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4월 24일


 

미 4:3 그가 많은 민족들 사이의 일을 심판하시며 먼 곳 강한 이방 사람을 판결하시리니 무리가 그 칼을 쳐서 보습을 만들고 창을 쳐서 낫을 만들 것이며 '무리가 그 칼을 쳐서 보습을 만들고 창을 쳐서 낫을 만들 것이며..' 이 구절은 유엔본부의 벽면에도 새겨져 있다고 합니다. 평화에 대한 인류의 염원입니다. 아직까진 요원한.. 그러나 미가의 예언을 감안할 때 언젠가는 이루어진다는 것이지요. 어떤 이는 신약시대라 보기도 하고 어떤 이는 천년왕국의 실현에서 이루어진다고 봅니다. 사실 신약시대라는 해석은 공감이 잘 안되지요. 지금이 신약시대인데 여전히 칼과 창은 번득이고 전쟁 기사는 끊임없이 신문을 장식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천년왕국 때일 것으로 보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중요한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해보이는 평화의 시대가 하나님의 섭리 가운데 꼭 이루어질 날이 있다는 것입니다. 정치가들의 협상이나 군사전략가의 성공 때문이 아니라 하나님의 심판과 권위로 말입니다. 하나님의 통치가 완성될 때 이 땅에서는 전쟁이 사라지고 공포가 사라질 것입니다. 문제는 나의 내면입니다. 칼과 창이 공방을 주고받는 전쟁터가 다름 아닌 나의 마음이라는 것이지요. 가슴아픈 일을 겪거나 모욕적인 언사를 들을 때 그 마음에는 칼과 창이 번득입니다. 일을 겪고 있는 현장만이 아닙니다. 시간이 지난 일인데도 기억을 통해 전투가 벌어지기도 합니다. 잊으려하는데도 종종 원수같은 존재가 뛰쳐들어옵니다. 마음은 또 전쟁터가 됩니다. 미가는 하나님의 통치가 온전히 이루어지는 곳에선 칼과 창이 보습이 된다 했습니다. 보습은 쟁기 비슷한 농기구입니다. 내 마음에 하나님의 통치가 온전하다면 칼과 창은 사라지고 보습만 남습니다. 칼과 창이 번득이는 이유는 아직도 하나님에게 안맡겼기 때문입니다. 원수갚는 것이 내게 있으니 내게 맡기라 했는데 안맡기거나 덜맡긴 것입니다. 그가 내게 원수인 것처럼 나도 누군가에게는 원수일 수 있습니다. 그래서 모두의 마음에 칼과 창이 설치고, 그러다가 현실에까지 나타나는 것이지요. 맡기고 또 맡기고, 계속 맡겨야겠습니다. 내 마음에 칼과 창이 사라지고 보습만 보일때까지...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방언(5) 고전 13:8 사랑은 언제까지나 떨어지지 아니하되 예언도 폐하고 방언도 그치고 지식도 폐하리라 예언과 방언은 그 활동이 그치는 때가 온다. 은사는 영원한 것이 아니라 한시적인 도구인 것이다. 이들은 생래 부패한 본성과 자기중심성으로 인해 하나님의 의중을 잘 헤아리지 못하는 연약함으로 인해 주어졌다. 또한 사탄의 공격과 세상의 미혹으로부터 자신

방언(4) 롬 8:27 마음을 살피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성령께서 신자를 위해 대신 기도하시는 것을 ‘대도’라고도 한다. 방언은 대표적인 대도이다. 방언은 성령께서 하나님의 뜻대로 간구하시는 기도로서 나의 지성이 미치지 못하는 부분을 헤아리시고 채워주시려는 은총이다. 방언이 많을 수록 좋

방언(3) 고전 14:4 방언을 말하는 자는 자기의 덕을 세우고 예언하는 자는 교회의 덕을 세우나니 방언은 기도 방언이 있고 예언의 기능을 하는 방언이 있다. 후자의 경우에는 통역이 뒤따른다. 은사가 역동적이었던 초대교회에는 이런 사례가 흔했던 거 같고, 바울은 세 사람 이상을 넘지 않도록 하되 차례를 따라 조화롭게 통역할 것도 권했다(14:27). 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