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18:11






요 18:11 예수께서 베드로더러 이르시되 칼을 칼집에 꽂으라 아버지께서 주신 잔을 내가 마시지 아니하겠느냐 하시니라



스승이 체포될 때 그나마 칼을 빼든 사람이 베드로였다. 그 상황에서 할 수 있었던 몇 안 되는 방법 중의 하나였다. 다른 경우가 있다면 자신이 전날 밤 식사 자리에서 호언했던 것처럼 옥에도 죽는 데에도 함께 가는 것이었다. 베드로는 함께 하는 것보다 칼을 선택했다. 그게 안 통했을 때 그는 멀찍이 달아났다. 그는 그 상황에서 인간이 할 수 있는 것들을 적나라하게 보여주었다. 인간의 한계였다.


칼을 빼든 것은 상식적으로 타당했다.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는 없지 않은가. 멀찍이 달아나는 것도 있을 수 있는 일이다. 스승을 팔아먹은 제자도 있을 정도이니 말이다. 제자들은 사람이 할 수 있는 것들을 모두 드러냈다. 그러나 그 수준은 하나님의 경륜에는 끝자락도 안 닿았다. 내가 생각하고 선택하는 대부분의 판단과 결정들이라는 게 이런 수준을 벗어나지 못한다는 말과 같다.


베드로가 칼을 생각했을 때 예수님은 아버지께서 주신 잔을 생각하고 계셨다. 하나님의 길과 사람의 길이 이렇게 다른 것이다. 예수께서 재판받으실 때 하늘에는 천군들이 대기하고 있었다. 베드로의 칼은 대안이 아니었다. 그간 내가 판단하고 행했던 일들이 베드로가 빼들은 칼과 같은 경우가 얼마나 많았을까. 내 딴에는 최선이라 생각한 일들이 주님 보시기에는 아닌.. 그런 경우들이다.


훗날에 베드로 역시 아버지께서 주신 잔을 마시게 된다. 그 때에는 칼을 빼드는 실수를 다시 하지 않는다. 나는 언제나 그 수준에 이를까. 칼은 내 안의 육신을 향해 빼들 일이다. 주님의 오래참으심이 감사할 뿐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

디모데후서 1:8

딤후 1:8 그러므로 너는 내가 우리 주를 증언함과 또는 주를 위하여 갇힌 자 된 나를 부끄러워하지 말고 오직 하나님의 능력을 따라 복음과 함께 고난을 받으라 바울은 복음으로 말미암은 고난을 수없이 겪었다. 고린도후서 11장엔 고난과 관련된 그의 자전적 고백이 진솔하게 담겨 있다. 복음을 전하며 복음을 사는 데에 고난이 따르는 이유는 세상의 저항과 반발 때

디모데후서 1:5-6

딤후 1:5-6 이는 네 속에 거짓이 없는 믿음이 있음을 생각함이라 이 믿음은 먼저 네 외조모 로이스와 네 어머니 유니게 속에 있더니 네 속에도 있는 줄을 확신하노라 그러므로 내가 나의 안수함으로 네 속에 있는 하나님의 은사를 다시 불일듯 하게 하기 위하여 너로 생각하게 하노니 디모데의 영성은 3절의 ‘청결한 양심’과 5절의 ‘거짓이 없는 믿음’에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