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15:1(2017년 9월 7일)


사 15:1 모압에 관한 경고라 하룻밤에 모압 알이 망하여 황폐할 것이며 하룻밤에 모압 기르가 망하여 황폐할 것이라

1.통이 차면 쏟는다

모압은 하룻밤에 망한다. 쓰레기통이 차면 쏟아버려야 할 때가 온다. 쓰레기통이 차기까지는 시간이 걸리지만 쏟는 일은 금방이다. 모압은 쓰레기가 채워져가는 시간들을 착각했다. 길게 길게 가면서 끝이 없을 줄 알았다. 이스라엘을 비롯하여 이웃을 괴롭히는 일도 즐겼다. 그것이 다 우상 섬긴 덕분이요 힘과 돈 덕분이라 생각했다. 그것이 세상 실력 아닌가? 그러나 드디어 통을 비울 때가 다가왔다. 하나님을 떠나 살던 사람들에게 닥치는 환난의 날이다. 7절에 보면 환난이 닥쳤을 때 그들이 끝까지 의지했던 것은 '얻은 재물과 쌓았던 것'이었다. 이사야는 그들이 그것을 품고 버드나무 시내를 건너는 모습을 보았다. 그들은 버드나무 시내가 아니라 요단강을 건너야 했다.

2.무엇을 채우고 있는가?

내가 채우고 있는 것이 무엇인가를 분별해야 한다. 쓰레기인가? 아니면 금과 은과 보석의 공력인가? 아니면.. 섞인 것인가? 하나님의 영광과 관련없는 것이면 쓰레기에 속한다. 쓰레기는 불에 태운다. 마지막 날에 불로 세상을 심판하시는 이유는 이 세상 것들이 재생의 여지가 없는 쓰레기이기 때문이다. 우리는 불타 없어질 것들을 만드느라 애를 쓴다. 그러나 그런 것들이라도 하나님의 영광에 연결을 시키면 그에 해당하는 사이즈만큼의 상급은 건질 것이다. 그것조차도 없다면 최종의 날에 가기 전이라도 각자의 삶에서, 각자의 인생 길에서 쓰레기통이 쏟아지는 일을 겪을지 모른다.

3.겉보기에 속지말자모압 알과 모압 기르는 견고해보였다.

하나님의 관점에서는 모래성이었다. 아니 견고해보이는 쓰레기통에 불과했다. 오래 갈 것 같았지만 하룻밤에 끝나는 것이었다. 견고해보이는 것들에 속지말자. 번화가의 빌딩들.. 견고해보인다. 그러나 그 속에 있는 것들이 하나님의 영광과 관계없는 것들이라면 그럴듯해보이는 쓰레기통에 불과하다. 상식적으로는 대단한 일임에 틀림없다. 그런 자리까지 가려면 얼마나 많은 수고를 했겠으며 얼마나 똑똑해야 했겠는가? 그러나 모압 알과 모압 기르조차도 새발의 피에 불과하게 했던 바벨론이 무너지는 것을 보라.

우리의 삶에 황폐한 부분이 생기는 이유는 무엇일까? 혈기와 탐심, 음란과 불순종, 갖은 종류의 부정적인 생각 등과 같은 쓰레기들 때문이다. 나는 오늘 내 마음의 통에, 내 인생의 통에, 내 가정의 통에 무엇을 쌓고 있는가?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욥기 11:7, 9

욥 11:7 네가 하나님의 오묘함을 어찌 능히 측량하며 전능자를 어찌 능히 완전히 알겠느냐 욥 11:9 그의 크심은 땅보다 길고 바다보다 넓으니라 소발의 말은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의 말은 사실상 자신에 대한 말이다. 소발이야말로 하나님의 오묘함에 무지하다. 물론 그 시대에 주어진 계시적 한계이기도 하다. 그는 아직 영적 전쟁을 모르고 욥을 향한 하

욥기 10:17

욥 10:17 주께서 자주자주 증거하는 자를 바꾸어 나를 치시며 나를 향하여 진노를 더하시니 군대가 번갈아서 치는 것 같으니이다 신앙 여정에서 이런 마음이 들 때가 있다. 사람들이 돌아가며 괴롭히고, 모든 상황들이 군대가 작전을 펼치듯 공격해오는 것 같은 상황들이다. 실제로는 사탄이 온 힘을 다해 내적, 외적 공격을 구사하며 욥을 하나님에게서 떠나게 하려는

욥기 10:8

욥 10:8 주의 손으로 나를 빚으셨으며 만드셨는데 이제 나를 멸하시나이다 6백만 명의 유대인들이 나치 수용소에서 단지 유대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처참하게 죽임당했을 때, 반응이 여러가지였다. 우선 두드러진 것이 ‘신 죽음의 신학’이었다. 신은 죽었다는 것이다. 신이 살아있다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하는 의문에서 시작한 생각이다. 사실상 신을 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