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15:1(2017년 9월 7일)


사 15:1 모압에 관한 경고라 하룻밤에 모압 알이 망하여 황폐할 것이며 하룻밤에 모압 기르가 망하여 황폐할 것이라

1.통이 차면 쏟는다

모압은 하룻밤에 망한다. 쓰레기통이 차면 쏟아버려야 할 때가 온다. 쓰레기통이 차기까지는 시간이 걸리지만 쏟는 일은 금방이다. 모압은 쓰레기가 채워져가는 시간들을 착각했다. 길게 길게 가면서 끝이 없을 줄 알았다. 이스라엘을 비롯하여 이웃을 괴롭히는 일도 즐겼다. 그것이 다 우상 섬긴 덕분이요 힘과 돈 덕분이라 생각했다. 그것이 세상 실력 아닌가? 그러나 드디어 통을 비울 때가 다가왔다. 하나님을 떠나 살던 사람들에게 닥치는 환난의 날이다. 7절에 보면 환난이 닥쳤을 때 그들이 끝까지 의지했던 것은 '얻은 재물과 쌓았던 것'이었다. 이사야는 그들이 그것을 품고 버드나무 시내를 건너는 모습을 보았다. 그들은 버드나무 시내가 아니라 요단강을 건너야 했다.

2.무엇을 채우고 있는가?

내가 채우고 있는 것이 무엇인가를 분별해야 한다. 쓰레기인가? 아니면 금과 은과 보석의 공력인가? 아니면.. 섞인 것인가? 하나님의 영광과 관련없는 것이면 쓰레기에 속한다. 쓰레기는 불에 태운다. 마지막 날에 불로 세상을 심판하시는 이유는 이 세상 것들이 재생의 여지가 없는 쓰레기이기 때문이다. 우리는 불타 없어질 것들을 만드느라 애를 쓴다. 그러나 그런 것들이라도 하나님의 영광에 연결을 시키면 그에 해당하는 사이즈만큼의 상급은 건질 것이다. 그것조차도 없다면 최종의 날에 가기 전이라도 각자의 삶에서, 각자의 인생 길에서 쓰레기통이 쏟아지는 일을 겪을지 모른다.

3.겉보기에 속지말자모압 알과 모압 기르는 견고해보였다.

하나님의 관점에서는 모래성이었다. 아니 견고해보이는 쓰레기통에 불과했다. 오래 갈 것 같았지만 하룻밤에 끝나는 것이었다. 견고해보이는 것들에 속지말자. 번화가의 빌딩들.. 견고해보인다. 그러나 그 속에 있는 것들이 하나님의 영광과 관계없는 것들이라면 그럴듯해보이는 쓰레기통에 불과하다. 상식적으로는 대단한 일임에 틀림없다. 그런 자리까지 가려면 얼마나 많은 수고를 했겠으며 얼마나 똑똑해야 했겠는가? 그러나 모압 알과 모압 기르조차도 새발의 피에 불과하게 했던 바벨론이 무너지는 것을 보라.

우리의 삶에 황폐한 부분이 생기는 이유는 무엇일까? 혈기와 탐심, 음란과 불순종, 갖은 종류의 부정적인 생각 등과 같은 쓰레기들 때문이다. 나는 오늘 내 마음의 통에, 내 인생의 통에, 내 가정의 통에 무엇을 쌓고 있는가?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마태복음 5:44

마 5:44 나는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 원수를 사랑하며 너희를 박해하는 자를 위하여 기도하라 주님의 가르침은 여기에서 세상원리에 대해 분명한 대척점에 이른다. 원수란 누구인가. 나를 중상 비난하거나 해코지하는 사람을 말한다. 뒷담화하거나 헐뜯는 사람일 수도 있고 심지어 내가 죽기를 원하는 사람일 수도 있다. 주변에 이런 사람이 있으면 괴롭다. 살 맛이

마태복음 5:30

마 5:30 또한 만일 네 오른손이 너로 실족하게 하거든 찍어 내버리라 네 백체 중 하나가 없어지고 온 몸이 지옥에 던져지지 않는 것이 유익하니라 죽음 건너편을 아시는 주님이 지옥에 대해 경고하신다. 어떻든 지옥에는 가지 말라신다. 물리적 현실에서도 범법을 하면 감옥에 가듯 영적인 세계의 감옥과 같은 곳이 지옥이다. 그 곳은 원래 타락한 천사들을 수감하

마태복음 5:20

마 5:20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 의가 서기관과 바리새인보다 더 낫지 못하면 결코 천국에 들어가지 못하리라 인류 역사상 바리새인보다 율법을 잘 지켜낸 사람은 없다. 그들이 완벽했다는 게 아니라 그들만큼 지켜낸 사람들이 없다는 뜻이다. 10계명과 거기에서 파생된 613가지의 율례를 지키는 데에 목숨을 걸었던 사람들, 마음까지 간수하지 못한 게 결정적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

우) 12913  경기도 하남시 미사강변중앙로 220 우성미사타워 9층 Tel. 031-796-2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