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7월 20일


민 31:27 그 얻은 물건을 반분하여 그 절반은 전쟁에 나갔던 군인들에게 주고 절반은 회중에게 주고

전리품은 똑같이 반분되었다. 싸움터에서 목숨걸고 싸웠던 군인의 몫과 후방의 회중의 몫이 같았다. 군인들이 칼과 창을 번득이며 싸울 때 회중들은 무엇을 했겠는가? 노래를 부르며 놀았을리 없다. 성막에서 제사를 드리며 승리를 위한 기원을 올렸을 것이다. 싸운 사람들과 기도를 한 사람들의 몫이 같았다는 것은 기도 역시 싸움못지 않게 중요한 일이었음을 암시한다. 누군가 기도는 노동이라 했는데 동시에 기도는 전투인 것이다. 노동을 통해 뭔가를 이루듯이 기도도 뭔가를 이루게 한다. 싸움을 통해 승리를 거두는데 기도를 통해 승리도 얻는 것이다. 르비딤 골짜기에서 아말렉과 싸울 때 모세의 두 손이 내려가면 여호수아군대가 패했고 두 손이 올라가면 승리했다. 현장에서 싸우는 것도 중요하지만 뒤에서 기도하는 것도 못지않게 중요하다.

전방과 후방의 차이는 없다. 싸우든지 기도하든지 둘 중 하나를 해야 하는 것이다. 일단 영적 전선에서 전방에서 싸우는 대표적인 분들이 선교사이다. 특히 선교제한지역이나 기독교에 대해 적대적인 지역에서 선교하는 선교사들은 최전방 전투요원이다. 본토와 아비집을 떠나 현지에서 치열한 영적 싸움을 하고 있는 것이다. 그렇게 선교하는 싸움이 없었다면 우리나라도 여전히 영적인 어둠에 속박되어 있었을 것이다. 토머스, 언더우드, 아펜셀러 등 선교의 최전방 전투요원들이 본토를 버리고 이 땅에 들어왔기에 오늘 우리가 하나님을 아바 아버지라 부를 수 있게 된 것이다. 그리고 그들을 위해 기도하고 후원한 미국과 영국교회의 성도들이 있었기에 교회와 학교와 병원이 세워지며 한 민족이 영적으로 깨어날 수 있었던 것이다.

이 얼마나 영광스런 열매인가? 이제 성전이 건축되어 신앙의 터전이 세워지면 선교와 구제의 사명도 잘 감당해야 한다. 선교지에 간 것도 아닌데 선교사들과 영적 전리품을 똑같이 나눠가질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좋은 기회인가? 선교를 위해 지원하고 기도하면 선교사와 같은 상급을 가진다는 것이다. 하나님의 영광의 측면에서 보면 수지맞을 기회를 주신 것과 같다. 기도하면서 선교의 구체적인 전략을 받아야겠다. 조금부터라도 시작해야겠다.

하나님, 은정에 선교의 문을 열어주시고 최전방의 영적 싸움에 기도와 후원으로 동참하게 하시옵소서.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4:4

출 14:4 내가 바로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즉 바로가 그들의 뒤를 따르리니 내가 그와 그의 온 군대로 말미암아 영광을 얻어 애굽 사람들이 나를 여호와인 줄 알게 하리라 하시매 무리가 그대로 행하니라 출애굽한 이스라엘이 이상하게도 바닷가에 장막을 치자 바로가 군대를 동원한다. 상식적으로는 이스라엘이 말도 안되는 자살행위를 한 것과 같다. 바로는 독 안에 든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