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열된 교회가 부흥할 수 있을까? 있다! [크리스천투데이유럽]


분열된 교회가 부흥할 수 있을까? 있다!

정재우 목사, '믿음으로 선포하라'

▲목회적 고난에 직면했을 때 은혜를 구했다고 전하는 정재우 목사.©남윤식 기자

정재우 목사는 부활절 금식성회 의 마지막 집회에서 믿음으로 선포하는 말을 통해 축복이 이뤄진다고 말했다. 그는 ‘선포하라(막4:34~41)’ 는 제목으로 메시지를 전하며 “4차원의 영성에서 말이 중요하다. 4차원의 축복이 3차원에서 풀어지는 것은 기도지만 중요한 것은 말” 이라면서 “어려운 환경 역시 그것을 괴로워한다. 입술로부터 믿음의 말이 떨어지길 기다리고 있다.” 고 말했다.

조용기 원로목사에 이어 세계 최대 교회인 여의도 순복음교회를 이어가는 이영훈 목사가 교회 부흥을 위한 요건에 ‘성령의 충만함’ 과 ‘기도’ 를 제시한 것에 이어 깅사로 나선 정재우 목사(대조동 순복음교회)는 ‘회복’ 과 ‘축복’에 초점을 맞춰 말씀을 전했다.

대조동 순복음교회는 조용기 원로목사가 ’불광동 천막교회’ 로 처음 개척한 순복음의 상징적 의미를 가진 곳으로써 그가 부임할 당시, 분열 상황으로 이탈교인들이 교회의 재산권을 놓고 법정 분쟁까지 갔던 어려움과 초유권(예배를 방해하지 않는 선에서 ‘이탈교인들’ 이 예배를 위해 교회 건물을 함께 사용할 수 있다는 법률) 으로 좋지 않은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한 지붕, 두 교회’ 라는 목회적 악조건의 상황 속에서도 교회 성장이라는 부흥을 이뤄낼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은혜를 구하는 기도’ 가 있었다고 전했다.

정재우 목사는 ‘한 지붕, 두 교회 상황에서도 부흥을 이뤄낼 수 있는 은혜’ 를 구했다면서, 떠나가거나 이탈한 교인을 제외하고 400명의 성도로 시작한 교회가 1년만에 출석 1천명에 달하게 되었으며, 교직원 월급을 빚을 내어 지급하고 있을 정도로 교회 재정이 바닥을 친 상황에서 교회 역사 47년만인 2005년엔 역사상 헌금이 최고 기록에 달했다고 간증하기도 했다.

또 부임 20개월째에는 초유권이 폐지되고 ‘이탈 교인이 전체 3분의 2에 해당하지 않으면 재산권과 그 외의 사용권을 행사하지 못한다.’ 는 바뀐 법으로 인해 분열 상황도 쉽게 정리가 되었다고 밝혔다.

정재우 목사는 본문에서 “풍랑을 만난 제자들이 구하는 수준이 아니라 믿음의 선포를 할 수 있는 권세가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면서, 하나님의 자녀 된 권세로서 선포할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할 것을 권면하고 믿음의 선포를 할 것을 강조했다.

▲경청하는 성도들.©남윤식 기자

에링거펠트=남윤식 기자 ysnam@christiantodayeu.com

출처:http://eu.christiantoday.co.kr/view.htm?id=185442

#정재우Joshua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사사기 2:3

삿 2:3 그러므로 내가 또 말하기를 내가 그들을 너희 앞에서 쫓아내지 아니하리니 그들이 너희 옆구리에 가시가 될 것이며 그들의 신들이 너희에게 올무가 되리라 하였노라 하나님은 가나안 땅이 깨끗이 비워지길 원하셨다. 온 땅이 하나님에 대한 무지와 죄악으로 가득했지만 시범적으로 택하신 땅만큼은 믿음의 백성들에 의해 정화되기 원하셨다. 하나님은 아브라함에게

사사기 1:27-28

삿 1:27-28 므낫세가 벧스안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다아낙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돌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이블르암과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과 므깃도와 그에 딸린 마을들의 주민들을 쫓아내지 못하매 가나안 족속이 결심하고 그 땅에 거주하였더니 이스라엘이 강성한 후에야 가나안 족속에게 노역을 시켰고 다 쫓아내지 아니하였더라 여호수아의

사사기 1:14-15

삿 1:14-15 악사가 출가할 때에 그에게 청하여 자기 아버지에게 밭을 구하자 하고 나귀에서 내리매 갈렙이 묻되 네가 무엇을 원하느냐 하니 이르되 내게 복을 주소서 아버지께서 나를 남방으로 보내시니 샘물도 내게 주소서 하매 갈렙이 윗샘과 아랫샘을 그에게 주었더라 갈렙 일가의 활약은 여전하다. 거인족을 내쫓고 헤브론을 차지한 갈렙은 역시 믿음으로 나서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