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0 지키는 사람들이 예수를 희롱하고 때리며


눅 22:63-65 지키는 사람들이 예수를 희롱하고 때리며 그의 눈을 가리고 물어 이르되 선지자 노릇 하라 너를 친 자가 누구냐 하고 이 외에도 많은 말로 욕하더라

시므온은 어느날 마리아의 품에 안기워 성전에 들어 온 아기를 보고는 그가 메시야임을 알아보았습니다. 하나님과 소통하는 은혜를 받았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과 소통하는 은혜를 받지 못하면 영적으로 무지한 상태가 되기 때문에 메시야를 때리고 조롱하는 일도 저지르게 됩니다. 희롱의 범위가 어떤 것일까요? 본문처럼 극단적으로 모욕하는 처사에서부터 존중하지 않는 태도를 보이는데까지 폭이 넓을 것입니다. 하나님 입장에선 하나님을 하나님으로 대우해드리지 않는 모든 언행심사가 다 희롱에 속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인간사에서도 상대가 왕인데 왕으로 존중하지 않는다면 형식을 지킨다해도 얼마든지 모욕감을 가질 수 있는 것이지요. 어린 조카 단종을 대하는 수양대군의 자세는 형식적으로는 군신간의 예를 지키는 것처럼 보여도 왕을 가지고 노는 무례가 가득했을 것입니다. 불원간 예수님 앞에 섰을 때.. 너 나를 희롱한 적이 없었다 할 수 있는가를 따지신다면 그런 적이 없었다고 할 수 없는 죄인임을 깨닫는 것입니다. 약속을 안지키거나 목전에서 말씀의 길을 벗어나거나 마음이 실리지않았던 예배와 기도시간 등은 폐부를 감찰하시는 주님에게 어떻게 보였을까? 그 분이 육안에 안보인다고 그 분을 쉽게 대한 일이 태산과 같습니다. 그 때 유대인들은 많은 말로 욕했다했습니다. 그나마 그들은 예수님이 메시야임을 알지 못했던 부지중의 죄였지만, 나는 예수님을 알고도 마치 부모에게 대드는 철없는 아이가 부모에게 욕을 보게한 것처럼 예수님께 지은 허물이 역시 태산입니다. 송구할 뿐입니다.

육안에 보이지 않는다하여 안이하게 하지않고 최고사령관을 가까이 모시는 병사처럼 정성스럽게 주님의 의중까지 섬기는 사람이 되렵니다.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4:4

출 14:4 내가 바로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즉 바로가 그들의 뒤를 따르리니 내가 그와 그의 온 군대로 말미암아 영광을 얻어 애굽 사람들이 나를 여호와인 줄 알게 하리라 하시매 무리가 그대로 행하니라 출애굽한 이스라엘이 이상하게도 바닷가에 장막을 치자 바로가 군대를 동원한다. 상식적으로는 이스라엘이 말도 안되는 자살행위를 한 것과 같다. 바로는 독 안에 든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