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6월 5일


민 11:33-34 고기가 아직 이 사이에 있어 씹히기 전에 여호와께서 백성에게 대하여 진노하사 심히 큰 재앙으로 치셨으므로 그 곳 이름을 기브롯 핫다아와라 불렀으니 욕심을 낸 백성을 거기 장사함이었더라울면서 고기를 달라한 백성들에게 하나님은 질리도록 먹게 하셨다. 그러나 먹게 하신 것에서 그치지 않으셨다. 욕심을 낸 백성들을 재앙으로 치셨다. 원하는 것을 주셨지만 야단도 치셨다. 망나니 자식이라도 자식은 자식이기에 필요를 공급하지만 불효한 부분에 대해서는 책임을 물으시는 것과 같다. 그래서 시편 말씀처럼 백성들은 원하는 것은 얻었지만 그 영혼은 쇠약하게 되었다. 원하는 것을 얻어도 기쁨이 없는 경우가 있다. 떼를 써서 얻긴 했지만 주는 이의 마음에 기쁨이 없다면 분위기가 좋을 수 없다. 만일 이스라엘이 출애굽의 은혜와 만나의 공급을 감사하면서, 가나안을 예비하심을 찬양하면서 고기를 구했다면 어땠을까? 그랬다면 하나님께서도 기분좋게 주셨을 것이라 확신한다.재앙을 만난 백성은 '욕심을 낸 백성'이었다. 욕심은 분에 넘치는 생각이다. 받은 바 은혜가 무엇인지 모르고 원망하면 분에 넘치는 생각을 한 것이다. 현재 누리고 있는 것이 어디로부터 왔는지 깨닫지 못해 불평한다면 분에 넘치는 생각을 한 것이다. 조금만 참으면 가나안에 가서 젖과 꿀을 먹게 될 것이다. 하나님 아니었으면 계속 고된 종살이를 했을 사람들이다. 이름도 없이 빛도 없이 존재했는지조차 알려지지 않은채 사라졌을 사람들이다. 유월절 어린 양을 애매히 죽여 그 피의 대가로 해방과 자유를 주었건만 감사할 줄도, 찬양할 줄도 모른다면 대단한 착각에 빠져 있는 것이고 분에 넘치는 마음, 즉 욕심을 지닌 것이다.사람의 마음이 이처럼 얍쌉하다. 잠깐의 광야를 견디지 못해 대드는 것이다. 과거의 영광도 소용없고 미래의 젖과 꿀도 소용없어지는 것이다. '지금' 걷는 그 길이 험하면 굼시렁하는 것이 나이고 우리이다. 감사와 찬양이 없다면 욕심을 내고 있는 것이다. '지금' 감사하고 찬양드려야 한다. 항상 '지금'은 중요하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마태복음 5:30

마 5:30 또한 만일 네 오른손이 너로 실족하게 하거든 찍어 내버리라 네 백체 중 하나가 없어지고 온 몸이 지옥에 던져지지 않는 것이 유익하니라 죽음 건너편을 아시는 주님이 지옥에 대해 경고하신다. 어떻든 지옥에는 가지 말라신다. 물리적 현실에서도 범법을 하면 감옥에 가듯 영적인 세계의 감옥과 같은 곳이 지옥이다. 그 곳은 원래 타락한 천사들을 수감하

마태복음 5:20

마 5:20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 의가 서기관과 바리새인보다 더 낫지 못하면 결코 천국에 들어가지 못하리라 인류 역사상 바리새인보다 율법을 잘 지켜낸 사람은 없다. 그들이 완벽했다는 게 아니라 그들만큼 지켜낸 사람들이 없다는 뜻이다. 10계명과 거기에서 파생된 613가지의 율례를 지키는 데에 목숨을 걸었던 사람들, 마음까지 간수하지 못한 게 결정적

마태복음 4:17

마 4:17 이 때부터 예수께서 비로소 전파하여 이르시되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이 왔느니라 하시더라 천국, 즉 하나님의 나라라고 부르는 세계가 있다. 물질계를 포함하면서도 물질계 이상의 영적 세계를 포함한 나라다. 시공을 포함하면서도 영원의 차원을 지닌 어마어마한 세계다. 요한계시록 말미에 그 실체가 묘사된 나라다. 나라가 지닌 결정적 요소를 ‘통치’로 볼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

우) 12913  경기도 하남시 미사강변중앙로 220 우성미사타워 9층 Tel. 031-796-2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