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로에 관한 경고(사 23:1)


 

사 23:1 두로에 관한 경고라 다시스의 배들아 너희는 슬피 부르짖을지어다 두로가 황무하여 집이 없고 들어갈 곳도 없음이요 이 소식이 깃딤 땅에서부터 그들에게 전파되었음이라

1.두로를 부러워하지 말라

두로는 무역으로 흥한 나라였다. 그러나 두로도 황무하게 된다는 것이다. 이스라엘을 향한 하나님의 책망은 애정에서 나온 것이지만 이방을 향한 책망은 원칙에서 비롯된다. 그 원칙은 하나님의 기준에 근거한다. 누구든 그 원칙에서 벗어나면 대가를 치루어야 한다. 예외는 없다. 심판은 시간문제인 것이다. 두로도 장사를 잘하면서 한없이 잘나갈 거 같았지만 쓰레기통이 차면 치우는 것처럼 뒤엎어지는 날이 예고된다. 하나님의 심판은 돈으로 막을 수 없는 것이다. 장사를 잘해서 돈을 많이 버는 것이 최고로 보이는 세상을 살고 있다. 그들은 신흥귀족이 되고 사람들은 그들을 부러워하고 동경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돈이 아니라 하나님의 기준이다.

2.이사야의 관점

우리는 이스라엘도 아니고 두로는 더더욱 아니고 이사야의 관점을 가지고 이사야의 입장에 서야 한다. 그러라고 이사야를 보내셨기 때문이다. 이사야가 부러워하는 것은 무엇일까? 장사 잘해서 돈많이 버는 것은 아니다. 그의 소망은 하나님의 영광의 회복에 있다. 장사 잘해서 돈많이 버는 것 자체를 정죄하는 것은 아니다. 하나님의 길에서 벗어나서 그리하는 것을 부러워하지 말라는 것이다. 세속적가치관의 뿌리는 매우 깊다. 왜곡되어 있는 줄도 모르고 영향을 받고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래서 신앙이 수단으로 전락되는 일이 많다. 신앙이 수단이 되면 신앙의 대상도 수단이 되고 만다. 이사야의 관점을 달라는 기도가 필요하다. 그러지않으면 우리의 신앙은 변질되기 쉽다.

3.창조의 질서

사 23:18 '그 무역한 것과 이익을 거룩히 여호와께 돌리고 간직하거나 쌓아 두지 아니하리니..'

두로가 환난을 당하면서 정신차렸을 때, 그 무역한 것과 이익을 하나님께 돌린다고 했다. 비로소 창조의 질서로 되돌아오는 것이다. 진정한 주권자가 누구인지를 깨닫게 되니 하나님 앞에 드리게 되는 것이다. 하나님은 그것을 창조의 질서를 회복시키는데에 사용하신다. 이 땅의 모든 것은 원래 그렇게 사용되어야 한다. 이익을 스스로 돌리지 않으면 하나님께서 하나님의 영광을 돌리는 일에 돌리게 하신다. 그러면 상급도 없고 기억됨도 없다. 인간은 죽음 건너편에 가서야 인생을 살면서 얻는 이익을 누구를 위해 써야 하는지 올바로 깨닫게 될 것이다.

장사를 잘해서 통장이 두둑한 사람을 부러워말고 창조질서에 순응하며 자신에게 있는 것으로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사는 삶이 복된 삶임을 잊지말아야 한다. 물질만이 아니다 재능이나 시간, 삶의 에너지도 마찬가지이다. 드릴 수 있을 때에 드려야 한다. 간직하거나 쌓아둘 일이 아니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10:13 사람이 감당할 시험 밖에는 너희가 당한 것이 없나니 오직 하나님은 미쁘사 너희가 감당하지 못할 시험 당함을 허락하지 아니하시고 시험 당할 즈음에 또한 피할 길을 내사 너희로 능히 감당하게 하시느니라 앞서 바울은 출애굽 1세대에게 일어난 슬픈 일들을 언급했다. 그들은 전무후무한 기적들을 체험했음에도 광야에서 자주 시험에 들었다. 빈번하게 일어

고전 9:25 이기기를 다투는 자마다 모든 일에 절제하나니 그들은 썩을 승리자의 관을 얻고자 하되 우리는 썩지 아니할 것을 얻고자 하노라 금메달을 바라보며 훈련하는 선수들의 공통점은 절제다. 식생활의 절제, 시간관리의 절제, 멘탈의 절제, 심지어 운동량의 절제에 이르기까지 그 폭은 상당히 넓다. 절제가 안 된다는 것은 본능에 무릎꿇는 것을 의미한다. 사실상

고전 8:12-13 이같이 너희가 형제에게 죄를 지어 그 약한 양심을 상하게 하는 것이 곧 그리스도에게 죄를 짓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만일 음식이 내 형제를 실족하게 한다면 나는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아니하여 내 형제를 실족하지 않게 하리라 다신교 사회였던 고린도에는 우상제사에 드려진 음식들이 시장에 나돌았고, 비신자의 집에 초청받을 경우 그 집에서 섬기는 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