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7월 20일


민 31:27 그 얻은 물건을 반분하여 그 절반은 전쟁에 나갔던 군인들에게 주고 절반은 회중에게 주고

전리품은 똑같이 반분되었다. 싸움터에서 목숨걸고 싸웠던 군인의 몫과 후방의 회중의 몫이 같았다. 군인들이 칼과 창을 번득이며 싸울 때 회중들은 무엇을 했겠는가? 노래를 부르며 놀았을리 없다. 성막에서 제사를 드리며 승리를 위한 기원을 올렸을 것이다. 싸운 사람들과 기도를 한 사람들의 몫이 같았다는 것은 기도 역시 싸움못지 않게 중요한 일이었음을 암시한다. 누군가 기도는 노동이라 했는데 동시에 기도는 전투인 것이다. 노동을 통해 뭔가를 이루듯이 기도도 뭔가를 이루게 한다. 싸움을 통해 승리를 거두는데 기도를 통해 승리도 얻는 것이다. 르비딤 골짜기에서 아말렉과 싸울 때 모세의 두 손이 내려가면 여호수아군대가 패했고 두 손이 올라가면 승리했다. 현장에서 싸우는 것도 중요하지만 뒤에서 기도하는 것도 못지않게 중요하다.

전방과 후방의 차이는 없다. 싸우든지 기도하든지 둘 중 하나를 해야 하는 것이다. 일단 영적 전선에서 전방에서 싸우는 대표적인 분들이 선교사이다. 특히 선교제한지역이나 기독교에 대해 적대적인 지역에서 선교하는 선교사들은 최전방 전투요원이다. 본토와 아비집을 떠나 현지에서 치열한 영적 싸움을 하고 있는 것이다. 그렇게 선교하는 싸움이 없었다면 우리나라도 여전히 영적인 어둠에 속박되어 있었을 것이다. 토머스, 언더우드, 아펜셀러 등 선교의 최전방 전투요원들이 본토를 버리고 이 땅에 들어왔기에 오늘 우리가 하나님을 아바 아버지라 부를 수 있게 된 것이다. 그리고 그들을 위해 기도하고 후원한 미국과 영국교회의 성도들이 있었기에 교회와 학교와 병원이 세워지며 한 민족이 영적으로 깨어날 수 있었던 것이다.

이 얼마나 영광스런 열매인가? 이제 성전이 건축되어 신앙의 터전이 세워지면 선교와 구제의 사명도 잘 감당해야 한다. 선교지에 간 것도 아닌데 선교사들과 영적 전리품을 똑같이 나눠가질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좋은 기회인가? 선교를 위해 지원하고 기도하면 선교사와 같은 상급을 가진다는 것이다. 하나님의 영광의 측면에서 보면 수지맞을 기회를 주신 것과 같다. 기도하면서 선교의 구체적인 전략을 받아야겠다. 조금부터라도 시작해야겠다.

하나님, 은정에 선교의 문을 열어주시고 최전방의 영적 싸움에 기도와 후원으로 동참하게 하시옵소서.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

디모데후서 1:8

딤후 1:8 그러므로 너는 내가 우리 주를 증언함과 또는 주를 위하여 갇힌 자 된 나를 부끄러워하지 말고 오직 하나님의 능력을 따라 복음과 함께 고난을 받으라 바울은 복음으로 말미암은 고난을 수없이 겪었다. 고린도후서 11장엔 고난과 관련된 그의 자전적 고백이 진솔하게 담겨 있다. 복음을 전하며 복음을 사는 데에 고난이 따르는 이유는 세상의 저항과 반발 때

디모데후서 1:5-6

딤후 1:5-6 이는 네 속에 거짓이 없는 믿음이 있음을 생각함이라 이 믿음은 먼저 네 외조모 로이스와 네 어머니 유니게 속에 있더니 네 속에도 있는 줄을 확신하노라 그러므로 내가 나의 안수함으로 네 속에 있는 하나님의 은사를 다시 불일듯 하게 하기 위하여 너로 생각하게 하노니 디모데의 영성은 3절의 ‘청결한 양심’과 5절의 ‘거짓이 없는 믿음’에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