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라 10:16~17

스 10:16-17 사로잡혔던 자들의 자손이 그대로 한지라 제사장 에스라가 그 종족을 따라 각각 지명된 족장들 몇 사람을 선임하고 열째 달 초하루에 앉아 그 일을 조사하여 첫째 달 초하루에 이르러 이방 여인을 아내로 맞이한 자의 일 조사하기를 마치니라


에스라는 두 달에 걸쳐 이방 여인을 아내로 맞이한 자들을 조사하여 그 명단을 작성한다. 하나님 기준에서 벗어난 일은 마냥 감출 수 없고 덮을 수 없다. 이를 바탕으로 이스라엘은 새 출발을 위한 고비를 넘어서게 된다. 인지상정을 끊어내는 고비다. 신약 개념으로 치자면 태어날 때부터 익숙하게 정들었던 육신이다.


중생 이후는 육신을 정리해가는 과정으로 볼 수 있다. 육신은 내면에 자리잡은 부패한 본성을 말한다. 끊어내기 쉽지않은 강적이다. 신자는 대부분 이 육신을 다루는 과정에서 넘어지기를 거듭한다. 이 대적을 다루기 위해선 ‘조사’가 필요하다. 내게 어떤 형태의 육신현상이 자주 나타나는지 면밀히 조사할 필요가 있다. 진지하게 조사하면 성령님은 빛을 비추어주신다. 성령님이 하시는 중요한 일이다.


주님은 이미 나의 허약함을 아신다. 그 허약함을 인정하고 당신을 따르기 원하신다. 본문의 명단은 처벌을 위한 것이 아니라 변화를 위한 것이었다. 성령께서 연약함을 알게 하시는 것은 수치나 정죄가 아니라 변화에의 초청이다. 아버지의 긍휼은 여전하며 무궁하다. 이 사실을 받아들이는 데에도 믿음이 필요하다. 오늘도 나는 나의 내면을 조사하지만 사탄의 참소무드가 아니라 아버지의 긍휼모드로 다루어간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창 9:14-15 내가 구름으로 땅을 덮을 때에 무지개가 구름 속에 나타나면 내가 나와 너희와 및 육체를 가진 모든 생물 사이의 내 언약을 기억하리니 다시는 물이 모든 육체를 멸하는 홍수가 되지 아니할지라 불은 타고 나면 재라도 남지만 물이 지나간 자리에는 남아 있는 게 없다는 말이 있다. 자연세계가 사람으로 인해 끔찍한 연대책임을 지는 것이 부담이 되셨

창 8:20 노아가 여호와께 제단을 쌓고 모든 정결한 짐승과 모든 정결한 새 중에서 제물을 취하여 번제로 제단에 드렸더니 방주에서 나온 노아는 곧바로 희생제물을 취하여 번제를 드린다. 제물의 죽음은 대속을 의미한다. 그리스도의 십자가 이전, 하나님의 은총을 입은 사람은 희생의 제사를 통해 하나님께 용납되었다. 그 시초는 타락한 아담의 몸을 가리우기 위해 가

창 8:1 하나님이 노아와 그와 함께 방주에 있는 모든 들짐승과 가축을 기억하사 하나님이 바람을 땅 위에 불게 하시매 물이 줄어들었고 어마어마한 심판이 집행되는 중에도 하나님의 일정은 적시에 진행되었다. 방주에 저장된 양식의 재고를 헤아리시며 상황을 통제하셨다. 생존에 지장이 없게끔 간수하신 것이다. 이처럼 하나님은 택하신 대상을 잊지 않으시며 필요한 일을