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8월 17일


사 3:15 어찌하여 너희가 내 백성을 짓밟으며 가난한 자의 얼굴에 맷돌질하느냐 주 만군의 여호와 내가 말하였느니라 하시도다

하나님은 가난한 자들을 내 백성이라 하셨다. 예수님은 지극히 작은 자에게 한 것을 두고 당신에게 한 것과 같다고 하셨다. 본문에 등장하는 '백성들의 장로와 고관들'은 자기네가 하나님의 사랑받는 백성이라 생각했겠지만 정작 그들은 심문대상이었다. 다 그렇지는 않았을 것이다. 가난한 자들의 심정을 헤아리며 지극히 작은 자를 돌본 장로와 고관들은 하나님의 신임을 받았을 것이다. 중요한 사실은 가난한 자들이 하나님의 백성들이라는 사실이다. 그들을 괴롭히는 것은 그들의 왕인 하나님의 자존심을 깎는 일이 된다. 가난하다고 무시하거나 압제한다면 하나님에게 왜 그렇게 했는지 설명을 해야하는 때가 온다.

영성의 사람들은 가난한 자를 변장한 예수님 대하듯 한다. 육성의 사람들은 가난하다고 무시하며 짖밟는다. 가난한 자의 얼굴에 맷돌질 하는 정도라면 영적으로는 앞뒤 분간을 못하는 유치한 아이와 같다고 할 수 있다. 편의점의 알바도 누군가에게는 소중한 아들이요 딸이라는 말들이 많이 돈다. 고객이라고 갑질하는 사람이 많아서일 것이다. 알바를 어떻게 대하는가도 영성이다. 시장판에서 좌판을 깔아놓은 분들을 대하는 것도 영성이다. 간혹 질서를 잡는 것이 필요한 치기어린 사람들도 있기는 하지만 그것도 가난의 상처에서 나오는 쓴물에 속한다. 모두가 상처입고 아파하는 영혼들인 것이다. 하나님은 그들을 긍휼히 여기신다. 내 백성이라 하지 않으시는가.

돈이 많은 사람들은 있어도 돈이 충분한 사람은 없는 것이 세상이다. 한국의 최고 부자가 충분한 돈을 가진 거 같아도 미국의 최고부자와 비교하면서 열등한 마음을 가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빌 게이츠가 세계의 가난한 자들에게 관심을 가지고 재정적 후원을 하는 것을 보면 부럽다. 가난한 자들의 입장에 서보고 가난한 자들의 마음을 헤아려야 나올 수 있는 아이디어들을 펼치는 것을 보면 돈을 올바로 쓴다는 것이 무엇인지를 배운다. 가난한 자들을 연구하는 자세가 눈에 띄는 것이다.

나보다 돈이 없는 자, 돈이 적은 자를 어떻게 대하는가, 그들의 신세와 입장을 연구하듯 헤아린 적은 있던가를 돌이키게 된다. 알바하는 사람들, 좌판을 깔은 사람들 모두가 가족같은 존재다. 변장한 예수님이다. 하나님이 내 백성이라고 챙기는 사람들이다. 나의 영성이 있는 그대로 드러나는 또 하나의 현장이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욥기 10:8

욥 10:8 주의 손으로 나를 빚으셨으며 만드셨는데 이제 나를 멸하시나이다 6백만 명의 유대인들이 나치 수용소에서 단지 유대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처참하게 죽임당했을 때, 반응이 여러가지였다. 우선 두드러진 것이 ‘신 죽음의 신학’이었다. 신은 죽었다는 것이다. 신이 살아있다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하는 의문에서 시작한 생각이다. 사실상 신을 버

욥기 9:27~28

욥 9:27-28 가령 내가 말하기를 내 불평을 잊고 얼굴 빛을 고쳐 즐거운 모양을 하자 할지라도 생명의 내 모든 고통을 두려워하오니 주께서 나를 죄 없다고 여기지 않으실 줄을 아나이다 토설은 매를 맞으면서도 엄마의 옷자락을 붙잡는 우는 아이의 마음이다. 엄마 이외에 다른 누가 없기 때문이며, 아울러 엄마만한 다른 누가 또 없기 때문이다. 그래도 엄마 밖에

욥기 8:6-7

욥 8:6-7 또 청결하고 정직하면 반드시 너를 돌보시고 네 의로운 처소를 평안하게 하실 것이라 네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네 나중은 심히 창대하리라 빌닷의 말은 그 자체로 구구절절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 말이 권선징악 개념에서 오는 판단에 바탕한다는 점이 문제다. 원칙적으로 판단은 사람의 소관이 아니라 하나님의 소관이다.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는 먹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