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5월 17일


 

민 4:19 그들이 지성물에 접근할 때에 그들의 생명을 보존하고 죽지 않게 하기 위하여 이같이 하라 아론과 그의 아들들이 들어가서 각 사람에게 그가 할 일과 그가 멜 것을 지휘하게 할지니라레위인들은 하나님의 영광 가까이 있으면서도 또한 한 하나님의 진노 가까이 있었다. 성물을 관리하는 특별사명을 맡았지만 조금이라도 규례에 어긋나면 죽게되는 절박함이 있었다. 아론과 그의 아들들이 할 일이 있었고 고핫자손들이 할 일이 있었다. 함께 야훼하나님을 섬기지만 사명에는 구분이 있었다. 성물을 섬기는 일에도 순서가 있었고, 앞뒤가 있었다. 마음대로, 편의대로 할 수 있는 일이 아니었다. 말씀이 매뉴얼이었다. 말씀은 생사가 달린 매뉴얼이었다. 말씀대로 가면 사는 것이고 그렇지 않으면 죽는 것이다. 아론계열은 위로는 야훼 하나님을 섬기며 자신들도 엄중히 행했지만 고핫자손이 죽지않도록 잔뜩 신경을 써야했다.성막이 하나님의 임재가 계신 곳이므로, 하나님의 임재가 계시는 곳이면 성막과 같다고 볼 수 있다. 은혜시대의 교회는 하나님께서 머무시는 곳이므로 구약의 성막과 같다. 내 마음이 성령의 전이므로 나 자체가 구약의 성막과 같다. 교회에서 일어나는 일들에 규례가 있고, 내 마음에 임하신 성령하나님을 모시는 일들에 규례가 있다. 규례있는 삶을 보여주신 분이 예수님이며, 구약의 규례와 같은 내용을 담은 것이 신약의 서신서이다. 서신서들은 신약의 레위기요 민수기이다. 바울서신이나 공동서신을 통해 주신 말씀들은 대제사장되시는 예수님께서 '아론과 그의 아들들이 들어가서 각 사람에게 그가 할 일과 그가 멜 것을 지휘' 한 것처럼 주님을 섬기는 우리에게 지휘하시는 내용을 담고 있다.말씀을 알고 말씀에 순종하는 삶이 중요하다. 그 길에서 벗어날 때, 레위인들에게 죽음이 다가 온 것처럼 사망의 세력이 어른 거리게 된다. 롬 8:5-6 육신을 따르는 자는 육신의 일을, 영을 따르는 자는 영의 일을 생각하나니 육신의 생각은 사망이요 영의 생각은 생명과 평안이니라 말씀을 알기에 힘써 주님에게 결례없는 삶을 살며 주님과의 인격적인 교제에 더욱 힘써야겠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방언(5) 고전 13:8 사랑은 언제까지나 떨어지지 아니하되 예언도 폐하고 방언도 그치고 지식도 폐하리라 예언과 방언은 그 활동이 그치는 때가 온다. 은사는 영원한 것이 아니라 한시적인 도구인 것이다. 이들은 생래 부패한 본성과 자기중심성으로 인해 하나님의 의중을 잘 헤아리지 못하는 연약함으로 인해 주어졌다. 또한 사탄의 공격과 세상의 미혹으로부터 자신

방언(4) 롬 8:27 마음을 살피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성령께서 신자를 위해 대신 기도하시는 것을 ‘대도’라고도 한다. 방언은 대표적인 대도이다. 방언은 성령께서 하나님의 뜻대로 간구하시는 기도로서 나의 지성이 미치지 못하는 부분을 헤아리시고 채워주시려는 은총이다. 방언이 많을 수록 좋

방언(3) 고전 14:4 방언을 말하는 자는 자기의 덕을 세우고 예언하는 자는 교회의 덕을 세우나니 방언은 기도 방언이 있고 예언의 기능을 하는 방언이 있다. 후자의 경우에는 통역이 뒤따른다. 은사가 역동적이었던 초대교회에는 이런 사례가 흔했던 거 같고, 바울은 세 사람 이상을 넘지 않도록 하되 차례를 따라 조화롭게 통역할 것도 권했다(14:27). 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