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7월 24일


 

민 33:2 모세가 여호와의 명령대로 그 노정을 따라 그들이 행진한 것을 기록하였으니 그들이 행진한 대로의 노정은 이러하니라

40년의 여정을 기록하라 하셨다. 성경의 지명은 대부분 사연을 가진다. 어떤 일이 있었는지, 결과가 어떻게 됐는지 스토리텔링을 한다. 40년 간 지나온 길들은 아무렇게나 발길 닿는대로 온 길이 아니다. 구름기둥의 인도를 받아 온 길이다. 그런데 그 길은 60 여만 명 중 두 명만 남겨놓고 다 죽은 길이다. 여호수아나 갈렙을 생각할 때 안죽을 수도 있었던 길이었다. 한 편으로는 연단의 길이었지만 한 편으로는 죽어나가는 길이었다. 과연 그렇게 죽어나간 출애굽 1세대에게서 어떤 의미를 찾을 수 있을까?

성막을 짓고 제사의 길을 튼 공로를 뺄 수 없다. 하나님에게 혼은 났지만 하나님 모시는 길을 터놓은 사람들이다. 통상 출애굽 2세대, 즉 여호수아세대의 믿음을 높이 평가한다. 그러나 만일 1세대가 거울이 되어주지 않았다면 그들도 1세대가 겪었던 어려움을 똑같이 걸머졌을 것이다. 모세의 세대는 성막을 지어 이 땅에 하나님의 거처를 마련한 한 큰 공로가 있다. 터키 성지순례를 갔을 때 돌기둥만 남은 폐허만 찾아다녀야 했다. 사라진 교회의 흔적이었다. 하나님 거처를 마련했다는 것은 비록 전적인 하나님의 도움이었지만 결코 적은 공이 아닌 것이다.

강남 센트레톡의 반년은 은정 역사에 길이 남을 것이다. 은정의 기초를 다진 창립세대들이 물두멍과 정원과 성전에서 영성을 다듬으며 준비하다가 여호수아세대가 가나안에 진군하듯 미사에 진군했던 전환기로 기억할 것이다. 우리는 광야와 가나안을 다 체험하는 세대가 될 것이다. 한 편으로는 믿음의 연단을 받으며, 또 한 편으로는 새로운 주님의 몸을 세워나간 세대로 은정역사의 서두를 장식할 것이다. 수예하듯 또 한 땀 한 땀 성실하게 믿음의 수를 놓아야 한다. 미사에 들어가서는 광야코스보다 가나안코스가 메인코스이기를 소망한다.

하나님, 은정의 노정들은 각 코스마다 자랑스러운 승리의 사연들로 기억되기를 소망합니다. 잘 이끌 수 있도록 도와주시옵소서.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7:38 그러므로 결혼하는 자도 잘하거니와 결혼하지 아니하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니라 바울의 결혼관은 철저히 주님과의 관계를 우선한다. 결혼은 인간사회의 모든 제도 중 하나님께서 선제적으로 만드신 제도이다. 이를 통해 사람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창조주의 뜻을 펼쳐나간다. 특히 결혼을 통해 세워진 가정은 신앙전승의 통로가 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부모의

고전 7:15 혹 믿지 아니하는 자가 갈리거든 갈리게 하라 형제나 자매나 이런 일에 구애될 것이 없느니라 그러나 하나님은 화평 중에서 너희를 부르셨느니라 본문은 기혼상태에서 중생한 고린도 교인들 가운데 신앙으로 인해 불화를 겪는 가정을 향한 가이드이다. 비신자인 배우자가 신앙에 대해 핍박하거나 신앙으로 인해 갈라서기를 원한다면 갈리게 하라는 지침이다. 예컨

고전 6:19-20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 자신의 것이 아니라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고린도는 융성한 도시였지만 한 편으론 도덕적 타락의 온상 같았던 지역이었다. 그로인해 당시 ‘고린도사람처럼 되었다’는 표현은 윤리를 저버린 상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