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이사야 26:3-4


 

사 26:3-4 주께서 심지가 견고한 자를 평강하고 평강하도록 지키시리니 이는 그가 주를 신뢰함이니이다 너희는 여호와를 영원히 신뢰하라 주 여호와는 영원한 반석이심이로다

1.신뢰함

인간의 심지가 견고하려면 주의 손에 붙들려야 한다. 하나님의 영이 내주하시며 사로잡아 주실 때 비로소 반석과 같은 마음을 가지게 되는 것이다. 그렇게 되면 죽든, 살든, 흥하든, 망하든 주님만 의지하게 되는데 그것을 신뢰한다고 하는 것이다. 신뢰는 이해할 수 없는 일과 깊은 아픔, 고통스런 상실을 겪는다해도 주님을 의지하고 주님을 따르는 것을 말한다. 초대교회 성도들은 화형틀 위에서도 주님을 신뢰했고, 박해를 피해 평생을 지하토굴에서 살면서도 주님을 신뢰했다.

2.신뢰의 모습

신뢰는 예배를 가져온다. 패배감이나 상실감에 찌든 예배가 아니라 말없어도 마음이 통하는 것과 같은 이신전심의 예배를 드리게 한다. 보상심리나 기대심리가 아니라 사랑하고 신뢰함으로 드리는 예배이다. 신뢰는 신앙고백을 하게 한다. '그리 아니하실지라도'의 고백으로, 죽으나 사나 주님을 위해 살겠다는 일편단심을 표시한다. 신뢰는 단순한 지적 동의나 이해에서 그치지 않는다. 믿는 그대로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가능한 것부터 구체적인 실천을 하게 한다.

3.신뢰의 열매

하나님을 향한 굳은 신뢰는 평강을 가져온다. 그러므로 평강이 흔들린다면 다른 것을 신뢰하고 있다는 말이 될 수 있다. 영원한 반석에 대한 영원한 신뢰.. 이것이 하나님을 향한 신뢰의 본 모습이기에 허탄한 세상 것에 의해 무너지지 않는다. 반짝 흔들릴 수는 있지만 오뚜기가 곧 중심을 잡는 것같이 곧 평강의 중심을 잡게 하는 것이 신뢰이다. 신뢰함의 진수는 평강이다. 우리의 평강이 영원한 반석에 있지 아니하면 우리의 마음은 요동치는 조각배같이 될 것이다. 요동현상이 쉬 사라지지 않으면 신뢰의 초점이 왜곡되어 있거나 인지가 왜곡되어 있을 것이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7:6 그들이 미스바에 모여 물을 길어 여호와 앞에 붓고 그 날 종일 금식하고 거기에서 이르되 우리가 여호와께 범죄하였나이다 하니라 사무엘이 미스바에서 이스라엘 자손을 다스리니라 궤가 돌아온 지 20년이 지나면서 사무엘이 지도자가 된다. 그가 처음 공식적으로 주도한 일이 미스바의 회개성회였다. 이스라엘은 이전에 궤를 빼앗기는 일을 겪으면서도 여전히 각

삼상 6:6 애굽인과 바로가 그들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 것 같이 어찌하여 너희가 너희의 마음을 완악하게 하겠느냐 그가 그들 중에서 재앙을 내린 후에 그들이 백성을 가게 하므로 백성이 떠나지 아니하였느냐 다곤의 제사장들과 점술가들에게 법궤로 말미암은 문제 상황의 해법을 묻자 나온 그들의 대답이다. 놀랍게도 그들은 출애굽을 떠올린다. 엄연히 그네들에게도 연관이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