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17년 7월 29일


 

민 35:11 너희를 위하여 성읍을 도피성으로 정하여 부지중에 살인한 자가 그리로 피하게 하라

도피성의 중심기능은 특별하다. '부지중에 살인한 자'를 살리고 살피는 일인데 은혜가 핵심이다. 의도하지 않은 죄를 범한 사람을 받아주는 곳이다. 의도하지 않은 죄를 범할 때가 많다. 나중 알고보니 죄였음을 깨닫는 경우는 얼마나 많은가? 대표적 인물이 바울이다. 바울은 하나님을 위하여 살고 있다고 자신했다. 나중에 그는 자신이 죄인 중에 괴수였음을 깨닫는다. 하나님의 법은 두 가지로 구성되어있다. '하지말라'는 법과 '하라'는 법이다. 전자에 걸리지 않을 사람도 없고 특히 후자는 더욱 그리하다. '하라'의 끝은 없는 것 같다. 진짜 성자들도 이 법 앞에선 기가 죽는다.

교회를 세우면서 부지중에 살인한 자를 받아줘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하나님은 우리를 먼저 받아주셨다. 부지중 살인한 자라도 생명을 대가로 치루어야 했다. 즉 사망을 대가로 치루어야 할 죄인인 것이다. 죄의 삯은 사망이고 모든 사람이 죄를 범하였다. 나도 그리스도의 은혜가 아니었다면 심판을 피할 수 없는 사형수다. '뭐 누구를 죽인 적도 없고 강도짓을 한 적도 없고.. 그러니 난 괜찮아'가 아니었지 않은가? 선하게 착하게 살았다고 해도 그리스도의 은혜가 아니라면 우리는 다 죄인이고 사망의 대가를 치루어야 하는 존재들이다. 레위 제사장들은 단지 물두멍에서 수족을 씻지 않은 까닭으로 죽을 수 있었다.

도피성은 나를 위한 것이었다. 내가 먼저 그 은덕을 입은 것이다. 은정은 '하지말라'의 수준보다 '하라'의 수준에서 영혼들을 품는 소명을 감당해야 하는 곳이다. 일반 교회보다도 더 깊은 치유의 영역으로 들어가려고 세워진 교회가 아닌가? 일반 교회보다도 더 깊고 수준높은 영성이 바탕이 되어야 하는 곳이 은정인 셈이다. 계속 배우며 싸워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이미 수많은 교회들이 있고, 그 중에 개척했다가 문을 닫는 교회들이 어제도 그제도 속출하는 시대에 또 하나의 교회를 세우고 있다. 뭔가 다르지 않으면 안된다. 나도 '부지중 살인한 자'였다는 깨달음이 있어야 한다.

주님, 제가 '부지 중 살인한 자'였습니다. 아니 '알고도 범죄한 자'였습니다. 바울이 괴수이면 저는 괴수중에 괴수입니다. 저를 도피성에 받아주신 은혜가 감사합니다. 그 은혜를 나누고 전하겠습니다.

Recent Posts

See All

베드로후서 3:8-9ㅣ6월 15일

벧후 3:8-9 사랑하는 자들아 주께는 하루가 천 년 같고 천 년이 하루 같다는 이 한 가지를 잊지 말라 주의 약속은 어떤 이들이 더디다고 생각하는 것 같이 더딘 것이 아니라 오직 주께서는 너희를 대하여 오래 참으사 아무도 멸망하지 아니하고 다 회개하기에 이르기를 원하시느니라 철학자나 물리학자들에게 시간 이해는 중요한 주제다. 과거와 현재, 미래로 단순 분

베드로후서 2:20-21ㅣ6월 14일

벧후 2:20-21 만일 그들이 우리 주 되신 구주 예수 그리스도를 앎으로 세상의 더러움을 피한 후에 다시 그 중에 얽매이고 지면 그 나중 형편이 처음보다 더 심하리니 의의 도를 안 후에 받은 거룩한 명령을 저버리는 것보다 알지 못하는 것이 도리어 그들에게 나으니라 그리스도를 알았는데 다시 세상으로 돌아가는 배도를 경계한다. 이 때의 앎은 지식적이고 관

베드로전서 2:3ㅣ6월 13일

벧후 2:3 그들이 탐심으로써 지어낸 말을 가지고 너희로 이득을 삼으니 그들의 심판은 옛적부터 지체하지 아니하며 그들의 멸망은 잠들지 아니하느니라 이단은 처음엔 비슷하나 갈수록 달라진다. 결국은 지어낸 말로 미혹하는 단계에 이른다. 진리의 무장이 허술한 상태에선 온갖 공을 들이면서 파고드는 이들의 작전을 물리치는 것이 쉽지 않은 경우도 있다. 이들의 배후에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