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15:1(2017년 9월 7일)


 

사 15:1 모압에 관한 경고라 하룻밤에 모압 알이 망하여 황폐할 것이며 하룻밤에 모압 기르가 망하여 황폐할 것이라

1.통이 차면 쏟는다

모압은 하룻밤에 망한다. 쓰레기통이 차면 쏟아버려야 할 때가 온다. 쓰레기통이 차기까지는 시간이 걸리지만 쏟는 일은 금방이다. 모압은 쓰레기가 채워져가는 시간들을 착각했다. 길게 길게 가면서 끝이 없을 줄 알았다. 이스라엘을 비롯하여 이웃을 괴롭히는 일도 즐겼다. 그것이 다 우상 섬긴 덕분이요 힘과 돈 덕분이라 생각했다. 그것이 세상 실력 아닌가? 그러나 드디어 통을 비울 때가 다가왔다. 하나님을 떠나 살던 사람들에게 닥치는 환난의 날이다. 7절에 보면 환난이 닥쳤을 때 그들이 끝까지 의지했던 것은 '얻은 재물과 쌓았던 것'이었다. 이사야는 그들이 그것을 품고 버드나무 시내를 건너는 모습을 보았다. 그들은 버드나무 시내가 아니라 요단강을 건너야 했다.

2.무엇을 채우고 있는가?

내가 채우고 있는 것이 무엇인가를 분별해야 한다. 쓰레기인가? 아니면 금과 은과 보석의 공력인가? 아니면.. 섞인 것인가? 하나님의 영광과 관련없는 것이면 쓰레기에 속한다. 쓰레기는 불에 태운다. 마지막 날에 불로 세상을 심판하시는 이유는 이 세상 것들이 재생의 여지가 없는 쓰레기이기 때문이다. 우리는 불타 없어질 것들을 만드느라 애를 쓴다. 그러나 그런 것들이라도 하나님의 영광에 연결을 시키면 그에 해당하는 사이즈만큼의 상급은 건질 것이다. 그것조차도 없다면 최종의 날에 가기 전이라도 각자의 삶에서, 각자의 인생 길에서 쓰레기통이 쏟아지는 일을 겪을지 모른다.

3.겉보기에 속지말자모압 알과 모압 기르는 견고해보였다.

하나님의 관점에서는 모래성이었다. 아니 견고해보이는 쓰레기통에 불과했다. 오래 갈 것 같았지만 하룻밤에 끝나는 것이었다. 견고해보이는 것들에 속지말자. 번화가의 빌딩들.. 견고해보인다. 그러나 그 속에 있는 것들이 하나님의 영광과 관계없는 것들이라면 그럴듯해보이는 쓰레기통에 불과하다. 상식적으로는 대단한 일임에 틀림없다. 그런 자리까지 가려면 얼마나 많은 수고를 했겠으며 얼마나 똑똑해야 했겠는가? 그러나 모압 알과 모압 기르조차도 새발의 피에 불과하게 했던 바벨론이 무너지는 것을 보라.

우리의 삶에 황폐한 부분이 생기는 이유는 무엇일까? 혈기와 탐심, 음란과 불순종, 갖은 종류의 부정적인 생각 등과 같은 쓰레기들 때문이다. 나는 오늘 내 마음의 통에, 내 인생의 통에, 내 가정의 통에 무엇을 쌓고 있는가?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9:25 이기기를 다투는 자마다 모든 일에 절제하나니 그들은 썩을 승리자의 관을 얻고자 하되 우리는 썩지 아니할 것을 얻고자 하노라 금메달을 바라보며 훈련하는 선수들의 공통점은 절제다. 식생활의 절제, 시간관리의 절제, 멘탈의 절제, 심지어 운동량의 절제에 이르기까지 그 폭은 상당히 넓다. 절제가 안 된다는 것은 본능에 무릎꿇는 것을 의미한다. 사실상

고전 8:12-13 이같이 너희가 형제에게 죄를 지어 그 약한 양심을 상하게 하는 것이 곧 그리스도에게 죄를 짓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만일 음식이 내 형제를 실족하게 한다면 나는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아니하여 내 형제를 실족하지 않게 하리라 다신교 사회였던 고린도에는 우상제사에 드려진 음식들이 시장에 나돌았고, 비신자의 집에 초청받을 경우 그 집에서 섬기는 우

고전 7:38 그러므로 결혼하는 자도 잘하거니와 결혼하지 아니하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니라 바울의 결혼관은 철저히 주님과의 관계를 우선한다. 결혼은 인간사회의 모든 제도 중 하나님께서 선제적으로 만드신 제도이다. 이를 통해 사람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창조주의 뜻을 펼쳐나간다. 특히 결혼을 통해 세워진 가정은 신앙전승의 통로가 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부모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