를 빚으셨으며 만드셨는데 이제 나를 멸하시나이다 6백만 명의 유대인들이 나치 수용소에서 단지 유대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처참하게 죽임당했을 때, 반응이 여러가지였다. 우선 두드러진 것이 ‘신 죽음의 신학’이었다. 신은 죽었다는 것이다. 신이 살아있다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하는 의문에서 시작한 생각이다. 사실상 신을 버

욥기 9:27~28

욥 9:27-28 가령 내가 말하기를 내 불평을 잊고 얼굴 빛을 고쳐 즐거운 모양을 하자 할지라도 생명의 내 모든 고통을 두려워하오니 주께서 나를 죄 없다고 여기지 않으실 줄을 아나이다 토설은 매를 맞으면서도 엄마의 옷자락을 붙잡는 우는 아이의 마음이다. 엄마 이외에 다른 누가 없기 때문이며, 아울러 엄마만한 다른 누가 또 없기 때문이다. 그래도 엄마 밖에

욥기 8:6-7

욥 8:6-7 또 청결하고 정직하면 반드시 너를 돌보시고 네 의로운 처소를 평안하게 하실 것이라 네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네 나중은 심히 창대하리라 빌닷의 말은 그 자체로 구구절절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 말이 권선징악 개념에서 오는 판단에 바탕한다는 점이 문제다. 원칙적으로 판단은 사람의 소관이 아니라 하나님의 소관이다.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는 먹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