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7월 27일


민 34:19 그 사람들의 이름은 이러하니 유다 지파에서는 여분네의 아들 갈렙이요

땅을 분배받을 지파의 지휘관 중에 갈렙이 여전했다. 그는 가데스바네아에서 가나안을 처음 정탐하던 때에도 지휘관이었다. 그 때 40년이 지나 가나안에 들어갈 두 사람 중의 하나였던 여호수아는 이미 모세의 후계자가 되었고 갈렙은 유다지파의 리더로 계속 활약을 해왔다. 이렇게 일관성있게 오랜 세월 리더 역할을 한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가데스바네아에선 믿음의 영성으로 선택받았고 그 이후에는 비전의 영성으로 광야생활을 돌파했다. 이 두 사람은 그 때의 심판 이후 다음 세대를 믿음으로 세우는 교사로 쓰임받았을 것이다. 출애굽 2세대는 거의 여호수아와 갈렙의 영성을 본받으며 자랐다고 보면 된다.

여호수아와 갈렙을 제외한 다른 지휘관들은 이를테면 아들뻘들이다. 이 둘은 아비가 자녀를 살피듯 아비의 마음으로 다음세대를 키웠을 것이다. 두 사람의 영성은 40년 전에도 빛을 발했지만 출애굽 2세대들의 신앙관을 통해서도 잘 나타난다. 아마도 인류역사를 통털어 출애굽 2세대처럼 집중적으로 신앙훈련을 받은 집단은 없을 것이다. 아무 것도 없는 광야에서 모태신앙으로 태어나 다른 세상문화에 동화된 적없이 구름기둥과 불기둥을 보고 만나를 먹으며 세워진 세대.. 이들과 함께라면 못할 일이 있겠나싶다. 감리교를 세웠던 요한 웨슬레가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 "하나님을 두려워하고, 죄를 무서워하는 100명만 있으면, 나는 세계를 변화시킬 수 있다" 본문에 등장하는 지휘관들이 바로 그런 사람들이다. 참 대단한 공동체다.

역시 광야는 사람이 세워지는 곳이다. 광야 아니면 뭐가 잘못 됐는지, 어떻게 변화해야 하는지 모르는게 인간이다. 광야는 '성막'을 세우고 '여호수아/갈렙 세대'를 세우는 곳이다. 광야같은 여건이 있다면 여전히 뭔가 더 배워야 한다는 암시로 보면 된다. 은정은 배우며 싸우며 가는 곳이다. 목회 30년, 나이 60이 되어서야 이제 그 '죽는다는 것'이 무엇인지 조금 감이 온다. 여전히 배우며 죽으며 싸우며 가야한다.

주님, 주님 마음에 드는 종으로 살기를 소원합니다. 깨닫고 실천하도록 도와주소서.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마태복음 3:3

마 3:3 그는 선지자 이사야를 통하여 말씀하신 자라 일렀으되 광야에 외치는 자의 소리가 있어 이르되 너희는 주의 길을 준비하라 그가 오실 길을 곧게 하라 하였느니라 세례 요한은 광야에서 주의 길을 예비했다. 그가 예비한 방식은 두 가지였다. 하나는 대대적인 물세례를 통해 회개를 권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예수님을 소개하는 일이다. 당시의 세례는 제사장

마태복음 2:11

마 2:11 집에 들어가 아기와 그의 어머니 마리아가 함께 있는 것을 보고 엎드려 아기께 경배하고 보배합을 열어 황금과 유향과 몰약을 예물로 드리니라 동방의 현자들이 먼 길을 행한 끝에 드디어 예수님을 경배하게 된다. 예수께서 구원자임을 믿고 예배한 최초의 이방인들인 셈인데 황금과 유향과 몰약을 예물로 드린다. 전승에 의하면 멜키오가 황금을, 카스퍼가 유향

마태복음 1:23

마 1:23 보라 처녀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것이요 그의 이름은 임마누엘이라 하리라 하셨으니 이를 번역한즉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 계시다 함이라 미르바 던은 천상과는 달리 이 땅에서의 하나님의 역사하심은 약함을 통해 이루어진다고 했다. 성자 하나님의 성육신은 약함의 집합이다. 처녀의 잉태는 구설거리이다. 그것도 나사렛 시골 처녀의 몸에서다. 꿈에서 하나님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

우) 12913  경기도 하남시 미사강변중앙로 220 우성미사타워 9층 Tel. 031-796-2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