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7월 24일


민 33:2 모세가 여호와의 명령대로 그 노정을 따라 그들이 행진한 것을 기록하였으니 그들이 행진한 대로의 노정은 이러하니라

40년의 여정을 기록하라 하셨다. 성경의 지명은 대부분 사연을 가진다. 어떤 일이 있었는지, 결과가 어떻게 됐는지 스토리텔링을 한다. 40년 간 지나온 길들은 아무렇게나 발길 닿는대로 온 길이 아니다. 구름기둥의 인도를 받아 온 길이다. 그런데 그 길은 60 여만 명 중 두 명만 남겨놓고 다 죽은 길이다. 여호수아나 갈렙을 생각할 때 안죽을 수도 있었던 길이었다. 한 편으로는 연단의 길이었지만 한 편으로는 죽어나가는 길이었다. 과연 그렇게 죽어나간 출애굽 1세대에게서 어떤 의미를 찾을 수 있을까?

성막을 짓고 제사의 길을 튼 공로를 뺄 수 없다. 하나님에게 혼은 났지만 하나님 모시는 길을 터놓은 사람들이다. 통상 출애굽 2세대, 즉 여호수아세대의 믿음을 높이 평가한다. 그러나 만일 1세대가 거울이 되어주지 않았다면 그들도 1세대가 겪었던 어려움을 똑같이 걸머졌을 것이다. 모세의 세대는 성막을 지어 이 땅에 하나님의 거처를 마련한 한 큰 공로가 있다. 터키 성지순례를 갔을 때 돌기둥만 남은 폐허만 찾아다녀야 했다. 사라진 교회의 흔적이었다. 하나님 거처를 마련했다는 것은 비록 전적인 하나님의 도움이었지만 결코 적은 공이 아닌 것이다.

강남 센트레톡의 반년은 은정 역사에 길이 남을 것이다. 은정의 기초를 다진 창립세대들이 물두멍과 정원과 성전에서 영성을 다듬으며 준비하다가 여호수아세대가 가나안에 진군하듯 미사에 진군했던 전환기로 기억할 것이다. 우리는 광야와 가나안을 다 체험하는 세대가 될 것이다. 한 편으로는 믿음의 연단을 받으며, 또 한 편으로는 새로운 주님의 몸을 세워나간 세대로 은정역사의 서두를 장식할 것이다. 수예하듯 또 한 땀 한 땀 성실하게 믿음의 수를 놓아야 한다. 미사에 들어가서는 광야코스보다 가나안코스가 메인코스이기를 소망한다.

하나님, 은정의 노정들은 각 코스마다 자랑스러운 승리의 사연들로 기억되기를 소망합니다. 잘 이끌 수 있도록 도와주시옵소서.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무릇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살고자 하는 자는 박해를 받으리라 신실한 신자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사는 사람이다. 신실한 신자는 세상에서 박해를 받기 쉽다. 그 박해는 은근한 따로부터 왕따, 혹은 비난이나 인신공격 등을 포함한다. 이유는 세상과 다른 길을 가기 때문이다. 야고보는 경건이란 ‘자기를 지켜 세속에 물들지 않는 것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너는 이것을 알라 말세에 고통하는 때가 이르러 사람들이 자기를 사랑하며 돈을 사랑하며 자랑하며 교만하며 비방하며 부모를 거역하며 감사하지 아니하며 거룩하지 아니하며 바울은 말세가 깊어질 수록 두드러지는 현상을 ‘자기 사랑’으로 본다. 이른바 자기 중심성이다. . 안타깝게도 모든 인간은 아담의 타락 이래, 이런 성향에 물든 세상에 태어나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